얀 강가의 한가한 나날 - 로드 던세이니 / 정보라 : 별점 2.5점 Book Review - 기타 쟝르문학

얀 강가의 한가한 나날 - 6점
로드 던세이니 지음, 정보라 옮김, 이승수,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바다출판사

아서 새빌 경의 범죄 - 오스카 와일드 / 고정아, 이승수 : 별점 3점
<바벨의 도서관> 시리즈 18번째 작품으로 이전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게렉터님 블로그 리뷰가 읽게 된 계기가 되었습니다. 로드 던세이니는 고전 <두병의 소오스>로 접하고 관심이 있았던 작가이지만 다른 작품들은 국내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었던 차에 반가운 마음도 있었고요.

그런데 이 책에 실린 작품들 대부분이 전형적인 "판타지" 문학 속성을 지니고 있어서 제 기대와는 좀 달랐습니다. 반전이 빼어나고 촌철살인의 맛이 있는 "쇼트쇼트" 같은 작품을 기대했었는데 말이죠. 게다가 몇몇 작품은 당최 내용을 이해할 수도 없었어요.

그래도 <불행교환상회>나 <어느 여인숙의 하룻밤> 같은 기대에 걸맞은 작품도 실려있기에 별점은 2.5점입니다. 정통 판타지 문학을 좋아하신다면 권해드리는 바입니다.



<밀물과 썰물이 드나드는 곳>
영혼이 갈 데가 없어 버려진 존재들 속에서 기거하게 된 운명에 처한 남자가 최후에 구원받는다는 초단편. 뭔가 철학적이면서 왠지 <불새 - 우주편>이 떠오르기도 하는 등 아이디어는 괜찮지만, 너무 짧은 탓에 재미만 놓고 보면 그닥이었습니다. 별점은 2점.

<들판>
들판에서 느껴지는 불길함에 관한 이야기. 솔직히 저는 전혀 이해가 되지 않은 작품이었습니다. 별점은 1점. 

<칼과 우상>
철기와 종교의 도입 시기에 벌어졌음 직한 이야기를 그리고 있는 작품. 결국 종교가 승리한다는 결말로 이야기의 완성도가 상당한 수작이었습니다. 지금의 세태에 대한 풍자적 의미도 담겨 있지 않나 싶더군요. 별점은 3점입니다.

<카르카손>
절대 도달할 수 없다는 카르카손을 향해 무모한 도전을 떠나는 정복자 일행에 대한 서사시. <원탁의 기사> 등이 연상되는 고전 느낌 가득한 정통 판타지 문학이라 생각되네요. 고전느낌 그대로 의외성이 하나도 없다는 것은 단점이지만. 별점은 2.5점입니다. 그런데, 보드게임 "카르카손"과는 무슨 관계가 있는지 좀 궁금합니다.

<거지들>
이상한 예언을 하는 거지들과 맞닥뜨린 주인공이 버스 경적소리로 환영에서 깨어난다는 이야기. <들판> 처럼 뭔 이야기인지 이해할 수 없는 작품이었습니다. 당연히 별점은 1점.

<얀 강가의 한가한 나날>
표제작. 특별한 줄거리가 있다기보다는 주인공이 얀 강가를 중심으로 한 이국적인 도시들을 여행하며 경험하는 것들에 대한 기행문 성격을 띈 작품. 문체와 분위기, 설정이 아주 좋았습니다. 이국적인 독특함이 일상계스러운 분위기로 전개된다는 점에서 <카페 알파> 등이 떠오르는데 좀 더 풀어나갈 수 있는 이야기가 아니었나 싶긴 합니다. 혹 후속작이 있다면 꼭 읽어보고 싶네요. 별점은 2.5점입니다.

<불행교환상회>
자신의 불행을 다른 사람의 것과 교환해주는 상점에 관한 이야기로 <환상특급>같은, 기묘한 이야기류의 에피소드였습니다. 결말이 예상범위 안에 있다는 점이 조금 아쉽지만 재미있게 읽었어요. 이런 작품이 좀 더 많이 실렸더라면 훨씬 좋았을텐데... 별점은 3점입니다.

<어느 여인숙의 하룻밤>
짤막한 희곡. 많은 모험소설에서 접했던 "이교도 유적에 있는 신상의 보석눈을 훔친 도둑들"에게 일어난 사건을 다루고 있습니다. 중반까지는 일당의 브레인 '멋쟁이' 활약 중심의 모험-범죄물이었다면 마지막 반전 이후 결말은 "기묘한 맛" 장르에 가까운 작품이죠. 반전이 굉장히 뛰어나서 전편을 통틀어 가장 기대에 값했던 작품이에요. 실제 연극도 보고 싶어지더군요. <두병의 소오스>를 좋아하신다면 꼭 읽어보시기를 권해드립니다. 별점은 4점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