서스피션 - 데즈카 오사무 : 별점 3점 Comic Review - 추리 or 호러


<더 크레이터>
를 읽고 좌절했지만 이게 끝이 아닐거라는 막연한 기대감으로 읽은 데즈카 오사무의 또 다른 단편집. 원서를 구하게 되어 읽게 되었는데 다행히도 이 작품은 기대 이상이었습니다. 주로 심리 서스펜스 - 호러물로 구성되어 있는데 심리묘사가 상당히 탁월해서 읽는 내내 손에 땀을 쥐게 하거든요.

특히 <서스피션>이라는 표제로 연재되었다는 세 작품이 발군입니다. 간단히 소개해 보자면, 첫번째 작품인 <파리채>는 로봇을 이용한 살인계획과 뒤이은 반전을 다루었다는 점에서 헨리 슬레서의 단편 <헬로 자스민>이 연상되는 작품인데 비교적 짧은 길이임에도 불구하고 범행에 대한 깊은 고뇌를 묵직하게 그리는 것에 더하여 비교적 현실적인 반전이 인상적인 그럴 듯한 SF 범죄 스릴러였습니다.
<벼랑의 두남자>는 채권자가 채무자를 쫓아 인적없는 깊은 산속에 도착한 뒤 벌어지는 치밀한 심리 서스펜스물로 심리묘사가 정말 최고에요. 일종의 갇힌 공간이고 인적이 없다는 점에서 폐쇄형 스릴러물 느낌도 강한데 후쿠모토 노부유키 등의 후배들에게 뒤지지 않을 정도의 긴장감을 선사하거든요. 결말이 너무 뜬금없다는 것은 좀 아쉽긴한데 차라리 조금 더 끌어서 주인공 채무자가 외려 살인죄를 뒤집어 쓰게 된다는 에필로그라던가 시점을 바꿔 의외의 진상을 드러낸다는 식으로 그려졌더라면 더 좋았을 것 같습니다.
마지막 작품인 'p4의 사각>은 바이러스 SF물입니다. 그런데 홀로 갇히게되는 실험체(?)의 비애라는 흔한 설정도 그닥이지만 반전이 너무 작위적이라 셋 중 가장 처지는 작품이었어요. 심리묘사가 더 들어갔어야 할텐데 여러모로 아쉽네요. 데즈카 오사무보다는 디테일과 현실감이라는 측면에서 압도적인 호시노 유키노부에게 더 잘 어울렸을 것 같기도 한데 이 작품만 놓고보면 그냥저냥 평범한 수준입니다.

이외에는 블랙잭과 유사한 캐릭터가 프로 곤충채집가로 등장하는 <인섹터> 시리즈와 풍자, 블랙코미디, 시사성 짙은 무난한 작품들이 이어지다가 정통 호러 서스펜스 스릴러 <요리하는 여자>로 마무리됩니다.
이 마지막 <요리하는 여자>도 앞선 <서스피션> 시리즈 못지않은 물건으로 노인 요양원에서 벌어지는 의문의 노인 실종사건을 다루고 있는데 뻔한 이야기이긴 하나 등장인물들 하나하나가 디테일하게 잘 살아있고 반전을 잘 숨겨서 마지막까지 흥미롭게 전개되기에 무척 만족스럽게 독서를 마치게하는 효과가 있었습니다. 그야말로 화룡정점이랄까요. 극화를 섞어 디테일을 강조한 그림도 상당히 잘 어울렸고 말이죠.

이곳 저곳에 실린 단편들을 모아놓은 것이라 작품들의 편차가 좀 있다는 점, 그리고 호흡조절에 약간은 문제가 있다는 단점은 있으나 전체적으로 별점 3점은 충분해 보입니다. 최소한 <서스피션> 시리즈 3작품과 마지막에 실린 <요리하는 여자> 는 장르물 애호가분들께 일독을 권해드립니다.


덧글

  • jomjs 2011/11/15 02:09 #

    이런건 어디서 볼수 있나요...OTL
  • hansang 2011/11/15 09:51 #

    저도 형 덕에 구한 것이라...
  • 잠본이 2011/11/15 23:26 #

    인섹터는 다른 단편집에 실린걸 봤는데 주인공이 하도 개간지라 두어편으로 끝내기 좀 아깝더군요. 곤충덕후인 수총선생의 덕력이 하늘까지 뻗치는 소재인데도 이거밖에 안그리다닛(...)
  • hansang 2011/11/17 08:39 #

    스케쥴 문제였다고 후기에 나오네요. 개인적으로는 블랙잭과 너무 비슷하다 느껴졌습니다만...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