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소리 섬 -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 / 김세미 : 별점 2점 Book Review - 기타 쟝르문학

목소리 섬 - 4점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 지음, 김세미 옮김,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 기획/바다출판사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 목소리 섬 (바벨의 도서관 5) 줄거리들

깊이있으면서도 해박한 리뷰로 존경해마지않는 게렉터님이 소개한 책입니다. 보르헤스가 직접 선집한 <바벨의 도서관> 중 한권이죠. <보물섬>의 저자 스티븐스의 잘 알려져있지 않은 환상문학 단편 4편을 모아놓았습니다.

한편씩 짤막하게 소개하자면, 하와이를 무대로 원주민을 등장시킨 표제작 <목소리 섬>은 마법사가 모습은 보이지 않고 목소리만 들린다던가 식인종이 등장한다던가 하는 설정은 그럴듯 했습니다. 그러나 이야기가 두서가 없고 대충대충 흘러갈 뿐이라 하나의 작품으로서 완성도가 떨어지는 느낌이 들더군요. 별점은 2점.

두번째 이야기 <병속의 악마>는 악마가 깃든 병을 구입한 가격보다 싸게 팔아야 한다는 내용으로 기본 이야기 얼개가 워낙 흥미진진해서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습니다. 사실 게렉터님 소갯글에서도 가장 땡긴 것은 이 작품이었죠. 예전에 다른 결말의 작품으로 봤던 것 같은데 (이원복의 만화였던가... 아마도 선원이 착한 노인이라 사갔던 듯 싶습니다만) 기억은 잘 안나네요. 어쨌건 다양한 결말의 변주도 가능할 것 같은, 전통적이면서도 좋은 이야기로 별점은 3점입니다.

세번째 이야기인 <마크 하임>과 네번째 이야기인 <목이 돌아간 재닛>은 딱히 언급할 건 없네요. 종교적이고 교훈적인 내용이라 하나의 완성된 이야기로 생각되지도 않을 뿐더러 재미도 없었거든요. 별점은 각 1점 정도?

전체 평균 별점은 반올림해서 2점. 보르헤스의 해제는 재미있고 짤막한 길이도 적당하며 책의 디자인도 괜찮은, 요즈음 찾아보기 힘든정통 문고본이라 잘 팔려주었으면 하는 마음 간절하지만 구태여 찾아 읽을 필요는 없어보였습니다. 세월 탓인지 독특하고 신비롭기는 하지만 문체가 낡고 쓸데없이 장황해서 쉽게쉽게 읽히는 맛도 부족한 등 아무래도 역사적인 의미가 더 큰 작품집이라 생각되네요.



핑백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