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검은 안개 (상) - 마쓰모토 세이초 / 김경남 : 별점 2.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일본의 검은 안개 - 상 - 6점
마쓰모토 세이초 지음, 김경남 옮김/모비딕

마츠모토 세이초가 발표하여 일세를 풍미했던 전설적인 논픽션! 이 책까지 번역되어 나오다니 정말 세상 좋아졌네요. 상,하권으로 구성되어있는데 상권에는 전부 6편의 이야기가 실려있습니다. 목차는 아래와 같습니다.

『일본의 검은 안개』를 헤쳐가는 방법 - 모비딕 편집부에서 올리는 글
1장 출근길에 사라진 총재 - 시모야마 국철총재 모살론
2장 10분간 2000피트, 고도 유지 - 목성호 추락 사건
3장 누가 자전거를 쏘았는가 - 시라토리 사건
4장 쓸모 있는 자와 쓸모 없는 자 - 라스트보로프 사건
5장 혁명을 파는 남자 - 이토 리쓰 사건
6장 검은 돈의 뿌리, 빙산의 일각 - 2대 부정부패 사건

사회파 추리소설은 사회고발적인 측면에서 논픽션과 유사성이 있다고 할 수 있죠. 그러한 사회파 추리소설의 거장이 쓴 논픽션이기때문일까요? 단순한 사건 추적에 그치지 않고 흥미로운 추리소설을 읽는 듯한 재미를 가져다 줍니다.

그러나 쓰여진지 발표 당시 일본에서는 굉장히 화제를 불러 일으켰을지 모르나 반세기가 지난 이국의 독자들에게 흥미를 불러일으킬만한 사건들이 별로 많지 않다는 점은 좀 아쉽네요. 대략의 내용이라도 들어본 사건은 <시모야마 국철총재 사건> 밖에 없었거든요. 때문에 별점은 2.5점입니다.
거장의 대표 논픽션이라는 가치는 불변입니다만 같은 논픽션이라면 추리애호가 분들에게는 다루고 있는 사건 자체가 흥미로운 <미스터리의 계보>을 추천드리는 바입니다.


<출근길에 사라진 총재>
<빌리 배트>에도 실렸던 시모야마 국철총재가 의문의 실종 후 기차에 치인 시체로 발견된 사건을 파헤치는 내용입니다.
수사는 자살한 것으로 종결되었으나 사실은 당시 일본을 지배하고 있었던 미군정 G2와 GS와의 세력다툼에서 비롯된 모략으로 희생되었을 것이라는 설을 여러가지 증거를 통해 대담하게 제시합니다.
여기서 사건의 진상을 더듬어가는 내용이 흡사 한편의 추리소설을 읽는 것 같아 아주 재미있었습니다. 당시 시모야마 총재의 속옷에만 묻어있던 기름, 사체는 절단되었지만 겉옷은 멀쩡했다는 것, 시체에서 발견되었다는 색색의 가루같은 증거물을 통해 총재가 어디에 갖혀있었을지를 추리하는 장면이라던가 기차 시간표를 통해 사건을 재구성하는 장면 등이 특히 그러합니다. 사건도 꽤 유명한 것이라 더 흥미롭기도 했고요.
한마디로 논픽션으로도 일급이고 재미로도 일급인 이야기입니다. 한번 읽어보시기를 권해드립니다.

<10분간 2,00피트, 고도 유지>
1952년 33명의 승객을 태운채 추락한 비행기 목성호에 대한 이야기.
유일한 여자승객이었던 '오하라인 요코'가 연루된 다이아몬드 탈취 공작의 희생양이라는 소설같은 가설도 등장하나 결말은 점령기 미군의 실수에 불과하다는 것이라 좀 시시하더군요. 내용도 25페이지 정도밖에 안되는 짤막한 이야기라 평가할만한게 별로 없기도 하고요.

<누가 자전거를 쏘았는가>
삿포로에서 발생한 경찰관 시라토리 사살사건의 전말을 다루는 내용.
삿포로 공산당 조직을 붕괴시키기 위한 모략이라는 내용인데 분량에 비하면 그닥 재미는 없었습니다.
사건 자체가 그다지 흥미를 당기지 못한 탓이 크네요. 이 정도 모략이야 대한민국에서는 비일비재한 것이다 보니....

<쓸모 있는 자와 쓸모 없는 자>
주일 소련 구 대표부의 대표위원 라스트보로프가 실종된 후 미국으로 망명한 사건에 대한 이야기.
그러나 라스트보로프라는 인물이 거물인줄 알았지만 사실 별거 아닌 수준의 잔챙이라 딱히 흥미로운 내용이 등장하지는 않습니다. 작가 말 그대로 내용도 없고 어설픈 촌극이랄까요.
일본이 미-소 양국의 첩보활동의 상충지대라는 것을 상징하는 사건이고 당시 일본 국민에게 큰 충격을 안겨다 준 점은 잘 알겠지만 반세기가 지난 대한민국 독자에게 어필할만한 요소는 별로 많지 않습니다.

<혁명을 파는 남자>
일본 공산당의 실력자였던 이토 리쓰의 제명사건을 통해 그의 이중 스파이 짓을 밝혀내는 이야기.
흔히 있을법한 비겁자의 일대기를 보는 재미는 그런대로 괜찮았으나 이중 스파이 행위는 단순히 이간질에 불과한 평범한 이야기였습니다. 이토 리쓰가 중국으로 끌려가 27년간 감옥에 있었다는 후일담은 꽤 충격적이나 그래도 싼 놈이니까...

<검은 돈의 뿌리, 빙산의 일각>
쇼덴 사건과 조선 사건이라는 2대 부정부패 사건을 다룬 이야기. 쇼덴 사건은 GHQ의 정치적 모략이 얽힌 이야기라 딱히 대단한 것은 없었지만 별것 아닌 고발에서 시작된 조선 사건에 대한 이야기가 꽤 흥미롭더군요. 예나 지금이나 눈먼 돈을 노린 대표적인 범죄거든요. 정치적인 이유로 수사가 흐지부지 종결되었다는 결말은 지금의 대한민국을 보는 듯 해 씁쓸하기도 하네요.



덧글

  • monsterRachel 2013/07/25 17:37 #

    예전에 소개글만 보고 읽어보고 싶었던 책인데 여기서 보니까 반갑네요! 지금은 흥미를 그다지 불러 일이키지 못할수도 있다는 말에 참 공감이 가서.. 그땐 꼭 구해서 읽어보고 싶었는데 망설여 지네요 ( __)a
  • hansang 2013/07/25 18:06 #

    저도 솔직히 기대에는 미치지 못한 터라... 기회가 되시면 첫번째 이야기만 읽으셔도 좋을 것 같아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