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플리 1 : 재능있는 리플리 - 퍼트리샤 하이스미스 / 홍성영 : 별점 2.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리플리 1 : 재능있는 리플리 - 6점
퍼트리샤 하이스미스 지음, 홍성영 옮김/그책

톰 리플리는 불우한 가정환경으로 가난에 쫓기며 자잘한 사기로 연명하는 청년. 그에게 그린리프라는 부자가 접근한다. 이유는 나폴리 옆 몬지벨로라는 곳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는 자신의 아들 디키를 데려와 줄 것을 부탁하기 위해서.
그린리프의 돈으로 디키를 만나러 간 톰은 그와 친구가 되는데 성공하나 그에게 빌붙을 희망이 없어졌다는 사실을 알게된 후 디키를 살해하게 되는데...


퍼트리샤 하이스미스의 대표작이라 할 수 있는 <리플리> 시리즈 첫 작품.
범죄자가 누군가를 살해하고 그 사람으로 행세한다는 이야기는 쎄고 쎘지만 이 작품은 톰 리플리의 내면 심리묘사를 중심으로 진행된다는 독특함에 더하여 흡입력이 장난이 아니라서 책을 잡자마자 한번에 읽을 수 있었습니다. 톰 리플리라는 희대의 범죄자 주인공을 보는 재미가 각별하기도 했고요.

그러나 이 작품을 원작으로 한 르네 클레망 감독, 알랭 들롱 주연의 <태양은 가득히>에 비하면 많이 아쉽더군요. 영화는 제 All-Time Best 중 한편으로 꼽을만한 멋진 범죄물이지만 소설은 정교한 범죄물로서의 가치는 많이 부족했기 때문입니다. 보통은 반대의 경우가 많은데 참 희한한 경우네요.
예를 들어 영화에서의 톰 (알랭 들롱)은 디키를 살해한 뒤 그의 서명을 위조하기 위해 정교한 장치까지 동원하여 연습을 반복하고 디키의 자살을 가장하기 위해 담배꽁초와 같은 증거를 만드는 등 치밀한 모습을 보이는 데 반해 소설 속 톰 리플리는 우발적, 즉흥적으로 살인을 저지르고 뒷수습은 반 이상 운에 맡기는 인물이라 많이 실망스러웠어요. 마지막 디키의 유언 위조가 리플리가 원한 최상의 결과로 끝난다는 부분은 너무 쉽게 간 것 같고 말이죠.
아울러 Natural Born Killer, 제목 그대로 재능있는 천재적인 범죄자로서의 모습을 기대했건만 후반부 명품에 열광하는 묘사로 인하여 - 소유물을 보면 자기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상기하게 되고 자신의 존재를 즐기게 된다 - 찌질한 된장남으로 전락해 버리기까지 하는 소설 속 톰 리플리보다는 압도적인 외모에서 뿜어져나오는 사악한 카리스마로 넘치는 알랭 들롱의 톰이 훨~씬 와 닿은 탓도 큽니다. 특히나 영화 속에서 프레디 살해 후 뒷처리까지 끝내고 준비한 닭요리를 게걸스럽게 먹는 장면은 소름이 돋을 정도였지요.

물론 미리미리 보낼 편지를 준비한다던가, 나름의 계획을 세우고 실종과 복귀를 준비하는 모습은 어느정도 기대에 값하기는 합니다. 추리적으로 꽤 볼만한 바꿔치기에 대한 디테일들이라던가 게이스러움이 묻어나는 톰과 디키에 대한 묘사도 꽤 인상적이었고요. 하지만 범죄 스릴러라는 장르물로만 따진다면 기대했던 것 만큼 뛰어난 작품은 아니라 생각됩니다. 별점은 2.5점입니다.
심리 묘사 하나만으로도 볼만한 가치는 충분하지만 소설보다는 제가 좋아하는 1960년도 영화 <태양은 가득히>로 감상하시기를 권해드리는 바입니다.


핑백

덧글

  • 잠본이 2013/07/08 21:40 #

    초월이식의 보기 드문 예인가 보군요(...)
  • hansang 2013/07/13 22:06 #

    네. 말씀하신 그대로입니다. ㅎ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