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 신사 - 시바타 렌자부로 / 정태원 : 별점 2.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유령 신사 - 6점
시바타 렌자부로 지음, 정태원 옮김/국일미디어(국일출판사)

국내에는 많이 알려지지 않은 작가인 시바타 렌자부로의 이색 단편집. 작가 소개를 봤더니 역사소설로 유명한 작가더군요. 대표작은 '네무리쿄시로무뢰공'이라고 합니다. 저도 잘 알고있는 만화인 명탐정 코난의 '잠자는 코고로 (네무리 코고로)'의 별명으로 까지 쓰이는, 일본에서는 상당히 알려진 책인것 같습니다.

어쨌건 이 작품을 소개하자면, 모두 12개의 연작으로 되어있는데 '올요미모노'라는 잡지의 연재물로 전편의 주인공과 바로 다음편의 주인공이 어느정도 연관되어 이야기가 이어진다는 특이한 구성을 보여줍니다. 각 한편만 따로 읽으면 약간 부족하게 느껴진다는 단점이 있을 수 있으나 정기연재물이고 작가가 어느정도 힘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작법이었다 생각되네요. 덕분에 한권의 단편집으로 묶이니 12편 전부가 일종의 연작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그러나 작가의 명성과 12편이나 되는 볼륨에도 불구하고 주인공이 판단하고 결정한 일이 결국에 가서는 난데없이 나타나는 회색의 사나이 -유령신사- 에 의해 새롭게 밝혀지는 단순한 구조를 가지고 있어서 전체적인 완성도는 기대에는 미치지 못했습니다.
또 특이한 주인공 탐정, 유령탐정의 등장에 대해서도 기대가 컸는데 역시나 실망스러웠어요. 사건해결보다는 그야말로 사건 그 자체가 이야기의 중심이 되고 있을 뿐더러 주인공이 유령신사가 아니고 유령신사는 일종의 전지전능한 해설자역할로 단순히 사건을 다시 정리해줄 뿐이거든요. 때문에 사건의 트릭과 범인을 밝히는 추리적인 요소도 기대 이하였고요.

그래도 쉽게 읽히고 각 단편이 거의 모두 나름의 반전의 묘미도 상당히 있다는 장점은 분명 있습니다. 작품의 편차가 조금 있고 사건의 종류나 내용 서술도 여러가지이지만 <동반자살>과 <애인은 살아있다>, <날카로운 고양이 발톱> 은 추리적으로 볼만한 부분이 있으며 <가버린 부정한 아내> 나 <장미를 무서워 하는 유부녀>같은 기묘한 발상의 역전이 들어간 이야기들도 마음에 들었어요.

일반적인 추리소설과는 조금 다른, 범죄를 모티브로 한 단편선이라고 보는게 맞을것 같네요. 아토다 다카시의 작품집이 연상되기도 합니다. 색다른 읽을거리를 찾으신다면 한번쯤 읽어보셔도 괜찮을 듯 싶습니다. 별점은 2.5점입니다.




덧글

  • rumic71 2013/02/08 21:33 #

    시대극 좋아한다면 네무리 쿄시로는 최고입니다만, 그 스타일이 추리물에 어떻게 적용될지는 잘 모르겠군요... 저도 전부터 읽어볼까 말까 망설이고는 있었습니다만.
  • hansang 2013/02/08 23:02 #

    아주 나쁘지는 않지만 기대에는 조금 미치지 못했습니다.
  • Rock Bogard 2013/02/08 23:19 #

    1. 내가 산 책이지만 표지는 보고 싶지 않은 책.
    2. 작가가 호색가여서 그런지 성적인 묘사 등이 빠지지 않나 봅니다?!
    3. 개인적으로 뒤에 실린 작가의 수필이 소설보다 더 좋더군요. 추리소설은 어디에 도움이 되냐는 말을 들은 뒤여서 그런지는 몰라도....
  • hansang 2013/02/08 23:02 #

    표지는 정말이지...
  • 잠본이 2013/02/08 23:29 #

    추리물을 위장한 기묘한 이야기라고 하는 편이 더 어울리는 작품(...)
    마지막 에피소드에서 유령신사의 개인사와 관련된게 밝혀지는 걸로 기억하는데 맞나 모르겠네요.
  • hansang 2013/02/11 22:54 #

    애매하게 끝맺음 했던 것으로 기억되는데, 저도 다시 찾아 읽어봐야겠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