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 사이언티스트 - 토머스.J.크로웰 / 이경아 : 별점 3점 Book Review - 역사

워 사이언티스트 - 6점
토머스 J. 크로웰 지음, 이경아 옮김/플래닛미디어

제목 그대로 역사 속에 길이 남을 전쟁 무기를 개발한 과학자들을 다룬 미시사 서적.
기원전부터 현대에 걸친 기간동안 전쟁의 양상에 큰 변화를 가져온 25개에 달하는 새로운 무기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목차는 아래와 같습니다.
하늘이 내린 무기 - 칼리니쿠스의 액화
투석기, 갈고랑쇠, 살인 광선 - 아르키메데스의 기이한 전쟁 무기
최초의 생물학 무기 - 한니발의 독사 항아리
하늘을 날며 춤추는 화약 - 위백양의 진천뢰
신에 맞선 행위 - 제갈량이 개량한 연발 석궁
르네상스 시대의 만물 수선공 -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기관총
결집된 화력 - 마랭 르 부르주아의 부싯돌식 방아쇠
천재의 노력 - 데이비드 부시넬의 잠수함
매우 부도덕한 행위 - 윌리엄 콩그리브의 로켓
안전하고 영양 많은 - 니콜라 아페르의 통조림 식품
권총 - 새뮤얼 콜트와 서부를 이긴 리볼버
죽음의 상인 - 알프레드 노벨과 다이너마이트
군을 무용지물로 만들다 - 리처드 개틀링의 기관총
느리지만 효과적인 - 로버트 화이트헤드의 어뢰
석류를 닮은 - 수류탄을 완성한 윌리엄 밀스
화학을 악용하다 - 프리츠 하버의 독가스
불타는 관 - 라이트 형제가 만든 최초의 군용기
캐터필러 이동 요새 - 랜슬롯 드 몰의 탱크
전염병 지역 - 이시이 시로와 세균전 과학자들
세계의 파괴자 - 원자폭탄의 아버지 로버트 오펜하이머
구조 임무 - 최초의 헬리콥터를 만든 이고르 시코르스키
반향을 기다리며 - 레이더를 발명한 로버트 왓슨와트
달을 향하여 - 베르너 폰 브라운의 V-2 로켓
가장 도덕적인 무기 - 새뮤얼 코언의 중성자탄
총알 잡기 - 스테파니 크월렉의 방탄 섬유

이런 류의 책이라면 피해갈 수 없는, 워낙에 잘 알려진 무기들 - 예컨대 다빈치의 무기들이나 다이너마이트, 독가스, 원자폭탄 등 - 을 다루기에 신선함이 떨어진다는 약점은 존재하나 무기보다는 발명자를 중심으로 소개한다는 독특함으로 커버하고 있습니다. 발명자의 신상과 개인사, 말년과 후일담까지 소개해주는 꼼꼼함도 좋았어요.

25개의 병기 중 개인적으로 인상깊었던 것은 "칼리니쿠스의 액화", 즉 그리스의 불에 대한 이야기와 새뮤얼 콜트의 리볼버, 로버트 화이트헤드의 어뢰, 울리엄 밀스의 수류탄이었습니다.

그리스의 불은 다른 문서 등을 통해 이야기는 많이 들었지만 그 실체가 무엇인지 전해지지 않았다는 것을 처음 알게 되었기 때문인데 비밀무기와 그 제조법이라는게 정말로 있었다는 사실에 놀랐습니다. 이런 비밀은 보통 한세기를 넘기지 못할거라고 생각했는데 말이죠.
그래도 딱 한가지, 공기와 접하면 자연발화하는 물건은 아니었을테니 (그렇다면 과학을 넘어 마법의 영역이겠죠?) 따로 불을 붙였을텐데 그렇다면 공격하는 쪽도 리스크가 있는만큼 방법이 어떤 것이었을지 궁급합니다. <호기심 해결사>에서 해결 해 줬으면 하는 바람이 생기네요.
그리고 새뮤얼 콜트 이야기는이른바 "육혈포" 발명도 발명이지만 그의 사업가적인 수완이 인상적이었으며, 어뢰의 발명자 로버트 화이트헤드 이야기는 역시나 특허권을 팔지않고 발명의 비밀을 독점하였으며 그의 발명을 모방한 경쟁자들은 여지없이 실패하였다는 부분이 재미있었습니다. 홈즈 시리즈의 비밀 설계도 이야기가 허언이 아니었구나 싶었어요. 그의 손녀가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의 잠수함 함장 폰 트라프와 결혼하여 일곱아이를 남겨두고 사망한 뒤 폰 트라프가 견습수녀 마리아와 결혼한다는 후일담 (?) 도 인상적이었고요.
수류탄 이야기에서는 수류탄 자체보다는 "척탄병"의 어원을 알게된 것이 더 큰 수확이었습니다. 손으로 폭탄을 던진다는 한자어 그 자체에 충실한 명칭이라니... 그나저나 프리미어 리그 스토크시티의 가공할 드로잉 능력을 갖춘 인간 기중기 로니 델랍이 갑자기 떠올랐습니다. 전쟁때 태어났더라면 훌륭한 척탄병이 되었을거에요. 아니, 야구선수들이 더 적당할려나요?

이렇듯 재미있는 기획이고 세세한 정리와 소개는 정말이지 높이 평가할만 합니다. 그러나 과학자가 아닌 사람들도 사이언티스트로 포장하여 소개한 경우가 제법 있다는 것은 취지와는 맞지 않아 보였어요. 고대의 예가 특히 많은데 제갈량이나 한니발 같은 경우겠죠. 물론 다 재미있는 이야기들이었고 등장한 발명품들이 전쟁의 양상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 것은 확실하기에 크게 거슬리는 부분은 아니었습니다만...
정작 제일 큰 단점은 도판이 많기는 한데 정작 중요한 무기관련 도판은 거의 나와있지 않다는 것입니다. 이 책에서 설명하는 무기 중 제대로 된 도판이 등장하는 무기는 부시넬의 잠수함, 개틀링의 기관총, 화이트헤드의 어뢰,  시코르스키의 헬리콥터 정도 뿐이에요. 석궁 (쇠뇌), 화승총, 로켓, 수류탄 등 기본적인 도판 몇장이 구조나 원리를 더욱 잘 설명해 줄 수 있는 무기들이 많은데 왜 소개하지 않는지 정말 이해하기 어려웠습니다.

때문에 별점은 3점입니다. 도판만 조금 더 충실했더라도 별점은 1점 정도 더 높이 줄 수도 있었는데 말이죠. 그래도 재미만큼은 확실하니 전쟁이나 병기 관련 미시사 서적을 좋아하신다면 추천드립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