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과 해류 - 마쓰모토 세이초 / 이하윤 : 별점 2.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불과 해류 - 6점
마쓰모토 세이초 지음, 이하윤 옮김/해문출판사

표제작을 포함하여 총 4편의 중단편이 실려있는 단편집입니다. 마츠모토 세이초 단편집은 이미 미야베 미유키가 엮은 대작 단편집으로 정점을 찍었기 때문에 큰 기대를 하지는 않았지만 얼마전 읽은 <미스터리의 계보>가 괜찮아서 집어들게 되었네요.

단편별로 상세하게 소개하자면, 표제작인 <불과 해류>는 다이몬지로 유명한 교토와 이즈 7도를 연결하는 알리바이 트릭이 등장합니다. 트릭 자체가 대단히 기발한 것은 아니나 쿠마시로 - 아즈마 형사 컴비의 철저한 수사를 통해 철벽의 알리바이가 한꺼풀 한꺼풀 벗겨지는 묘미가 일품인 작품으로 교토의 다이몬지, 미나즈루 곶, 미야케지마 등 다양한 곳에서 수사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여정 미스터리 느낌을 주는 것도 괜찮았어요.

그러나 알리바이 자체가 성립하지 않는다는 것은 밝혀 냈으나 결국 결정적 증거는 잡지 못하고 사건의 진상은 범인 시바무라의 자살과 유서를 통해 증명된다는 결말은 개운치 못했습니다. 너무 철벽의 알리바이를 만들다보니 생긴 문제인데 <점과 선>도 비슷했죠. 작품의 수준을 떠나 알리바이 트릭을 파헤치고 결말에 이르는 과정의 깔끔함은 모리무라 세이이치 쪽이 한수 위가 아닌가 생각되기도 하네요. 별점은 2.5점입니다.

<증언의 숲>은 르포 느낌이 나는 건조한 전개의 작품으로 경찰에 의해 조작된 증거로 형을 살게되는 남자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추리적으로 눈여겨 볼 부분은 없고 2차대전 종전 전을 무대로 한 작품이기 때문에 경찰의 무식한 수사와 조작만이 눈에 띌 뿐이었어요. 별점은 1.5점입니다.

<종족동맹>은 아니라는 무식한 촌부의 국선변호를 하면서 무죄평결을 이끌어내지만 이후 깊은 수렁에 빠지게 되는 변호사의 이야기. 일종의 알리바이 + 순간이동 트릭이 핵심인데 진상이 밝혀지면서 개미지옥보다 더한 수렁에 빠져드는 주인공의 심리가 드러나는 결말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읽으면서 찌릿찌릿할 정도로 "수렁에 빠진다"라는 명제를 충실하게 구현한 내용도 정말 대단했어요.
아니 렌페이의 순간이동을 증명해 줄 수 있는 공정한 배경 묘사가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측면이 존재한다는 점, 펜던트에 대해서는 주인공의 의견이 더 설득력이 높다는 점 등의 단점으로 아주 높은 점수를 주기는 어렵지만 평균 이상은 충분히 되는 작품이었습니다. 별점은 3점입니다.

<산>은 다른 단편집에서 접했던 작품으로 상세한 소개는 생략하겠습니다. 별점은 2.5점입니다.

결론적으로 평균 별점은 2.5점 정도? 아주 뛰어나지 않으나 거장의 편린은 느낄 수 있는 단편집이었어요. <종족동맹> 한편만으로도 값어치는 충분히 하니까요. 그러나 마츠모토 세이초를 아직 접하지 못하셨다면 이 책 보다는 미야베 미유키가 엮은 단편집부터 읽어보시기를 권해드립니다.


덧글

  • DonaDona 2013/02/12 02:37 #

    어... 그럼 마츠모토 세이초는 미야베 마유키가 엮은 것부터 시작해서... 그 다음에는 뭘 봐야하나요?
  • hansang 2013/02/12 22:31 #

    대표작인 <점과 선>, 그리고 장편인 <모래그릇>, <제로의 초점> 등으로 접근해 보시면 좋을 것 같네요.
  • 테드창 2013/02/13 01:43 #

    지금은 절판된 검은 화집 1,2,3 권이 다시 출간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왕이면 합본으로요. 모비딕하고 북피어스에서 표지 이쁘게요. <조난>,<한류>,<풀>등이 생각나는데요.
    시바로타료에 비해 너무 덜 소개 된 것 같아 아쉽네요.
  • hansang 2013/02/16 21:58 #

    아무리 국내에서는 비주류라고 해도 그렇지 절판이 너무 빨리된 것 같아 아쉽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