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트레크 저택 살인사건 - 쓰쓰이 야스타카 / 김은모 : 별점 2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로트레크 저택 살인 사건 - 4점
쓰쓰이 야스타카 지음, 김은모 옮김/검은숲

<이하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상당히 포함되어 있습니다. 주의하여 주세요>

8살때 친구 때문에 허리를 다쳐 하반신 불구가 되고 더이상 성장하지 못한 시게키는 어렸을 적 살던 로트레크 저택에 친구와 함께 방문한다. 그들이 아름다운 아가씨들, 멋진 그림과 함께 보낸 즐거운 시간은 곧이어 벌어지는 연쇄살인 사건으로 악몽으로 돌변하게 되는데...

<시간을 달리는 소녀>로 잘 알려진 천재 중의 천재라는 (그러나 개인적으로 솔직히 이해하기는 어려운) 쓰쓰이 야스타카의 몇 안되는 본격 추리물. 명성은 익히 들어왔던 작품이기도 합니다. 이런저런 리스트에 선정된 작품이기도 하고 예전에 이런 글을 남겼을 정도로요.

작품은 확실히 명성에 값하긴 합니다. 쭉쭉 읽히는 재미는 확실해서 한번에 읽을 수 있었어요. 무려 3건의 살인사건이 벌어져서 지루할 틈도 없을 뿐더러 호흡과 길이가 적당하기 때문이죠.
무엇보다도 출판사 비밀 홈페이지에서 밝혔듯 나름 공정하면서도 디테일한 여러 장치들이 공들여 짜여져 있기에 본격물로서의 가치가 아주! 높은 편입니다. 약도를 비롯한 디테일들을 되짚어 보면 정말 감탄이 저절로 나올 정도에요. 예쁜 만든 책의 만듬새도 좋고 곳곳에 삽입된 로트렉 작품 컬러 화보 등의 디테일도 마음에 들고요.

하지만... 아쉽습니다. 국내 출간이 너무 늦었어요. 인칭을 교묘하게 이용하는 전형적인 서술트릭 작품인데 정확하게 트릭을 파악하지는 못했지만 초반의 도입부부터 "아, 이렇게 독자를 속이려고 하는구나"라는게 티가 팍 났거든요. 이 모든게 <벚꽃지는 계절에 그대를 그리워하네>, <살육에 이르는 병>, <통곡>, 오리하라 이치의 <도착 시리즈> 등 후대의 서술트릭물에 너무 많이 길들여진 탓입니다.
또 이러한 서술 트릭의 걸작들에 비교하면 진범을 숨기려는 노력이 너무 작위적이라 거슬리기까지 했어요. 분명히 한명이 더 있는데 그것을 드러내지 않으려고 하다보니 묘사의 설득력이 많이 떨어지고 억지스러운 부분이 있어서 공정한 느낌이 전혀 들지가 않더라고요.

국내에서는 친숙하지 않은 일본 이름을 이용한 전개도 불만스러운 부분이었습니다. 이름을 이용할 것이었다면 차라리 <십각관의 살인>처럼 결정적 트릭으로 써먹었더라면 모르겠지만 하마구치 - 시게키 - 구도라는 등장인물의 호칭이 성인지 이름인지를 불명확하게 흐린 점은 서술트릭을 위한 꼼수일 뿐이잖아요.

최소한 다른 트릭이나 장치가 한개 정도 더 있더라면 좋았을텐데 사건 자체의 수수께끼나 트릭은 없고 결국 경찰이 사건을 해결한다는 점에서 추리적으로 본다면 서술트릭 이외에는 점수를 줄 부분이 거의 없다는 것도 감점요소였습니다. 그래서 제 별점은 2점입니다. 트릭만 놓고보면 시대를 앞서간 좋은 작품이기는 하고 나름 정교한 부분은 높이 평가할 만 합니다. 20년, 아니 10년만 먼저 출간되었더라도 꽤 충격을 가져다 줄 수 있었을텐데 안타까울 뿐이네요.

여러 서술트릭 작품을 많이 읽지 않으신 독자분들께는 추천하지만 그렇지않은 추리애호가분들에게는 좀 심심한 작품일 수 있다는 점 염두에 두시길 바랍니다. 그러고보면 아이디어에 의존하는 작품의 아이디어가 퇴색하는 순간 작품 자체가 빛을 잃는다는 예술사 고유 명제를 증명하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핑백

  • 추리소설 1000권 읽기! hansang's world : 일본 본격 미스테리 100선 2020-09-30 10:59:34 #

    ... 16. 頼子のために(요리코를 위해) 法月綸太郎 (노리즈키 린타로) 17. 遠きに目ありて 天藤真 (덴도 신) : 국내 미출간 18. ロートレック荘事件(로트레크 저택 살인사건, 유명하죠) 筒井康隆 (쓰쓰이 야스타카) 19. 殺戮にいたる病 (살육에 이르는 병) 我孫子武丸(아비코 다케마루) 20. バイバイ、エンジェル(바이바이, 엔젤) ... more

덧글

  • DOSKHARAAS 2011/11/19 13:06 #

    저는 예전에 원서로 읽었었습니다. 츠츠이 야스타카 팬이라 하나 하나 읽어나가고 있거든요. 그런데 그 인칭과 이름 모호하게 하는 것 때문에, 아마 이건 번역 되기 힘들 거라고 제가 이야기했었는데, 번역이 되었더군요. 반갑기도 하고, 그 부분에서 아마 문제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역시나군요. 원서로 읽을 때는 그 부분이 일본어의 호칭 특성 상 전혀 짐작이 안 가게 되어있었습니다. 연극 조로 계속해서 대화가 나오는 것 때문에 홀린 건 지도 모르겠지만요..


    여담입니다만 우리나라 판에 들어있는 지는 확인하지 못했는데, 원서 해설에는 '신체 장애자를 이용한 서술트릭'을 사용하겠다 해서 말도 있었고, 츠츠이는 그 부분에 전혀 문제될 것이 없다고 단언하며 썼다고 그러더군요
  • hansang 2011/11/20 21:01 #

    말씀하신 부분은 국내판 해설에는 포함되어 있지 않은 부분입니다. 저도 전혀 문제될 것이 없다고 생각하는 쪽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