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어빵에도 족보가 있다 : 한국인이 즐겨먹는 거리음식의 역사 - 윤덕노 : 별점 2점 Book Review - Food or 구루메


제목과 책 소개만 보면 우리나라의 분식이나 거리음식들에 대한 역사적 고찰 및 소개를 하는 책으로 생각되지요? 저도 그렇게 생각하고 읽기 시작했는데 빵, 과자는 물론 해산물과 주식까지 망라하는 포괄적인 음식 컬럼이었습니다.

물론 주제가 많고 방대한 것은 단점은 아닙니다. 그러나 부제에 명백하게 "한국인이 즐겨먹는 거리음식의 역사"라고 떡하니 적어놓고 정작 책 내용에 땅콩버터, 오징어먹물이나 빠에야, 리조또, 꾸스꾸스, 타타르 스테이크 등을 소개한 것은 명백하게 독자를 기만한것이 아닌가 싶고 각 주제별로 다루는 내용도 딱히 깊이가 없고 단지 유래만 다루거나 몇가지 재미있는 일화만 곁들여 소개하기에 좀 얄팍하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단팥빵이나 카스텔라, 단무지, 오뎅처럼 간단하게 인터넷을 뒤져도 훨씬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것들을 구태여 소개하는 것도 페이지 낭비라 생각되고요.
이럴바에야 그냥 우리나라 거리음식에만 촛점을 맞추고 그 음식과 관련된 사회적인 분위기와 현상까지 포괄적으로 묶어서 깊이있게 정리했더라면 더 좋았을 것 같네요. <돈가스의 탄생>이 좋은 예가 될 수 있겠죠.

하지만 워낙에 방대하고 저자의 아시아쪽 자료 조사 하나만큼은 확실하기에 생각과는 다르게 건질만한 자료도 다수 있기는 합니다. 붕어빵의 원조가 1909년 도쿄 아사부의 나니와가 제과점의 도미빵 (다이야끼)가 원조라는 것이나 도미빵의 꼬리에 팥을 넣는 것이 좋은지 아닌것이 좋은지 논쟁이 벌어져 1953년 요미우리 신문에서 지상중계까지 했다는 일화 (결론은 꼬리에는 팥을 넣지 말자는 쪽이었다고 합니다. 손가락으로 집어먹기에 좋도록, 또 입가심하기에 좋도록) 이라던가 소보로빵과 메론빵이 사실 같은 것으로 메론빵은 1932년 일본특허청에 실용신안이 등록된 아이디어 상품이었다는 것.
엿을 소개하면서 조선에 엿장수가 굉장히 많았었고 기록에도 정조 21년 황해도 황주에서 신착실이라는 사람이 술에 취해 엿장수 박형대의 엿을 빼앗아 먹고 엿장수가 엿값으로 두 푼을 달라고 하자 엿장수를 땅에 밀어 넘어트렸는데 하필이면 지게의 뽀족한 부분으로 넘어지면서 항문에 지게가 꽂혀 죽은 살인사건이 남아 있다는 것.
문어는 중국 북쪽지방에서는 잘 먹지 않았는데 임진왜란으로 어려움에 처한 조선에 파병온 이여송을 접대하기 위해 정성껏 문어국을 내어 놓았다가 명나라 장수들이 먹지 않아서 낭패를 본 뒤, 선조에게 명나라 장수가 "계두"를 바쳐서 선조도 당황했었다는 고사 (계두는 계수나무속에서 자라는 벌레로 한나라 역사서인 한서 남월전을 보면 남월의 왕이 중국에 공물을 바치면서 비취 40쌍, 공작새 두쌍을 보낼때 계두는 한그릇만 바칠 정도로 귀한 음식이었다고 합니다) 등이 그러합니다.

이러한 다양한 음식에 대한 잡학에 관심이 많으시다면 한번 읽어보셔도 괜찮을 듯 하군요. 저는 제목과 책 소개에서 좀 더 깊이있는 자료를 접하리라 기대가 컸고 제 기준으로 이러한 책에 반드시 소개되어야 하는 거리음식 - 닭꼬치 / 번데기 / 튀김 - 도 빠져있기에 높은 점수를 주기는 좀 힘드네요. 제 별점은 2점입니다.


핑백

덧글

  • 셰이크 2011/12/03 23:15 #

    명군이고 조선조정이고 서로 딴에는 좋은거 낸다고 냈는데 반응은...
  • hansang 2011/12/05 15:59 #

    이솝우화 생각도 나더라고요. 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