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인의 상냥한 암살자 1~2 - 후지에다 토루 : 별점 2점 Comic Review - 추리 or 호러

12인의 상냥한 암살자 1 - 4점
후지에다 토루 지음/대원씨아이(만화)

12인의 상냥한 암살자 2 - 4점
후지에다 토루 지음/대원씨아이(만화)

카리스마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카루가의 진짜 정체는 악을 벌하는 12인의 암살자 중 한명인 라이브라 (천칭). 그가 친구인 배우 타카기의 실종사건을 조사해 나간다는 내용의 추리 스릴러물.

12인의 암살자를 다룬 원작의 코미컬라이즈판. 그래서인지 기본 설정에 대한 설명이 좀 부족한 감이 있습니다. 예를 들자면 암살자로서의 이카루가의 모습이 거의 드러나지 않는다는 것 등이죠.
그래도 두권이라는 분량 치고는 내용과 설정을 잘 녹여내고 있고 원작을 읽지 않아도 내용 이해에는 문제가 없는 수준입니다. 제목과는 다르게 실제 주인공은 타카기의 연인 마아야이며 암살자 이카루가의 모습이나 능력이 두드러지지 않는다는 점도 마음에 들었어요. 암살자 관련한 설정은 좀 유치해 보였거든요. 차라리 작중에서처럼 "화장 솜씨"가 뛰어난 탐정 역할 정도만 수행했더라면 더 좋지 않았을까 생각됩니다. (그랬더라면 타카구치 사토스미의 <무지개색 가면>과 비슷했으려나요?)

추리적으로 평가하자면 대단한 트릭이 등장하지는 않습니다. <모든 것이 F가 된다>와 설정면에서 유사성이 느껴지기도 했고요.
그러나 진상과 반전은 괜찮은 편이에요. "불사"라는 복선의 쓰임새 및 구두, 모리노의 가족 관계등 주요 단서들이 공정하게 제시되는 등 깔끔한 전개도 좋았고요. 덕분에 결말까지 쉽게 쉽게 읽히는 맛이 있었습니다.

물론 사무국장 우가 등이 맹목적인 충성을 바치는 이유, 10대 소녀들에게 인체실험을 한 이유, 타카기를 왜 바로 죽이지 않았는지 등 설명되지 않는 부분이 너무 많아서 아주 높은 점수를 주기는 어렵긴 합니다. 별점은 2점.
하지만 순정만화풍의 추리-히어로물로는 괜찮은 수준인 만큼 가벼운 순정 추리물을 좋아하신다면 볼만하실 것 같네요. 순정만화 탐정 히어로라는 측면에서는 아키노 마츠리의 <가면탐정>과 비교해볼만 한데 개인적으로는 이 작품이 훨씬 좋았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