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의 시대 - 송희복 : 별점 3점 Book Review - 기타

무협의 시대 - 6점
송희복 지음/경성대학교출판부

1960년대, 근대적 무협 영화를 창조한 호금전에서 이소룡까지 약 20여년간의 무협영화사를 감독별, 배우별로 소개하는 영화사서적.

사마천의 사기 속 <자객열전>과 무협 영화와의 상관관계, 이른바 "협"이 무엇인지를 설명하는 도입부에서 시작하여 실질적인 무협 영화의 시대를 연 호금전 감독 작품 중심의 1부, 무협영화 전성기 장철 감독을 위시하여 왕우, 적룡, 강대위와 이소룡 등 70년대 무협의 다양한 배우와 작품에 대해 소개하는 2부, 그리고 70년대 이후를 짤막하게 정리한 3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호금전이나 장철같은 거장에 대한 자료는 인터넷 등을 통해 찾아볼 수 있지만 왕우를 위시하여 강대위, 적룡, 나열, 이소룡 등의 남자배우에다가 정패패, 초교, 이청, 하리리, 상관영봉 등의 여자배우까지 소개하는 등 자료로서의 가치가 무척 높더군요. 도판도 컬러는 아니나 엄선했다는 느낌은 전해 줄 정도로 꼼꼼하기도 하고요.
또한 아주 상세하지는 않으나 주요 작품별 소개에서 개봉당시 신문 광고라던가 소장한 비디오 테이프 표지같은 실질적이고 경험적인 자료를 덧붙인 것도 마음에 들었습니다.

물론 이 책에서 소개하고 있는 작품들은 아무리 걸작이더라도 지금 감상한다면 낡아빠졌을 뿐이라는 사실이 좀 슬프긴 합니다. 제가 보았던 <외팔이> 가 단적인 예가 될 수 있겠죠. 그래도 <복수>는 상당히 재미있게 본 만큼 장적강 트리오의 최고작 (장철 - 적룡 - 강대위) <자마>, 쇼브라더스의 야심작이자 무협영화의 벤허라고 칭하는 <유성호접검>, 외국에서는 최고의 무협영화로 불리운다는 <죽음의 다섯손가락>은 한번 구해보고 싶네요. 간지가이 적룡따꺼의 전성기 주연작이라는 <초류향>도 궁금하고 말이죠.

한마디로 말해서 무협영화라는 쟝르물에 대한 헌사로서 관심있으시다면 재미도 같이 느낄 수 있는 책입니다. 매니아가 애정의 대상을 할 수 있는 극한의 디테일로 그려내었기에 관심이 있다면 재미가 없을 수가 없죠. 척박한 국내 환경에서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였다는 것도 확실한 책이고요. 때문에 별점은 3점입니다. 무협영화를 사랑하시는 모든 분들께 일독을 권해 드립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