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MB 박물관 사건목록 18 - 카토우 모토히로 : 별점 2점 Comic Review - 추리 or 호러

CMB 박물관 사건목록 18 - 4점
카토우 모토히로 지음/학산문화사(만화)

C.M.B도 이제 20권을 향해 달리네요. 18권에는 모두 세 편의 단편이 수록되어 있습니다. C.M.B 특유의 국제 문제 (?)를 다룬 큰 스케일의 <용봉>과 소소한 일상계 두 편으로 구성되어 있죠.

그러나 추리적으로 눈여겨볼 만한 부분이 별로 없고 여주인공 타츠키의 활약이 없다는 것, C.M.B의 가장 큰 장점이라 할 수 있는 "박물학적 지식"을 제공하는 맛이 부족했다는 점 등 단점이 더 눈에 많이 뜨이네요. 전체 별점은 2점입니다. 다음 권에서는 신라가 토마와 진검 승부를 펼치는 모양인데 만회해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아울러 점점 이야기가 진행되어 가면 갈수록 "박물관" 이라는 소재가 들러리로 전락하는 느낌인데 박물학적 지식에 더 충실하지 않으면 결국 Q.E.D와 다를게 없는 자가 복제작에 지나지 않는다는 점도 명심하여 주었으면 합니다.

<용봉>
홍콩 흑사회 암흑가 두목 살인사건이 일어나고 신라가 사건의 핵심인 다이잉 메시지를 풀어낸다는 내용.
용봉이라는 쌍둥이의 존재와 중국의 한 자녀 갖기 운동을 트릭에 엮어나간 과정은 좋으나 애초부터 범인이 쌍둥이라는 것을 숨긴 이유가 설명되지 않는 등 허점 투성이입니다. 다이잉 메시지도 이름을 말하면 될 것을 구태여 "쌍둥이" 어쩌고 하는 것도 이해하기 어려웠고요. 이래서야 트릭을 위한 트릭일 뿐이죠.
스케일만 클 뿐 알맹이는 없기에 별점은 1.5점입니다.

<a열차로 가자>
새로 전학온 학생이 자기를 둘러싼 이상한 분위기, 일종의 이지메를 눈치챈 뒤 신라에게 해결을 부탁한다는 일상계. 전학생의 뒤죽박죽 기억이 "사고를 위장한 살인"으로 보이는 사건과 뒤섞여 있어서 뭔가 심각한 문제가 뒤에 감추어진 게 아닌가 하는 식으로 전개되다가 모든 것은 친구들의 "배려"일 뿐이었다는 결말의 작품입니다.
이 작품의 문제는 진상이 '기억상실 치료'라는 것으로 비약이 심하다는 것이죠. 차라리 솔직하게 이야기하는게 치료에는 더 낫지 않았을까요? 이래서야 머리를 다시 한 대 세게 때리면 기억이 돌아올지도 모른다는 슬랩스틱 코미디와 별로 다른게 없어 보였어요.
그래도 아이디어는 참신했고 나름 분위기를 끌고 가는 전개도 괜찮았기에 별점은 2.5점입니다.

<유리박물관>
유리제품 수집가의 개인 박물관에서 벌어진 제품 파손사고를 다룬 일상계 작품. (걸려있는 돈이 커 보이니 일상계로 보기에는 어려울 수도 있겠네요.)
그런데 등장하는 장치 트릭은 현실성이 없어 보였습니다. 일반인이 접시를 쓰러질 때까지 돌릴 수 있는 한계는 과연 몇 분일까요? 저는 2.3분을 넘기기 어렵다고 봅니다. 내용에서처럼 알리바이를 만들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시간일 거에요. 또 나중에 원래의 그릇을 몰래 가지고 빠져나가려고 한다는 안이한 설정도 불만스럽기는 마찬가지. 안에서 깨는 것은 가능해도 가지고 나가는 것은 당연히 훨씬 힘든 것이 당연하잖아요?
특유의 일상계 분위기는 잘 살아있지만 추리적인 허점이 많아서 높은 점수를 주기는 힘든 작품이었습니다. 별점은 2점입니다.



핑백

덧글

  • DSmk2 2012/08/13 21:43 #

    그 유리박물관 트릭은 간만에 '이런게 어딨어!!!' 라는 말이 나왔습니다. 그 Q.E.D.에서 쌓인 눈 위를 널빤지로 건너가면 티가 안난다는 이야기가 생각나더군요. 그때도 저런 반응이었는데.

    기억트릭은 이 작가가 가끔 쓰는거긴 한데 만족스러웠던 기억은 그다지.. 죄와 벌 정도는 괜찮았던것 같네요.
  • hansang 2012/08/16 09:40 #

    Q.E.D의 널빤지 트릭이 사용된 편은 그래도 이야기 자체는 제법 괜찮았었죠. 솔직히 Q.E.D에만 집중해 주면 좋겠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애드센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