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치콕 미스터리 매거진 걸작선 - 에드 멕베인 외 / 홍한별 : 별점 3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히치콕 미스터리 매거진 걸작선 - 6점
에드 맥베인 외 지음, 린다 랜드리건 엮음, 홍한별 옮김/강

EQMM (엘러리 퀸 미스터리 매거진)과 쌍벽을 이루는 미스터리 잡지인 AHMM (앨프리드 히치콕 미스터리 매거진)의 50주년 기념선집.

과거 엘리너 설리번이 엮은 동잡지 걸작선은 이미 접해보았는데 이 선집은 서문에서 밝히듯 독자투표가 많이 반영되었기 때문인지 유명한 작가의 작품이 많이 수록되어 있다는 차이가 있습니다. 그만큼 작가진은 정말로 화려합니다. 헨리 슬레서, 에드워드 D 호크, 에드 멕베인, 도널드 E 웨스트레이크, 빌 프론지니, 로렌스 블록, 새러 패러츠키 등의 작품들이 실려있으니까요. 그것도 32편이나! 작품들도 작가들의 유명 시리즈들 중심이라는 것도 반가운 점이었고요. (제가 아는 시리즈는 매튜 스커더와 워쇼스키 시리즈 밖에는 없었습니다만)

그러나 작품들 모두의 수준이 뛰어나다고 하기는 어려웠어요. 추리와는 동떨어진 작품도 많았고요. 또 번역의 문제인지는 모르겠지만 글들이 대체로 딱딱해서 쉽게 읽기 힘들었다는 점도 단점이기는 합니다. 어느 정도냐 하면 제가 개인적으로 번역했던 에드워드 D 호크의 <긴 추락>이 <내려가는 동안>이라는 제목으로 번역되어 실려있는데 제 번역이 더 읽기가 쉬운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그래도 워낙에 다양한 작품이 많이 실려있기에 평균 이상의 값어치는 충분히 하는 앤솔러지라 할 수 있겠네요. 별점은 3점입니다. 가격도 볼륨에 비하면 상당히 저렴한만큼 관심있으신 분들은 큰 부담 느끼시지 말고 한번쯤 읽어보셨으면 합니다.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었던 작품만 꼽아본다면,

헨리 슬레서 <사형 집행일>
빛나는 성공을 거든 검사 셸비가 자신이 사형대로 보낸 범인 진범이라고 주장하는 노인을 만나 벌어지는 반전물. 단편의 명수다운 작품입니다. 깔끔하고 짤막한 분량안에 스릴과 범죄, 동기, 반전까지 모두 들어있거든요. 한마디로 이런 쇼트쇼트물의 교과서같은 작품이라 할 수 있겠네요.

제임스 홀딩 <살인요리법>
은퇴한 요리사가 자신의 전설적 요리인 포타주 프랑수아 프르미에 비법을 노리는 조카부부에게 맞서는 이야기. 짤막한 분량이지만 적절한 전개 및 반전이 잘 짜여진 소품입니다. 무엇보다도 계획을 눈치챈 뒤에 벌이는 반격이 과연 프로요리사! 라는 감탄사가 나올 정도로 기발했어요. 마지막의 한마디, "포타주 드 볼라유 귀스타프 - 쥐약으로 간을 한 스프"라는 것까지 요리사다움을 잃지 않을 정도니까요. 좋은 작품이었습니다.

윌리엄 브리튼 <역사적 오류>
옛 풍습을 지키고자 하는 마을에 억류된 역사학자 노먼에게 닥친 고난 이야기.
폐쇄된 마을에 찾아온 이방인이 겪는 기이한 경험이라는 소재는 널리고 널렸죠. 그러나 보통 <인스머스의 그림자>처럼 마을 에 숨겨진 비밀이 있다는 설정인데 이 작품은 마을이 고증에 집착하는 오타쿠스러운 곳이라는 점에서 블랙코미디같은 느낌을 가져다 주는 이색작입니다. 데미 무어가 출연했던 코미디 영화 <난폭한 주말>이 연상되기도 하더군요. (물론 영화는 망작이었지만...)

S.J 로잔 <바디 잉글리쉬>
중국계 미국인들이 등장하는 작품으로 잘 짜여진 이야기 구조가 돋보이는 본격물입니다. 한국 막장드라마같은 설정도 꽤 인상적이었어요.

캐럴 케일 <하수구>
궁지에 몰린 남자에 대한 일상계 서스펜스 심리 호러물. 전개가 뻔할뿐더러 미쳐버렸다는 결말은 너무 쉽게 간 듯해서 아쉽지만 뭔가 꽉 막힌, 그야말로 탈출구 없는 심리상태에 대한 묘사가 제대로라 아주 만족스러웠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