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블리아 고서당 사건수첩 3 - 미카미 엔 / 최고은 : 별점 3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비블리아 고서당 사건수첩 3 - 6점
미카미 엔 지음, 최고은 옮김/디앤씨미디어(주)(D&C미디어)

비블리아 고서당 사건수첩 - 미카미 엔 / 최고은 : 별점 2.5점
왠일인지 2권을 건너뛰고 읽게되었네요. 2권과 연결된 내용이 적지는 않았지만 각 이야기는 독립적으로 읽히기에 충분해서 읽는데에는 큰 지장 없었습니다.

총 3편의 연작식으로 구성된 중편이 실려있는데 긴 이야기의 실타래가 하나씩 풀려나가는 구성은 여전히 좋고 적절하게 삽입된 복선 역시 짜임새를 느끼게 해 줍니다. 일상계스러운 분위기와 함께하는 잔잔한 묘사 역시도 마음에 들고요.
특히나 이번 권에서부터 본격적인 "책탐정"으로서의 활약이 시작되는데 책에 대한 자료조사와 설정이 정말 대단합니다. 책 자체가 이야기의 소재가 되고 추리의 단서가 되는 구성은 절묘해서 탄복을 자아낼 정도에요. 이런 식이라면 앞으로는 <뒤마클럽>비슷하게 정말 희귀한 책을 찾아나서는 모험성 가미된 이야기가 등장해도 괜찮을 것 같더군요.

그러나 시오리코의 어머니에 관련된 비밀이 비중있게 등장하는 것은 별로 마음에 들지 않았습니다. 이런 배경설정 없이도 비블리아 고서당과 관련된 책, 사람들 이야기로도 충분히 매력적인 작품이 되었을텐데 말이죠. 추리적으로 조금 뜬금없다는 점도 여전하고요.
또 고우라의 활약이 전무해서 캐릭터가 희미해져 버린것도 아쉬운 점입니다. 독자에게 정보를 공정하게 제공하기위한 화자역할에는 충실하지만 추리적으로 가치가 없다보니 역할이 미미해져버렸는데 이래서야 말없고 힘좋은 머슴과 다를게 없죠. 한때 유행했던 말없는 보디가드같은 존재? <경성탐정록>의 왕도손이 떠오르기도 하는데 반성할 일입니다.
덧붙이자면 책의 표지와 내지는 예쁜데 각 단락별로 추가된 일러스트는 전혀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책과 어울리는 것 같지 않아서 조금 실망스러웠고요.

그러나 제 마음에 들지 않았을 뿐이지 장점을 희석할 정도는 아닙니다. 추리소설, 그리고 책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놓치지 마시길. 별점은 3점입니다.
저도 생각난김에 가지고 있는 절판본이라도 정리해서 "hansang 고서당"이라는 카테고리나 만들어 추가해봐야겠네요. 전문 콜렉터분들이 가지고 계신 것에 비하면 창피하기 그지없지만요.


핑백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