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충우돌 펭귄의 북 디자인 이야기 - 폴 버클리 / 박중서 : 별점 2점 Book Review - 디자인 or 스터디

좌충우돌 펭귄의 북 디자인 이야기 - 4점
폴 버클리 엮음, 박중서 옮김/미메시스

일전에 읽었었던 <펭귄 북디자인 1935-2005>을 읽고 감명받은 차에 구입하게 된 신간.
그러나 단도직입적으로 말하죠. 솔직히 실망스러웠습니다. 2만원이 넘는 가격을 생각한다면 돈이 좀 아까운 수준이었어요.

이전의 <펭귄 북디자인>같이 잘 짜여진 디자인 철학과 방법론을 기대했는데 이 책은 북디자인 (그것도 커버만) 결과물과 그것에 대한 작가, 디자이너 및 일러스트레이터 등 관계자의 짧은 코멘트가 전부입니다. 즉 하나의 책을 디자인하기 위한 작업을 어떻게 진행하였으며 어떤 컨셉과 원칙이 있었는지 파악하기는 애시당초 힘들다는 것이죠.
이전의 책이 북 디자인을 위한 다큐였다면 이 책은 관계자 두서너명이 맛깔난 화면과 함께 등장해서 농담 따먹기를 하는 코멘터리 느낌이랄까요.

물론 실려있는 유려한 북디자인 자료만으로도 어느정도 가치가 있기는 합니다. 몇몇 코멘트는 제법 인상적이에요. 최소한 웃기기는 하거든요. 그러나  제 기대와 너무 달랐기에 별점은 2점입니다.
디자인 전공자 출신으로 그래픽 디자이너 경력에 현재 디자인에 관심이 많은 제가 보기에는 전공자, 디자이너, 애호가 그 누구도 만족하기 힘든 결과물이라 생각되네요.



덧글

  • 하얀사자 2012/12/13 17:24 #

    그래도 유쾌하긴 하더군요. 특히 판다에서 빵 터졌습니다. 자료는 소장가치가 좋다고 봅니다.
  • hansang 2012/12/13 22:22 #

    도판은 저도 인정하나 생각과는 너무 달랐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애드센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