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냥팔이 소녀는 누가 죽였을까 - 도진기 : 별점 2.5점 Book Review - 기타

성냥팔이 소녀는 누가 죽였을까 - 6점
도진기 지음/추수밭(청림출판)

추리소설을 쓰는 현직 검사이신 한국의 존 그리샴 도진기 작가가 쓴 일종의 쉬운 법률 안내서. 염라대왕이 천국과 지옥행을 결정하는 판사 역할을, 소크라테스가 염라를 도와주는 변호사로 등장하여 여러 역사속, 픽션속 사건의 피고인에 대한 재판을 진행한다는 내용으로 본인의 능력을 살려 일종의 소설과 같은 구성을 지니고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장점이라면 등장하는 사건들이 흥미로운 것들이 많아서 쉽게 읽힌다는 점입니다. 개인적으로 마음에 든 내용은
윌리엄 텔이 아들에게 화살을 쏜 것에 대한 재판
결과가 생길 수 있지만 그래도 좋아! 라는 것이 미필적고의, 결과가 생길 수 있지만 설마 그러겠어?라고 생각하는 것이 인식있는 과실로 윌리엄 텔은 고의도 없었고 미필적고의 (아들이 죽어도 좋아)도 없었기에 인식있는 과실에 해당되어 처벌받지 않는다는 내용입니다.

하멜의 피리부는 사나이 재판
피리소리가 아이들을 꾀어넀다는 것을 증명할 수 없으면 무죄라고 합니다. 상당인과관계가 없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검투사 막시무스가 다른 검투사들을 죽인 것에 대한 재판
기대가능성이 없어서 (올바른 행동을 기대할 수 없음) 죄가 되지 않습니다. 강요된 행위이기 때문입니다. 너무 당연한가?

샤일록의 계약에 대한 재판
계약 자체가 사회질서에 어긋나는 것이라 무효! 인어공주의 목소리를 빼앗은 마녀와의 계약 역시 마찬가지이며 이른바 신체포기각서라던가 도박빚 역시 무효라는군요. 단 무효인 도박 빚이라도 일단 돈을 주었다면 돌려받지 못한다고 합니다.

짤막한 내용만 보아도 상당히 재미나죠? 그러나 단점도 명확합니다. 소설도 아니고, 법률 안내서도 아닌 애매한 결과물이라는 점이죠. 소설적인 부분을 본다면 설정 자체가 지나치게 아동적으로 유치하며 중간중간의 대사들 역시 그러하기 때문에 많이 어색합니다. 법률 안내적인 측면으로 본다면 소설적인 설정과 구성에 너무 많은 부분이 할애되어 있어서 깊이가 부족하고요.
그냥 현직 검사의 관점으로 이 책에 등장한 사건들에 대해 쉽고 재미나게 설명해 주는 정도로 충분했을텐데 너무 오버한 느낌이에요. 소설가로서의 자신의 능력을 과신하신 것 같기도 합니다.

결론내리자면 별점은 2.5점. 재미있는 내용이 많고 장점도 확실해서 아예 폄하하기는 힘드나 억지스러운 설정은 빼는게 훨씬 나았을거 같네요. 유사한 책이지만 깔끔한 금태섭 변호사의 책이 저는 더 마음에 듭니다.



핑백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