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각을 부르는 미술관 - 셀린 들라보 / 김성희 : 별점 2점 Book Review - 디자인 or 스터디

착각을 부르는 미술관 - 4점
셀린 들라보 지음, 김성희 옮김/시그마북스

간만에 읽은 미술관련 서적. 제목 그대로 시각적으로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작품들을 전부해서 아래와 같은 다섯개의 큰 목차를 통해 소개하고 있습니다.
1. 눈을 속이다
2. 또 다른 의미를 담아내다
3. 형체를 만들다
4. 시각을 탐구하다
5. 현실을 초월하다

그런데 제 생각과는 많이 다르더군요. 예를 들면 주세페 아르침볼도의 유명한 과일과 야채로 이루어진 인물화와 같은 작품들이 많이 실려 있거든요. 물론 이러한 작품들이 "착각을 부른다"라는 주제에는 부합할 수도 있겠지만 저는 말 그대로 눈의 착각을 이용한 작품이나 작가의 기묘한 상상력이 바탕이 된 극사실화가 실려있으리라 기대했기에 좀 실망스러웠습니다.

또 책의 성격상 도판이 엄청나게 중요한 책인데 유명 작품에 대해 달랑 하나의 사진으로만 소개하는 식이라 풍성함이 부족한 것도 단점입니다. 작가 중심의 소개라면 대표작을 여러개 소개해주는 것이 훨씬 좋았을텐데 보통 단품의 회화작품 하나만 소개해주는 식입니다. 조각이나 설치미술 등은 보다 다양한 구도가 필요했을것 같은데 그렇지 못해서 아쉬웠어요.

결론내리자면 전체적으로는 기대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론 뮤엑의 거대 조각과 같이 이전에는 몰랐던 몇몇 작가와 작품들을 알게된 것, 특히 잘 몰랐던 현대 미술에 대해 약간이나마 알게된 것은 좋았지만 도판을 보강하고 조각 등은 3D 입체 동영상화한 영상 컨텐츠로 만드는게 훨씬 좋았었을 것 같습니다. 별점은 2점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