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그라운드 슈퍼스타 - 사람으로 읽는 한국사 기획위원회 : 별점 2점 Book Review - 역사

언더그라운드 슈퍼스타 - 4점
사람으로 읽는 한국사 기획위원회 엮음/동녘

비주류, 저항적이면서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는 스타성을 거진 인물. 또는 그렇게 받아들여졌던 인물들에 대한 이야기. 등장하는 인물은 아래의 5명입니다.

1 이재유_식민지 시대, 사회주의 혁명의 별이 되다
2 최제우_진흙 같은 세상 속에 연꽃처럼 피어난 동학
3 박문수_조선시대 암행어사의 전설
4 망이·망소이_신분의 굴레 속에서 터져 나온 반란의 목소리
5 원효_누구도 부처가 아닌 자가 없다

이 중 개인적으로는 잘 알려져 있지 못한 이재유의 일대기가 가장 재미있더군요. 책 앞머리에 서술하듯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는 스타성"이 좀 떨어지는 인물이기는 하지만 탈옥 후 도망다니면서 꾸준히 활약한 부분은 그 자체만으로도 하나의 드라마라서 읽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그야말로 신출귀몰 그 자체더라고요. 관련하여 소개된 조선공산당의 주요 인물 및 시대별 주요 사건들 역시 흥미롭게 읽었고요.
이어지는 동학의 창시자 최제우의 일대기는 다른 곳에서는 접하기 힘들고 그간 잘 알지 못했던 내용이라는 점에서 괜찮았습니다. 그닥 재미가 있다고 할 수는 없지만....

그러나 나머지 3명의 이야기는 그냥저냥이었습니다. 암행어사의 대명사 박문수 이야기는 기대가 컸는데 실제로는 모범적 벼슬아치로 별다른 활약이 없었다는 내용이거든요. 잠깐 언급되는 암행어사 관련 야담이 훨씬 인상적이었어요.
망이 망소이는 역사적 배경이 더 크게 설명되고 주인공인 두명의 이야기는 거의 없다는 점에서 이 책에 별로 어울리는 소재가 아니었다 생각되고요. 무신정권에 대한 내용이 더 많았습니다. 실제 명학소의 난도 난의 배경과 과정에 집중할 뿐 결국 망이. 망소이에 대해서는 나오지도 않습니다.
마지막 원효대사야 뭐... 솔직히 새로운게 거의 없어서 실망스럽더군요.

그래서 결론내리자면 제 별점은 2점입니다. 책의 모양새도 예쁘고 주제도 확실하며 내용도 꽤 충실하긴 하나 기대에는 미치지 못했어요.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