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중의 친구 - 헨리 제임스 / 하창수, 이승수 : 별점 2점 Book Review - 기타 쟝르문학

친구 중의 친구 - 4점
헨리 제임스 지음, 하창수.이승수 옮김,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바다출판사

얀 강가의 한가한 나날 - 로드 던세이니 / 정보라 : 별점 2.5점

너무 더워서 책 읽기도 싫어진 요즈음입니다. 짧은 책만 손에 잡게 되네요.
이 책은 <나사의 회전>으로 유명한 헨리 제임스의 작품집. 19세기 후반 영국 귀족사회를 무대로 한 희한한 판타지와 일상계 이야기 네 편이 수록되어 있죠. '바벨의 도서관' 시리즈 열여섯 번째 책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다른 바벨의 도서관 시리즈도 그러했으나 이 책은 유난히 읽는 것이 어려웠습니다. 장황하고 쓸데없는 묘사가 너무 많았으며 친숙하지 않은 낡고 어려운 문체에다가 축약과 은유가 심해서 쉽게 읽히지도 않고 이해하기도 힘들었어요. 은근한 매력이 있는 것은 사실이나 뭔가 명쾌하고 속 시원한 부분이 없다는 점은 확실히 오래된 작품이란 생각이 들게 만들었고요.

어렵고 이해하기 힘들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주기는 힘들기에 별점은 2점입니다. 이 바닥의 대표작이라 할 수 있는 <나사의 회전>이나 읽어봐야겠습니다.

<사생활>은 상류사회 인사들이 스위스에서 휴가를 보내면서 저명한 인사의 색다른 진실을 알게 된다는 이야기인데 나름의 설정과 반전은 괜찮았지만 깔끔한 전개로 보이지는 않았습니다. 별점은 2점.

<오언 윈그레이브>는 군인 가문의 기대주로 사관학교 입학을 앞둔 오언이 갑자기 진학을 포기한다는 선언으로 시작되기 때문에 성장기, 또는 풍자극으로 읽혔으나 결말은 뜬금없이 유령에 대한 괴담인 희한한 작품입니다. 무엇보다도 초자연적인 현상에 대한 설명은 전혀 등장하지 않는다는 점이 불만스러웠어요. 별점은 1.5점입니다.

<친구 중의 친구>는 네 편의 작품 중에서 가장 마음에 들기는 했습니다. 절대 만날 수 없는 운명의 남녀가 만나게 된 순간에 사랑에 빠지고 비극적인 결말에 이른다는 이색적인 설정이 돋보였거든요. 주인공이자 화자의 역할이 뭔지 잘 모르겠다는 것 등 설명이 부족하다는 단점은 있지만 그래도 전개에 공감할만하다는 점에서 가장 나았습니다. 별점은 3점.

<노스모어 가의 굴욕>은 걸작 단편이라고 소개되고 있는데 나름 괜찮기는 하나 역시 명쾌한 맛은 부족해서 아쉬움이 큽니다. 현대 작가가 썼더라면 더 좋지 않았을까 싶어요. 유일한 일상계 작품이기는 한데 솔직히 내용을 이해하기도 좀 어려웠습니다. 별점은 2.5점입니다.


덧글

  • 재윤 2012/08/09 09:53 #

    제목 참 멋집니다. 달려라 메로스와도 같이...
  • hansang 2012/08/10 13:37 #

    고전들이 제목이 멋진게 참 많은것 같아요. ㅎ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