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 중 누군가 그녀를 죽였다 - 히가시노 게이고 / 양윤옥 : 별점 2.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둘 중 누군가 그녀를 죽였다 - 6점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윤옥 옮김/현대문학

소노코는 애인 준이치에게 결별을 통보받는다. 그 이유가 그녀의 하나 뿐인 친구 가요코를 좋아하게 되어버렸다는 말을 들은 채. 이후 그녀는 자살로 생각되는 시체로 발견된다.
그러나 그녀의 오빠이자 경찰인 야스마사는 동생이 걱정되어 찾은 사건 현장에서 타살의 증거를 발견하고 스스로 범인을 찾아내어 단죄할 것을 결심한다.

<이하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히가시노 게이고의 가가 형사 시리즈. 높은 지명도와 완성도에도 불구하고 취향의 작가가 아니라 그닥 관심이 가지 읺았던 작품인데 (취향 존중!) 물만두 홍윤님의 유작리뷰집에 실린 리뷰 때문에 급관심이 가서 읽게 되었습니다.

확실히 물만두님 리뷰대로 확실한 정통 본격 추리물이라는 점은 마음에 들었습니다. 작가 명성에 걸맞을 정도로 수준이 높기도 했고요.
특히 탐정역인 야스마사가 발견한 단서와 거기서 생기는 의문을 공정하게 공유해 주는 방식이 좋았어요. 수사 단계별로 와인과 와인병, 복사키, 태워버린 종이들의 정체, 소노코가 죽기전 얼굴을 가리고 외출한 곳, 빌린 비디오데크의 의미 등의 단서가 제시되고 이후 설명을 덧붙여 결론에 이르게 하는데 독자에게 "이게 단서다"라고 던져주고 같이 수사, 추리하도록 유도하는 느낌이 확실하게 들거든요.
피해자의 오빠 야스마사가 가가 형사와 경쟁하면서 범인을 쫓는 구도이기에 필연적으로 벌어지는 두명의 두뇌싸움도 상당한 볼거리이며 두명이 각각 자신만의 단서가 있어서 상호보완적인 역할을 한다는 것도 재미있는 부분이었습니다. 독자는 야스마사의 시각으로 사건을 바라볼 수 밖에 없는데 수사가 벽에 부딪힐 때마다 가가가 다음 단계 진행을 위한 중요한 단서를 전해주는 식으로 말이죠. 이러한 점은 앞서 이야기한 단계별 진행과 더불어 게임 느낌도 나는 것이 독특한 느낌을 전해줍니다.
그 외에도 준이치의 알리바이 트릭 같은 곁가지 트릭도 괜찮았고 마지막 결말에서 이어지는 반전도 어차피 둘 중 하나가 범인이라는 뻔한 구도 속에서 의외의 재미를 불러일으키는 등 재미난 요소가 많았습니다.

그런데 작품의 또 다른 특징인 진범이 누구인지 끝까지 독자에게 알려주지 않는다는 아이디어는 글쎄요... 흥미롭긴 했지만 이게 과연 최선인가라는 의문이 들더군요. 상상력이 필요한 열린 결말도 아니고, 분명 작가의 머릿 속에는 정리된 답이 있을텐데 답 없이 끝내버리는 것은 개운치 않았거든요. 아무리 확실한 단서를 제시해 주었더라도 실제로는 다양한 변수가 있을 수 있기에 정답을 알려주지 않는 것은 말도 안된다 생각되었습니다.
또 아울러 약봉투의 뜯어진 모양이 오른손잡이이면 준이치, 왼손잡이면 가요코가 범인이라는 식인데, 현대 추리소설에서 왼손잡이냐 오른손잡이냐가 중요한 단서가 된다는 것도 쉽게 납득이 가지 않을 뿐더러, 이 정도 단서로 범인을 특정하는건? 솔직히 무리라 생각됩니다. 이 설정 때문에 마지막에 펼쳐지는 야스마사의 처형쇼 역시 무리이기는 마찬가지고요. 그냥 가가의 공정한 수사면 충분했을텐데 너무 억지스러웠어요.
아울러 가요코라면 모를까 준이치의 동기가 약하다는 약점이 분명히 존재하는데 이 부분을 애매하게 처리한 것도 좀 아쉬웠습니다. 여자친구의 과거가 밝혀진다해도 준이치가 잃을 것은 그리 않아 보였거든요. 소노코를 버리는 것으로 보면 그닥 순정파도 아닌 듯 싶은데 말이죠.

추리적인 부분은 마음에 들었고 제가 별로 좋아하지 않는 말랑말랑한 사랑 이야기가 두드러지지 않았다는 것은 큰 장점이며 불확실한 결말 역시 재미난 아이디어라는 것에 이견은 없습니다. 그러나 정답은 알려주는게 본격물이라면 최소한의 예의라 생각되기에 별점은 2.5점입니다. 그래도 장점도 분명한 만큼, 다른 가가형사 시리즈는 더 읽어봐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물만두님의 리뷰를 더 뒤져봐야겠네요.


핑백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