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의 증명 - 모리무라 세이치 / 최고은 : 별점 2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청춘의 증명 - 4점
모리무라 세이치 지음, 최고은 옮김/검은숲

<주의. 하기 리뷰는 일부 내용의 소개 및 주요한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전쟁 직후, 가사오카는 연인과의 데이트를 덮친 괴한에게서 자기를 구해준 경찰을 도와주지 못한 일로 연인과 헤어진 뒤 경찰에 투신하여 형사가 된다. 오로지 그 사건의 범인 "구리야마"를 체포하기 위해서....
그리고 20여년 후, 산에서 피살 사체가 발견되고 사체의 주요 특징과 투병 중에도 현장에서 주요 증거를 가지고 온 가사오카의 노력으로 피해자가 "구리야마"라는 이름의 전과자임이 밝혀진다.


모리무라 세이이치의 대표작인 <증명 시리즈> 3부작의 완결편.
<인간의 증명>과 <야성의 증명>과는 다르게 국내 초역 / 출간된 작품으로 개인적으로도 오래전부터 읽기를 희망해 왔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운이 좋게도 국내 최고의 추리동호회 "하우미스터리"에서 진행했던 이벤트에 당첨되어 읽게 되었네요. 이 자리를 빌어 먼저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립니다.

그런데..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증명 시리즈>의 명성에 어울리지 않는, 솔직히 기대에 전혀 미치지 못한 작품이었습니다...
첫번째 이유로는 형사 가사오카가 천신만고끝에 신원을 밝혀낸 피살사체는 사실 가사오카가 찾아 헤메던 원수였다는 설정부터가 작위적일 뿐더러 그 외의 수사의 과정 모두가 운과 우연에 의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피해자가 식사를 같이 한 사람을 찾아내는 과정, 거기에 얽힌 존 덴버의 노래와 사연, 유력한 용의자 야부키가 떠올린 또다른 관계자, 공사 중 우연히 발견된 등 수사가 벽에 부딪힐만 하면 주요한 증언이나 단서가 튀어나온다니 정도가 지나쳤어요.
게다가 형사 가사오카 부부 - 주요 참고인인 전 특공대원 출신 야부키 부부 - 요정 주인인 용의자 이시야마 / 기다 부부 가족이라는 달랑 세 가족 관계 안에서 모든 이야기가 이루어지게끔 만든다는 설정도 어처구니가 없었습니다. 형사 가족의 아들이 용의자 가족의 딸과 결혼하게 되는데 용의자 딸이 주요 참고인이자 형사의 전 애인 아들과 불륜관계이며 이 전 애인 아들이 형사를 죽게 만든다... 라는 설정이거든요. 또 전 애인 아들이 형사를 죽이는데 사용한 자동차는 용의자가 사용한 뒤 증거인멸 차원에서 처분한 것이며 가장 중요한 증거가 된다는 깨알같은 우연까지! 이 정도면 국내 막장 드라마들도 감히 쳐다보기도 어려운 수준의 막장이 아닐까 싶네요. 결말도 장대한 내용에 어울리지 않게 한두페이지로 다 정리해버리는 식이며 내용도 막장에 어울리는 황당한 것들이라 마지막까지도 어이가 없었고 말이죠.

또 추리소설다운 발상이나 트릭 역시 없어서 무척 실망스러웠습니다. 단지 발품을 파는 수사와 증언에 의지할 뿐 별다른 트릭이 등장하지도 않거든요. 공소시효가 지난 시점에서 기다가 구리야마를 살해한 이유를 찾기 어렵다는 점 - 구리야마가 협박을 하더라도 사회적 지위 등을 놓고 볼 때 설득력을 지니기 어려웠을 것 - 등 주요 동기도 설득력이 없어서 점수를 주기 힘들게 만듭니다.

마지막으로 전체적으로 많이 낡았다.. 라는 느낌이 많이 들게 만드는 것도 단점이었어요. 전개도 그렇지만 중간에 나오는 야부키의 특공대원 시절 에피소드와 구리야마와의 관계, 기다가 가사오카 도키야의 아버지의 직업을 듣고 보이는 반응 등 낡아빠진 전형적 클리셰들은 지금 읽기에는 너무 뻔했습니다. 특히 야부키의 에피소드는 비중에 비하면 너무 길어서 아예 별개의 이야기로 느껴질 정도였어요.

그래도 당대의 인기작가다운 읽는 재미 하나만큼은 그런대로 있는 편이기는 하며 "청춘"에 대해 작가가 고민한 결과를 전달해 준다는 점은 괜찮았습니다. 예를 들면 등장인물들의 입을 빌어서 청춘은 짧다, 청춘은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 청춘은 자유롭게 누려라, 단 청춘은 비겁하면 안된다는 내용을 끝없이 반복하거든요. 전전 세대가 고도성장기를 맞이하여 정신적으로 흔들리는 전후 세대에게 던지는 주요한 메세지라 생각되네요.
아울러 비겁한 청춘의 결말은 불행밖에 없다는 식으로 주제의식을 전달하려 하는데 사실 가장 비겁했던 것은 과거를 숨기고 불륜까지 저지른 마쓰노 도키코와 야망을 위해 진실을 조작한 가사오카의 아들 도키야, 결혼 전 불장난을 즐긴 아사야마 유키코라는 점에서 외려 잘 비겁하면 인생을 성공할 수 있다는 결론에 도달하게 됩니다. 씁쓸하지만 이게 현실이라는 점이 이 작품을 사회파 추리소설로 만드는 것이겠죠. 이게 작가의 의도인지는 모르겠지만요.

그러나 막장 설정과 전개, 추리적으로는 거의 무가치했기에 이 정도 장점만으로 일정 수준 이상이었다고 평가하기는 불가능합니다. 제 별점은 2점입니다.
취향과는 다르지만 수작이라 생각하는 <인간의 증명>, 평작 수준이지만 폭발하는 에너지를 느낄 수 있었던 <야성의 증명>과 비교하기도 어려운 작품으로 아직 읽지 않으신 분들이라면 구태여 읽어보실 필요는 없을 것 같네요.

그나저나, 이벤트로 받은 도서를 이렇게까지 혹평하니 저도 마음이 무겁군요...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