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의의 쐐기 - 에드 멕베인 / 박진세 : 별점 3.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살의의 쐐기 - 8점
에드 맥베인 지음, 박진세 옮김/피니스아프리카에

87분서 형사실에 갑자기 찾아온 여자 버지니아. 그녀는 한병의 니트로글리세린과 권총으로 형사실의 형사들을 제압한다. 그녀의 목적은 스티브 카렐라 형사의 죽음. 이유는 카렐라 형사가 남편을 체포하여 형무소로 보낸 탓에 남편이 죽었다고 믿기 때문이다.

에드 멕베인의 87분서 시리즈로 대표작 중 한편이죠. 그간 유명세는 많이 들어왔으나 국내에 소개되지 않아서 아쉬웠었는데 드디어 번역 출간되었네요.

읽고나니 역시나 명불허전! 스티브 카렐라에게 복수하기 위해 총과 니트로글리세린으로 무장하고 87분서 형사실로 쳐들어 온 연약한 여자 한명에게 동료 형사들이 꼼짝도 못하는 상황에 처한다는 설정부터 흥미진진합니다. 터프가이 형사들 모두를 여자 한명이 제압한다는 이색적인 상황이 눈길을 사로잡거든요.
게다가 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형사들 한명한명의 심리와 작전 묘사도 대단합니다. 흡사 모두가 주인공인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말이죠. 업무를 가장하여 도움을 요청하는 쪽지를 작성한 뒤 밖으로 날려 보내는 마이어 마이어, 일부러 방의 온도를 올린 뒤 범인인 버지니아가 코트를 벗기를 유도하여 잠깐 불을 끄고 코트 주머니 속 권총을 확보하려는 코튼 호스, 전화와 방문자들에게 나름의 메시지를 전달하려는 번스 반장 등 각자의 노력이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 속에 펼쳐지기 때문입니다.
또한 버지니아가 스티브 카렐라가 복귀하기를 기다리는 동안 교차편집으로 보여주는 카렐라의 활약도 볼거리에요. 자살로 보이지만 실은 밀실살인인 사건을 해결하는 내용인데 트릭이 상당히 그럴듯해서 마음에 들었습니다.
그 외에도 대중적인 펄프픽션 작가로 알고 있던 에드 멕베인의 필력이 제대로 폭발하는 (물론 좋은 번역 탓도 크겠지만) 문장들도 감동이었어요. 도시를 여자로 비유하는 장면은 코넬 울리치를 연상케 할 정도였으니까요.

그러나 단점도 있습니다. 작중에서도 잠깐 묘사되지만 버지니아 도지가 스티브 카렐라의 등 뒤에 총알을 꽂아넣지 않고 일부러 87분서로 쳐들어온 이유가 명쾌하게 설명되지는 않는게 가장 큰 단점으로 보이네요. 니트로글리세린의 취급이 얼마나 위험한지 알면서도 그걸 들고 직접 이동하여 경찰서로 찾아온다는 것 역시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하기 어려운 점이었고요. 또 번스 반장을 비롯한 형사들이 모두 버지니아가 카렐라를 죽이면 모든 사건이 끝날 것이라고 생각한 이유 역시도 납득하기 힘들었어요. 누가봐도 폭탄을 터트려 다 죽이고 끝낼 상황이잖아요. 이래 죽으나 저래 죽으나...
그리고 싸구려 헐리우드 영화느낌이 철철나는, 과연 에드 멕베인이구나 싶었던 작위적인 부분도 단점이라 생각됩니다. 푸에트리코 미녀 안젤리카의 등장과 역할, 카렐라의 부인 테디가 등장하고 그녀로 인해 결말에 이르는 과정이 대표적입니다.

허나 단점은 모두 일부에 지나지 않으며 큰 재미와 줄거리를 해칠 정도는 아닙니다. 서스펜스를 제대로 느끼게 해 주는 전개가 워낙에 빼어나서 읽는 동안에는 흠이라 생각되지도 않았고요. 이제서야 소개된게 의아할 정도로 좋은 작품임에는 분명합니다. 한마디로 제목과 명성만큼 멋진 작품으로 별점은 3.5점입니다. 아직 읽지 않으신 추리 애호가 분들께 권해드립니다.

덧붙이자면 신생 출판사 피니스 아프리카에의 발행인이자 편집장이 직접 번역한 책인 듯 한데 앞으로도 건승하세요!


핑백

덧글

  • rumic71 2013/05/25 14:44 #

    아득한 옛날에 세로쓰기로 소개된 적이 있었죠...
  • hansang 2013/05/27 20:00 #

    아 그랬나요? 저도 꽤 오래된 추리애호가인데 기억조차 나지 않는 것을 보면 정말 옛날이었을 것 같네요. 어쨌건 지금 읽어도 재미있는 작품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