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음식, 그 맛있는 탄생 - 김찬별 : 별점 3.5점 Book Review - Food or 구루메

한국음식, 그 맛있는 탄생 - 8점
김찬별 지음/로크미디어

이글루스의 유명 블로거 김찬별님이 쓴 일종의 미시사서적입니다. 여러가지 우리 음식의 유래를 설명해주는 책이죠.

요리나 역사 전공자가 아니어서 더 과감하게 쓸 수 있었다... 라고 저자가 후기에서 밝히고 있는데 충분히 그럴듯하고 재미있었습니다. 가끔 식당들 벽에 붙어있는 기원전, 혹은 삼국시대부터 이어져 온 것이라고 주장하는 음식들의 유래는 솔직히 곧이곧대로 믿기는 어려운 것이었으니까요. 물론 이 책에서처럼 대부분의 음식들이 정말 일제강점기 이후 자리잡은 것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최소한 식당 벽 설명문보다는 설득력이 높았다 생각되네요.
아울러 일제강점기 시절부터의 역사는 비교적 디테일하고 치밀해서 자료적 가치도 높은 편이에요. 일제강점기를 무대로 한 컨텐츠를 기획한다면 한번 읽어볼 필요가 있겠구나 싶을 정도로 당대 해당 요리에 대한 자료는 상당히 풍부하거든요.
블로그 수준으로 화려하게 펼쳐지는 것은 아니지만 저자 특유의 시니컬하면서도 유쾌한 문체도 마음에 들었고 말이죠.

무엇보다도 실려있는 음식 대부분이 지금 우리 식생활에서 굉장히 중요한, 평범한 음식들이기에 더 흥미롭게 읽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붕어빵에도 족보가 있다>는 생각과 너무 다른 음식이 많이 소개되어 기대에 미치지 못했는데 이 책은 우리에게 너무나 친숙하고 가까이 있는 반찬과 분식을 주로 소개하고 있어서 즐거웠어요. 이런 류의 책에서 빠지지 않는 짜장면이나 김치, 불고기, 커피 정도는 다른 서적에서 다룬 주제이기는 하나 한발짝 더 나아가 제육볶음, 감자탕, 호떡, 삼겹살, 떡볶이, 냉면에 된장찌개까지 다루니 정말 생활밀착형 요리 미시사 서적이라 할 수 있겠죠.
개인적으로는 후라이판의 역사와 동일할 것이라 추정한 튀김의 역사, 일제강점기 대유행했다는 호떡 이야기, 지금의 삼겹살구이는 1980년대 이후 정착한 것이라는 견해, 조선시대부터 있었지만 재료와 조리법이 대폭 변한 생선회 이야기 등이 특히 인상적이었습니다.

물론 신문 연재물이었던 <주영하의 음식 100년>과 거의 유사한 등 지금 읽기에는 유사 컨텐츠가 다수 존재한다는 점과 이쪽 바닥에서 유명한, 저도 진작에 접해보았던 <돈가스의 탄생>이라던가 <모던의 유혹>, <고종 스타벅스에 가다> 등 익숙한 도서의 인용이 많다는 점 등은 좀 아쉽지만 기존에 있는 재료에 저자만의 견해를 넣어 새롭게 만든 창작요리라는 것이 이 책의 진정한 가치라 생각합니다. 정말로 가정, 대중음식들의 기원과 역사를 다루었다는 특수성도 좋고요. 별점은 3.5점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