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수는 죽어야 한다 - 오오야부 하루히코 : 별점 1.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야수는 죽어야 한다 - 4점
오오야부 하루히코/고려원(고려원미디어)

식민지 조선에서 태어난 다테 구니히코는 해방 후 온갖 고초를 겪으며 일본으로 귀항햐여 성장하는 과정을 통해 성공, 그리고 돈에 대한 강한 집착을 갖게 된다. 그래서 그가 가장 빠른 성공을 위해 택한 것은 "범죄" 였다...

오오야부 하루히코의 전설적인 데뷰작. 다테 구니히코라는 희대의 안티히어로를 주인공으로 한 하드보일드 활극입니다. 그야말로 일세를 풍미한 당대 대 히트작이기도 하죠. 대학교 입학금 강탈이 필생의 목표로 그려지는 100 여 페이지 분량의 1부와 아버지, 여동생의 원수인 게이큐 재벌의 총수 야지마 가문에게 복수하는 2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당대에는 참신했을테고 다양한 쟝르물에 영향을 끼쳤을지는 모르나 무려 60여년이 지난 지금 시점에서는 별달리 새로울 것 없는 흔해빠진 안티 히어로 액션 모험물일 뿐이라 실망스러울 뿐이었습니다. 일단 설정부터가 오버스러워요. 키 180에 복싱으로 다져진 몸매, 뛰어난 사격실력과 운전실력, 수려한 외모, 하버드 유학 경험까지 있는 영문학자라는 설정을 갖춘 내츄럴 본 킬러 다테 기미히코라는 캐릭터는 남성 판타지의 이상형이라 할 수 있지만 그 자체만으로 만화적인, 현실성 제로의 인물이죠. <아이거 빙벽>의 조너던 헴록은 이놈에 비하면 옆집 아저씨 수준이에요.
범행들도 어이가 없기는 마찬가지입니다. 그나마 현실성 측면에서는 1부가 조금 나은 편이기는 해요. 대학교 입학금 강탈 작전은 1,600백만엔 정도의 금액 강탈로 끝나서 그러려니 할 수 있으니까요. 허나 2부에서의 은행 습격 시 강탈한 돈은 무려 87억엔으로 묘사되는 등 스케일이 걷잡을 수 없을 정도라 뭐라 언급하기도 난감하네요. 이 정도면 거의 국가 전복, 쿠데타 수준이 아닐까요?

캐릭터의 강한 마초적 매력과 함께 디테일한 총기류와 범행에 대한 묘사, 빠른 전개로 독자를 사로잡는 재미는 충분하나 설득력 측면에서는 빵점에 가까운, 전형적인 펄프 픽션이었습니다. 별점은 1.5점. 당대 독자에게 어필했으리라 짐작되는 부분이 일부 있기는 하나 지금 읽기에는 너무 낡았다는 것이 정답인듯 합니다. 그래도 마쓰다 유사쿠 주연의 80년도 영화 작품은 보고 싶기는 하네요.


핑백

덧글

  • rumic71 2012/10/24 12:09 #

    오오야부의 작품에서는 비현실적 의미에서 인종차별이 없죠.
  • hansang 2012/10/27 14:04 #

    비현실적이라는 것에는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 대한혁명단 2012/10/24 19:47 #

    저거 원래 3부인데 2부인 도미(미국으로 가는 에피소드)는 패러디가 많은 이질적인거라서 번역자 정태원씨가 빼버렸다고 합니다.
  • hansang 2012/10/27 14:04 #

    책 뒤 소개에도 나오더군요. 솔직히 꽤 궁금하긴 합니다.
  • DOSKHARAAS 2012/11/27 15:54 #

    저는 그래도 이 작품 때문에 소설을 쓰게 되었습니다. 원서로도 보았는데, 당시 50년대라는 점 외에도 학생 작가라는 특징으로, 약간은 중2병 스러운 부분이 있지요... 오오야부 하루히코의 작품 소장으로 치면 제가 한국에서 5위 안에는 들 것 같네요. 한 60권 정도 있으니. 저 말고 포항에 사시는 어느 할머니도 엄청 사가신다더라고요.
  • hansang 2012/11/28 20:30 #

    오오 대단하십니다. 60권이라니! 재미있는 작품있다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 DOSKHARAAS 2012/11/29 11:25 #

    도미편은 마이크 해머 줘 패고 푸른 사슴 나오고 그럽니다...;;
  • hansang 2012/12/02 22:02 #

    헐... 마이크 해머가 누구한테 맞고다닐 캐릭터는 아닌데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