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리의 계보 - 마쓰모토 세이초 / 김욱 : 별점 4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미스터리의 계보 - 8점
마쓰모토 세이초 지음, 김욱 옮김/북스피어

사회파 추리소설의 거장 마츠모토 세이쵸의 논픽션. <전골을 먹는 여자>, <두 명의 진범>, <어둠 속을 내달리는 엽총> 이라는 세편의 이야기와 상당한 분량의 해설이 실려있습니다.

이야기별로 상세하게 소개해보자면, <전골을 먹는 여자>는 군마현 호시오 마을에서 종전 직후 벌어진, 산골 마을의 무식과 야만에 더해 전쟁으로 상호간 도와주는 사회적 합의가 무너진 상황에서 벌어진 식인 사건을 다루고 있습니다. 작가가 이 일대를 여행했을 때의 과정을 설명해 주면서 이야기가 시작되는데 정말이지 엄청난 오지더군요.

내용은 사실 뻔해서 <벽장 속의 치요>의 한 이야기와도 유사합니다. 그러나 논픽션이기에 훨씬 충격적일 뿐 아니라 진상이 밝혀지는 부분, "도라는 왜 죽였어!" 라고 윽박질렀을 때 범인이 답하는 "먹었어" 라는 장면은 소름이 돋을 정도로 섬찟했습니다. 이어서 설명해주는 노구치 오사부로, 스기무라 가즈요의 범행 역시 굉장히 흥미로왔고요.
근친 결혼으로 인한 저능한 가족 공동체라는 점에서는 영국의 소니 빈 일족 일화, 기아로 인한 범죄라는 점에서는 얼라이브, 난파선 구명보트 이야기가 떠오르기도 했습니다.

<두 명의 진범>은 스즈가모리 석탑 부근에서 살해된 채 발견된 다나카 하루의 범인이 자신이라고 자백한 두 명 중 누구인지를 사형 및 재판 제도와 엮어 풀어나가는 이야기입니다.
억울한 용의자 다카무라의 자백 및 심문 조서 내용에서 모순을 밝혀나가는 세이초의 추리소설스러운 전개가 인상적으로 특히 "흰색 고시마키가 두꺼운 플란넬 소재였다" 라는 중요한 사항을 짚어내는 장면이 그러했어요. 또 범인이 명확함에도 경찰의 갖가지 증거 조작, 고문으로 날조된 자백 탓에 두번째 범인이 생겼으며 진범이 유죄 판결을 받은 후에도 재판이 계속되어 6개월이 지난 다음에야 무죄로 풀려났다는 점 등 제도적인 야만을 규탄하는 사회파적 의미 역시 강하게 느껴지더군요.

<어둠 속을 내달리는 엽총>은 미스터리, 범죄 매니아에게는 친숙한 일본 오카야마 현 쓰야마 시에서 일어난 대량 살인 사건을 파헤치는 내용입니다. 무려 31명이 사망하고 3명이 중경상을 입은 사건이죠. 워낙에 유명한 사건이라 대략의 내용은 알고 있었지만 범인인 도이 무쓰오의 출생에서부터 범행에 이르는 과정을 현미경처럼 세밀하게 그리고 있어서 단숨에 읽어버릴 정도로 재미있는 작품이었습니다.

외딴 산골의 문란한 성풍속, 그리고 소문으로 비롯된 따돌림과 한 개인의 컴플렉스가 결합하여 벌어졌다고 하는데 피해 의식이라는 것은 주변에서 생각하는 것 보다 훨씬 심각할 수 있다는 것, 그리고 전쟁으로 사람의 생명을 경시하는 풍조가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결론내리죠.

그러나 위의 두 사건과는 다르게 이 사건은 시대적 야만으로 빚어진 사건이 아니라는 차이점이 있습니다. 세이초의 글만 보면 사회적인 따돌림과 본인 스스로의 컴플렉스로 만들어진 괴물이다라고 설명되고 있으나 한 마을 자체를 거의 날려버린 잔인무도한 범행에는 그 어떤 핑계도 이유는 될 수 없다고 보이네요. 우리나라의 우범곤 순경 사건이나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보았던 농약 음료수 사건과 별로 다르지 않는, 사회적 격리가 필요한 인간말종일 뿐이라 생각됩니다.

어쨌건 결론 내리자면 세편의 이야기 모두 흥미롭다는 것은 분명합니다. 읽으면서 전율이 느껴지는 충격적인 내용도 가득하고 생각할 거리도 많이 전해주고요. 또 작가의 명성에 걸맞는 미려하고 흡입력있는 문장이 눈길을 사로잡으며 무식과 야만이 범죄의 원인이라는 것을 폭로하는 사회파 작가다운 고발 정신도 잘 살아있는 명편이라 생각되네요.
별점은 4점입니다. 왜 거장이 거장인지를 알려주는 좋은 책이라 생각되네요. 아직 읽지 않으신 모든 분들께 추천드리는 바입니다.

덧 : 세이초의 원고지라는 부록이 들어있는데 전혀 쓸데없는 물건이었습니다. 차라리 책 값을 천원이라도 낮추는 방안을 출판사에 건의드리는 바입니다.

핑백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