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사의 뒷얘기 4 : 과학적 발견 - A.섯클리프 외 / 신효선 : 별점 2점 Book Review - 역사

과학사의 뒷얘기 4 - 과학적 발견 - 4점
A. 섯클리프 외 지음, 신효선 옮김/전파과학사

옛 추억 전파과학사 문고
1,2,3권은 수십년전에 이미 읽었기에 있는지도 몰랐던 4권부터 읽게 되었습니다.

4권의 부제는 <과학적 발견>, "새로운 것이 어떻게 발견, 발명되었고 그것이 어떻게 널리 퍼지게 되었는가?"를 주로 다루고 있습니다.
목차는 아래와 같습니다.
1. 최초의 압력솥
2. 유별난 스테이크 굽는 법
3. 한 접시의 감자
4. 튤립광 시대
5. 콩에 얽힌 기담
6. 애플파이와 열의 전도
7. 병맥주의 효시
8. 담배는 만병 통치약
9. 보라빛 속에서 태어나
10. 두가지 식물 염료
11. 두 수도승, 누에알을 훔쳐내다
12. 국왕을 위해 면양을 훔쳐내다
13. 정부를 위해 고무의 씨앗을 훔쳐내다
14. 음악을 잘하는 못대장장이
15. 도기와 자기
16. 셰필드의 칼 대장장이
17. 현수교 위에서는 발을 맞추지 말라
18. 플림솔의 마크 - 만재홀수선
19. 초기의 증기기관
20. 기관차, 길에 나오다
21. 탱크의 비밀
22. 일식, 월식의 공포
23. 우리에게 열하루를 돌려다오
24. 콜롬부스와 달걀

목차만 보아도 알 수 있는 특징이라면 과학적 발견 이외의 것들도 많이 실려있다는 것입니다. 감자와 담배가 어떻게 전래되었는지에 대한 것이라던가 네덜란드의 튤립광 시대를 다룬 부분이 그러하죠. 물론 이런 이야기 모두 재미있었습니다. 특히 천연염료인 티레의 쇠고둥에서 추출한 보라색, 섀프런과 꼭두서니에서 추출하는 오렌지색과 붉은색은 처음 알게 된 것이었고 말이죠.
또한 여러가지 핵심 발명들에 대한 산업스파이 행위가 디테일하게 소개되는 것도 볼거리에요. 예를 들자면 러시아의 못 만드는 기계를 바이올린 연주자로 가장하여 2년동안 친분을 쌓은 뒤 설계도를 그려 귀국하지만 중요한 핵심 설계도가 빠져있어서 제대로 동작하지 않자 다시 잠입하여 가장 중요한 기능 중 하나인 "자르기 전에 물을 뿌린다"를 알아낸다는 이야기 같은 것이요. 이 이야기가 실재인지, 아니면 허구인지도 저자가 자세하게 설명해 주고 있습니다. (자료만 놓고 보면 실재로 있었을지도 모른다고 하네요)
그 외에도 와트의 증기기관에 대한 상세한 설명, 탱크의 탄생에 대한 비밀 등 진짜 발명이야기도 많습니다. 현수교 위를 행진하던 군대가 발을 맞추어서 공진현상이 일어나 현수교가 무너진 사건같은 황당한 이야기는 보너스같은 느낌이고요.

아울러 책 뒤 번역자의 말도 아주 인상적이었어요. 최대한 많은 자료를 가지고 번역에 신경쓴 노고도 감탄스럽지만 번역한 해가 1973년이기 때문입니다! 무려 40년전, 저와 같은 나이의 책이라는 것을 알게되니 더욱 반가왔습니다.

그러나 책 자체의 완성도는 심각한 수준입니다. 뒤로 갈수록 그렇잖아도 형편없었던 인쇄가 더 엉망이라 글자 자체가 번지고 어떤 페이지는 반쯤은 흐릿하게 인쇄되는 등 기본적인 부분이 부실하기 때문이에요. 왠만한 복사집 제본책보다도 못한 결과물이랄까요. 책 뒤를 보니 2006년에 13쇄를 찍은 이후의 기록이 없고 원래의 가격을 칼로 파내고 8,000원이라는 가격 스티커를 붙여 놓았던데 원가 천원이하의 재고본을 쌓아놓고 저같은 호구에게 책을 팔아서 연명하는게 아닌가 싶은 의심마저 듭니다.

결론내리자면 별점은 2점. 내용만 본다면 8,000원이라는 가격은 그다지 과하지 않고 저만의 옛 추억을 되새기는 의미에서는 충분히 지불할만한 가격이지만 이래서야 남에게 권하기는 어렵겠습니다.


핑백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