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스커레이드 호텔 - 히가시노 게이고 / 양윤옥 : 별점 2.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매스커레이드 호텔 - 6점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윤옥 옮김/현대문학

도쿄에서 의문의 살인 사건이 연이어 발생한다. 피해자는 30세 전후의 회사원, 43세의 주부, 53세의 고등학교 교사. 사건 현장에는 수수께끼의 숫자가 남겨져 있었다.
45.761871, 143.803944
45.648055, 149.850829
45.678738, 157.788585
경찰은 이 숫자를 해독해내는데 성공한다. 숫자는 다음 범행장소를 예고하는 메세지였던 것. 메세지에 의해 다음 범행장소로 예고된 곳은 최고급 호텔 코르테시아도쿄 호텔이었다.

경찰은 네 번째 살인을 막기 위해 호텔에 수사관들을 대거 급파하고 벨보이, 하우스키퍼, 투숙객 등으로 위장한 형사들이 잠복근무에 돌입한다. 닛타 형사도 호텔의 간판 부서인 프런트 직원으로 위장해 잠입 수사를 시작한다. 진짜 호텔리어처럼 보이기 위해 베테랑 호텔리어인 야마기시 나오미의 지도를 받으며 점차 둘은 사건 해결을 위해 함께 협력하게 되는데...


히가시노 게이고의 비교적 최신 장편. 기둥 줄거리는 연쇄살인사건이라는 강력 사건이나 가운 절도, 장님인척 하는 할머니, 스토커에서 쫓기고 있다는 미인, 끊임없이 어이없는 클레임을 거는 손님이라는 일상계 사건이 연달아 벌어지는 구성이 독특한 작품.
또한 이 일상계 사건들이 모두 나름대로의 트릭이 존재하고 이 트릭들에서 힌트를 얻어 범행의 진상에 접근해 나간다는 전개로 단편 연작물 느낌을 주면서도 기둥 줄거리와 잘 엮어나가는 솜씨가 가가형사 시리즈 <신참자>를 연상케 합니다.

그러나 일상계물에 비하면 본편 이야기인 연쇄살인사건 이야기가 많이 별로라 아쉽습니다. 일단 상관없는 살인들을 연쇄살인사건으로 위장하여 진상을 흐리게 만든다는 설정부터가 ABC 살인사건 등 다양한 작품에서 이미 사용되었기에 뭔가 다른 아이디어가 필요했을텐데 그런게 전혀 없다는 것이 문제였습니다. <호그 연속살인> 정도의 임팩트는 줬어야 했을텐데 말이죠.

그리고 암호부터도 억지스러워요. 연쇄살인처럼 보이게 하려면 "살인범X"같은 이니셜로도 충분했을테고 모방범죄가 우려된다면 특별한 폰트와 사이즈 정도만 써도 충분했을텐데 괜히 어렵게 꼬아놓기만 한 느낌이거든요. 호텔을 콕 집어 범행 장소로 지정할 이유도 명확하지 않고요. 경찰의 주목을 끌어서 유리한 점이 뭐가 있을까요?
그 외에도 각 사건별로도 어설픈 점이 많아요. 예를 들면 오카베의 알리바이는 억지스럽죠. 그때 옛 애인이 전화를 했으리라는 보장도 없을 뿐 아니라 경찰에서 통화내역을 조사했더라면 금방 진상을 알아내었을텐데 말이죠. 혼자만 PC를 사용하게 만들었다는 것도 말이 안되고요.
결국 진상은 어딘가에서 본 듯한 내용이라는 것 (<낯선 승객>이 생각나네요), 범인의 동기 역시 설득력이 떨어지는 등도 점수를 주기 어렵게 만드네요.

물론 닛타와 야마기시 나오미의 밀땅도 재미나고 소소한 일상계 트릭들은 충분히 즐길만 했으며 호텔이라는 장소에서 일하는 여러 전문가들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는 점 등 장점도 많기는 합니다. 그러나 결론내리자면 범작 정도랄까요. 차라리 호텔을 무대로 한 일상계 추리물이었다면 아주 좋았을텐데 무리하게 장편화한게 아닌가 싶습니다. 별점은 2.5점입니다.


핑백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