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상오단장 - 요네자와 호노부 / 최고은 : 별점 2.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추상오단장 - 6점
요네자와 호노부 지음, 최고은 옮김/북홀릭(bookholic)

"백 페이지가 채 되지 않는데도 책은 무선 제본되어 있었다."

무사시노의 헌책방 스고 서점의 요시미츠에게 대량으로 단골에게서 입수한 헌책 중 무명작가 카노 코쿠뱌쿠의 리들 스토리 단편이 개제된 잡지를 찾아 한 여자손님이 찾아온다. 그녀는 본명이 기타자토인 카노의 딸 기타자토 카나코. 그녀는 요시미츠에게 모두 5편인 작품들 중 남은 4편의 탐색을 의뢰한다.

<주의! 아래 리뷰에서는 중요한 내용을 누설하고 있습니다. 읽지 않으신 분들은 참고하세요!>

기발한 일상계 추리물과 장편 <인사이트 밀>로 좋은 인상을 남겨준 요네자와 호노부의 연작 단편스러운 장편소설.
스고 요시미츠가 단편 소설을 찾는 과정과 단편들의 결말에 얽힌 수수께끼를 풀어나가는 이야기가 찾아낸 작품 한편씩과 교차되어 전개되는 독특한 구조의 작품으로 초반에는 단순히 무명작가의 단편을 찾는 일상계스러운 면모만 보여지지만 점차 단편들의 수수께끼가 부각되며 결국 단편들이 기타자토가 관계된 과거의 사건, 즉 그의 아내 (카나코의 어머니) 가 자살한 것으로 알려진 '앤트워프의 총성'사건의 수수께끼와 관련되어 있다는 것이 밝혀지는 과정의 재미가 뛰어납니다.

또한 아이디어가 아주 돋보이는데 특히 리들 스토리의 결말이 실은 두종류라는 것은 아주 괜찮네요. 모든 단편이 '앤트워프의 총성' 사건 기사의 수수께끼를 밝히고 있다는 것도 그럴듯 하고요.
<기적의 소녀> 소녀는 자고 있었나? 깨어 있었나?
<환생의 땅> 죽이고 심장을 찔렀는가? 죽이기 전이었나?
<어두운 터널> 남자는 아내에게 달려갔는가? 그렇지 않은가?
<소비전래> 남자는 아내를 죽였나? 그렇지 않나?
그 외에도 스고의 성장기와 같은 잔잔한 묘사도 마음에 든 부분입니다. 전체적으로 일상계스러운 느낌이라 편안했어요.

그러나 전체적인 완성도와 설득력 측면에서는 미흡한 감이 있습니다. 일단 오단장, 조금은 기묘한 우화같은 단편들의 완성도가 그닥이라는 점이 아쉽네요. 작품 내에서 이 단편들의 비중에 비하면 너무 쉽게 간 느낌이랄까요. 리들 스토리, 즉 열린 결말로 독자의 상상력을 자극한다는 장르의 취지와 걸맞지도 않고 정작 중요한 부분은 제대로 밝혀놓지도 않는 식이니까요.
그리고 기타자토가 이 단편들을 리들 스토리로 만든 이유도 불분명하고 마지막의 결말, 즉 단편들을 뒤섞어 짜맞춘 것이라는 진상은 설득력 측면에서는 빵점입니다. 카나코가 진상을 아는것이 두려웠다면 결말을 죽기전에 모두 태워버리던가 했으면 끝날 일이잖아요? 오래전 발표한 소설들의 결말들이 사실은 두개의 쌍으로 이루어져 교차된다는 것도 의도가 아니라면 지나친 우연일테고요. 무엇보다도 스고가 이 작품들을 모두 찾는다는 보장 자체가 없다는 것이 가장 작위적인 부분이에요.
마지막으로 마지막 작품 <눈꽃>의 결말은 앞선 4작품에 비하면 정말로 의외성도 없고 시시했다는 것도 감점요소입니다. 중요한 부분은 아니었지만...

평도 좋고 인기도 제법 얻은 작품으로 알고있는데 개인적으로는 아깝다는 생각이 더 큽니다. 아이디어와 결말을 떠올린 뒤 결말에 맞춰 설정과 전개가 진행된 듯 한데 좀 더 정교하고 설득력있는 설정이 들어갔더라면 정말 괜찮은, 독특한 작품이 되었을텐데 말이죠. 제 별점은 2.5점입니다.

덧붙이자면, 리들 스토리의 대표작으로 클리브랜드 모펫 <수수께끼 카드>라는 작품이 언급되는데 굉장히 구해보고 싶어졌습니다. 국내 미출간된 작품 같은데... 무슨 방법이 없을까요?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