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니그마 - 로버트 해리스 / 조영학 : 별점 2.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이니그마 - 6점
로버트 해리스 지음, 조영학 옮김/랜덤하우스코리아

톰 제리코는 선배 앨런 튜링의 소개로 블레츨리 파크의 암호해독 부서에 배치된 후 가장 어려운 독일군 4중 회전자를 채택한 이니그마 "샤크"를 해독해 내는데 성공하나 건강을 해쳐 요양을 떠나게 된다. 그러나 고작 3주 후 샤크의 체계가 바뀌어 제리코는 다시 업무에 복귀한다. 제리코는 업무 복귀와 동시에 그를 떠난 옛 연인 클레어의 행방을 뒤쫓다가 그녀의 방에서 훔쳐낸 암호문을 발견하게 되는데....
<아래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약간 포함되어 있습니다>

물만두님의 리뷰집을 읽고나서 뽐뿌가 밀려와 읽게된 작품. 450페이지가 넘는 대장편입니다. <그들의 조국>으로 데뷰한 로버트 해리스의 두번째 작품으로 첫 작품은 가상역사물이었는데 이 작품은 2차대전 당시의 영국 정보부 블레츨리 파크를 무대로 한 팩션입니다. 일전에 영화로 먼저 접했던 작품이기도 하죠.

먼저 좋았던 점 부터 이야기하자면, 뭔가 생략된게 많아보였던 영화와는 다르게 디테일이 확실하다는 것입니다. 영화에서는 이니그마와 블레츨리 파크 이야기는 거의 등장하지 않았었는데 소설은 이니그마에 대한 고증 및 암호를 풀어내는 과정에 대한 설명이 굉장히 상세하거든요. 암호해독에 관심이 있다면 자료삼아 재미있게 읽을 수 있을 정도로 말이죠. 실제 이니그마 해독이야기가 중심이라 일반독자가 암호해독에 참여하는 것이 불가능 하다는 점만 빼고는 완벽한 수준이었습니다.
또 영화는 두가지의 이야기 축 - 이니그마 해독과 클레어 실종에 대한 미스테리 - 에서 클레어 실종에 훨씬 많은 비중을 두고 있는 것에 반해 소설에서는 두가지 모두 공평하게 전개됩니다 .때문에 거대 수송선단을 보호하기 위해서 새로운 단서를 알아내야 하고 그 단서가 되는 것이 수송선단을 발견한 U 보트 통신 암호라는 아이러니한 상황과 그에 따른 서스펜스 (명확한 시간제한이 생기므로)를 영화보다는 훨씬 설득력있고 박진감있게 서술해 주고 있더군요.

그러나 단점도 명확합니다. 가장 큰 단점은 이야기가 너무 길고 늘어진다는 것으로 그 중에서도 주인공 톰 제리코의 불안한 심리묘사와 옛 연인 클레어와의 관계에 할애한 분량은 지나칠 정도였어요. 클레어에 대한 비중이 커진 나머지 진짜 여주인공 헤스터의 존재가 묻힐 정도인 것도 문제고요. 제리코가 클레어의 룸 메이트 헤스터와 함께 클레어의 실종에 얽힌 진상과 거기서 비롯된 중요한 단서를 포착하는 전개는 영화에서 초반에 해치운 것처럼 충분히 요약이 가능했을겁니다.
물론 밀도있는 상세한 묘사가 나쁜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앞부분은 장황한데 중반 이후 후반부 결말까지는 반대로 너무 빠르게 휙휙 넘어가는 느낌이라 강약조절에 실패했다는 생각밖에는 들지 않는건 큰 단점으로 보입니다. 확실하게 정리해서 끝을 내기는 하지만 왠지 연재 종료를 통보받은 주간지 만화가 스타일의 엔딩 느낌이랄까요.
또 폴란드인 푸코프스키가 그의 가족 때문에 카틴 숲 학살 관련 암호문을 몰래 해독하려 했다는 동기는 이해가능하나 애시당초 암호문 내용이 카틴 숲 시건 이야기라는 것을 대관절 어떻게 알았던 것일까요?  에필로그의 설명처럼 클레어가 스파이로 해당 메시지를 중개하는 역할을 했다하더라도 설명이 너무 부족합니다. 작중에서 해당 암호문은 해독조차 시도되지 않은 것이라 묘사되었을 뿐 아니라 가장 뛰어난 암호해독 전문가 제리코조차도 해독이 기적이라고 평가할 정도의 어려운 암호였는데 말이죠.
마지막으로 에필로그에서 클레어가 사실 위그램이 심어놓은 블레츠리 파크 감시용 스파이였다는 설정은 불필요했던 것 같습니다. 나름 반전일 수는 있으나 그닥 전개에 필요헀던 것도 아니고 퍼그에게 의도를 가지고 암호를 전해주었다는 것도 비현실적으로 느껴졌기 때문입니다. 애초에는 없었던 퍼그의 배후를 알기 위한 작전이었다면 주객이 전도된거죠. 이 암호 때문에 퍼그가 독일 쪽에 붙으려고 한거니... 이럴거라면 그냥 미행이나 감시를 붙이는게 훨씬 나았을 겁니다..

어쨌건 이로써 영화와 소설 모두 감상을 끝마쳤습니다. 두 작품 모두 장단점이 있는데 결론내리자면 저는 영화 쪽에 손을 더 들어주겠습니다. 어차피 일반독자나 관객이 이해하기 어려운 암호해독 장면보다는 클레어의 실종과 실종에 앍힌 비밀을 풀어나가는 것이 더 중심이 되는 것이 현명한 선택이라 생각되며 결말까지도 깔끔하게 각색되어 있으니까요. 헐리우드스러웠던 해피엔딩도 시종일관 을씬년스럽고 춥기만 한 원작보다는 제 취향이었습니다. 소설만의 별점은 2.5점입니다.
U보트를 뒤쫓는 암호해독 요원들의 시간제한이 있는 작전과 또 다른 음모가 복합적으로 펼쳐지는 서스펜스와 재미는 만만치 않은 수준이었던 만큼 알리스테어 맥클린 스타일 (짧고 임팩트있게) 로 썼더라면 완전 제 취향이었을텐데 아쉽네요.

덧붙여 톰 제리코가 마지막 퍼크와의 추격전 이후 요양할 때 읽었다는 아거서 크리스티 소설들 목록이 인상적이네요. <13인의 만찬>, <명탐정 파커 파인>, <세븐 다이얼스 미스터리>, <목사관 살인사건>... 작중 주인공이 읽는 책들과 저의 취향이 묘하게 어울리는 흔치 않은 경우라 반가왔습니다. 




구글애드센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