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한 보상 - 새러 패러츠키 / 황은희 : 별점 2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제한 보상 - 4점
새러 패러츠키 지음, 황은희 옮김/검은숲

시카고의 사립탐정 V.I 워쇼스키는 시카고 최대 은행의 실세 존 세이어에게서 사라진 아들의 여자친구를 찾아달라는 의뢰를 받는다. 수사를 시작한 워쇼스키는 존 세이어의 아들 피터 세이어의 시체를 발견하고 그의 죽음과 애니타의 실종이 연관이 있다는 직감을 받는다. 그러나 악당 포주인 얼 스마이슨이 사건 수사를 포기하라며 그녀를 납치하여 폭행하는데...

여탐정 V.I 워쇼스키 시리즈 첫 작품으로 이전에 읽었던 <제트파일>의 정식 완역본입니다. 국내 최대의 추리동호회 "하우미스터리" 이벤트에 당첨되어 읽게 되었죠. 이 자리를 빌어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그런데 제가 나이를 너무 많이 먹은 탓일까요? 단점이 눈에 더 많이 뜨이더군요.

일단 제일 눈에 거슬리는 것은 주인공인 V.I 워쇼스키입니다. 예전 리뷰에서는 가장 큰 장점이라고 썼었는데 지금 읽어보니 너무 비현실적이더군요. 코델리아 그레이와 함께 <명탐정 코난>의 하이바라 아이 이름의 유래가 될 정도로 추리소설사에 이름을 남긴 여탐정으로 보기에는 믿기 힘들정도로 말이죠.
미모 + 액션 + 말빨까지 조합된 캐릭터라는 것부터가 그러해요. 정식 번역본으로 디테일하게 묘사된 하는 행동들도 너무 멋부린 티가 많이 나서 별로였고요. 차를 몰면서 바르토크의 음악을 듣고, 술과 음식도 취향이 확실해서 정크푸드따위는 먹지도 않으며 패션과 자기관리에도 충실한, 그러면서도 남자 악당 두세명 정도는 쉽게 제압한다는 설정인데 이게 말이 되나요? 엄청 잘생기고 매너좋은, 취미는 색소폰과 바이크인 재벌 2세가 가난한 여성을 좋아한다는 판타지와 다름없죠. 그야말로 여성들이 꿈꾸는 만화적 세계관의 하드보일드 탐정이라 할 수 있는데 솔직히 어색하고 이상했습니다.
<원 포 더 머니> 처럼 현실적이고 웃기기라도 했으면 좀 말이 됐을지도 모르겠지만... 워쇼스키는 유감스럽게도 진지하기까지 합니다.

또 줄거리도 문제가 많아요. 얼 스마이슨을 시켜 워쇼스키가 사건에서 손을 떼도록 만든다는 부분부터 의아했습니다. 피터 세이어는 집으로 쳐들어가서 죽이고 존 세이어는 길거리에서 총질해서 죽이는 악당들이 여자 탐정 한명을 죽이지도 않고 두들겨 패는 정도로 끝낸다는 것이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았거든요. 마지막에 총들고 쳐들어온 남자 3명을 워쇼스키가 제압한다는 것도 현실성이 떨어져서 별로였고요. 이럴 거면 처음에는 왜 잡혀가서 두들겨 맞은건지? 페이크였나?

추리적으로 별볼일 없다는 것도 단점입니다. 워쇼스키가 하는 것은 거의 대부분이 무의미한 수사일 뿐 사건의 진상이 밝혀지는 것은 애니타 맥그로의 증언과 쳐들어온 마스터즈의 잘난척하는 자백에 의존하니까요. 워쇼스키조차 마스터즈를 옭아맬 방법이 없어서 고민하는데 쳐들어와서 필요도 없는 말을 주절주절 떠들다니! 그야말로 전형적인 헐리우드 싸구려 영화 스타일 그 자체에요.
그 외에도 운에 의지하는 작위적인 장치도 많은데 그나마의 추리를 뒷받침하는 증거인 피터가 숨겨놓았던 보험금 수령증을 찾아내는 과정이 대표적이겠죠. 애니타 맥그로를 찾아내는게 너무 오래 걸렸다는 것도 이야기를 길게 끌기 위한 작가의 욕심으로 밖에는 보이지 않았고요. 한마디로 쉽게쉽게 간 부분이 많아서 마음에 들지 않았습니다.

물론 정식 완역본이 소개된 것은 반가운 일이며 워쇼스키와 주변 인물들을 꼼꼼하게 그려내는 묘사는 제법 볼만하기는 합니다. 캐릭터에 대한 디테일한 설정 - 성장과정, 배경, 좋아하는 음식, 좋아하는 야구팀, 좋아하는 음악 등...- 도 돋보이고요.
그러나 지금 읽기에는 시대착오적인 전형적인 헐리우드 스릴러라 높은 점수를 주기는 힘드네요. 별점은 2점입니다. 이벤트로 받은 도서에 이렇게까지 혹평을 하니 죄송스럽습니다만 펄프픽션 이상의 가치를 느끼기는 어려웠어요.


핑백

덧글

  • rumic71 2013/06/08 09:46 #

    저 시대 여자 주인공이면 팜므파탈이거나 엄친딸이거나 둘 중의 하나가 아니면 무시당하기 십상이니까요. 이쯤되면 아득한 옛날에 나왔던 영화가 궁금해지는군요.
  • hansang 2013/06/10 09:09 #

    코델리아 그레이는 생각이 많고 복잡하기는 하나 그런대로 평범한 인물이었다 생각되는데... 워쇼스키는 과장이 너무 심했습니다. 영화는 캐서린 터너에 기댄 그냥저냥한 작품이었던 것으로 기억되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