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폴리앵에 지다 - 조르주 심농 / 최애리 : 별점 1.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생폴리앵에 지다 - 4점
조르주 심농 지음, 최애리 옮김/열린책들

<이하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갈레씨, 홀로 죽다> 다음에 읽은 메그레 시리즈 세번째 작품. 한 남자가 거액을 우송하는 것을 우연히 본 메그레 반장이 그를 추적하다가 자살하는 장면까지 목격한 뒤 모든 사건의 진상을 밝혀낸다는 이야기. 그런데 좋은 점수를 주기는 어려웠습니다. 마음에 들지 않는 점이 많거든요.

일단 사건의 발단부터 메그레의 쓸데없는 호기심과 참견이라는 점부터 별로에요. 좀 수상해 보인다고 해서 모르는 남자를 국경을 넘어서까지 추적한다는게 과연 설득력이 있는 이야기인지 모르겠습니다. 메그레 반장의 성격이라고 한다면 할 말은 없지만...
그리고 죄네 - 다른빈유 자살 원인이 메그레 반장이 바꿔치기 한 가방 때문이라는 점은 할말을 잃게 만듭니다. 한마디로 오지랖 넓고 집착 역시 대단한 메그레 반장의 스토킹과 절도로 인해 한 남자가 자살하게 되었다는 이야기잖아요!

아울러 이야기 전개도 문제입니다. 주요 인물들과 얽히게 되는 과정에서 심한 우연과 비현실적인 이야기가 많기 때문입니다. 반 담이야 시체가 있는 곳에 잠복하고 있던 반장의 그물에 걸린 것이긴 하나 본인이 너무 티가 날 정도로 요란을 떠는 것 부터 비현실적이고 (그냥 아는 사람인줄 알았다 정도로 넘어가면 됐을텐데 말이죠) 처음 찾은 술집에서 벨루아르라는 또다른 사냥감을 발견한다던가 그 다음에 방문한 벨루아르의 집에서 다른 연관인물들을 알게 된다던가 하는 식인데 이건 수사도 뭐도 아니죠. 메그레 반장이 이동하는 곳에 용의자가 똻~! 옳지! 네놈이 연관되어 있으렸다~! 이게 전부니까요.

마지막으로 진상도 좀 어이가 없어요. 십년전 어울렸던 친구들 사이에서 우발적으로 벌어진 살인사건과 이후 친구들 중 하나였던 다른빈유가 자신의 죄책감을 덜기 위해 10년전 양복 하나만을 증거로 필요도 없는 거액을 친구들에게 협박했다, 그리고 그 증거가 없어지자마자 자살했다... 진상이 시시하기도 하지만 이해도 잘 되지 않습니다. 대체 왜? 가방안에 옷이 있다고 사기치면서 협박을 하고 다녔다면 그 안이 신문지건 뭐건 뭐가 그리 큰 문제라고 자살까지 했을까요. 공소시효도 제대로 모르고 협박을 했던 것인지도 의문이고요. 살인자도 아니고 별다른 증거도 없어서 얼마든지 빠져나갈 수 있는 반 담, 롱바르, 자냉 같은 친구들이 왜 그리 협박에 전전긍긍했는지도 설명되지 않는 것도 문제가 큽니다. 그만큼 순진한 시대였다는 뜻일까요?

책 뒷부분 해설을 읽어보니 조르주 심농의 학창시절 추억이 작품에 큰 영향을 끼쳤다고 하는데 그냥 추억팔이용 작품이랄까요. 딱히 재미도 없고 추리소설로도 보기 어려운 작품이었습니다. 메그레 반장 시리즈도 워낙 많으니 다 걸작일 수는 없겠지만 이 작품은 너무 기대와 다르네요. 결론적으로 별점은 1.5점입니다.


핑백

덧글

  • 잠본이 2012/01/29 22:39 #

    다른빈유라니 이름 참 모에하군요(야 임마!)
  • hansang 2012/01/30 22:44 #

    ㅎㅎ 다릉빙유 라고 번역했더라면 좋았을텐데 말이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