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무라이스 잼잼 - 조경규 : 별점 2점 Comic Review - 기타

오무라이스 잼잼 - 4점
조경규 글.그림/씨네21북스

국내 요리만화 중에서는 첫손가락에 꼽는 웹툰 오무라이스 잼잼의 출판버젼.
웹툰 연재물은 한회도 빼먹지 않고 챙겨보는 나름 팬이라 자부합니다만 출판버젼은 가격이 꽤 쎈 편이라 구입을 주저가 되더군요. 그런데 이번에 알라딘에서 20% 할인을 하길래 충동구매를 하게 되었네요.

그러나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솔직히 기대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가성비가 영 꽝이거든요. 제값주고 샀더라면 정말 돈이 아까웠겠구나 싶을 정도에요. 이유는 만화는 인터넷으로 언제 어디서든 무료로! 접할 수 있기 때문에 뭔가 부가적인 다른 요소가 있었어야 하는데 거의 그렇지 못했기 때문이죠. 에피소드별로 곁가지로 이런저런 것들이 삽입되어 있기는 한데 대부분 분량도 1,2페이지에 그칠뿐더러 그닥 색다르거나 재미있는 것들은 없습니다. 등장 요리에 대한 사진이나 관련된 맛집 탐방류의 정보, 예를들면 일본의 카스테라 맛집이나 을릉도 먹을거리 기행은 인터넷에 넘쳐나는 이야기이고 중국에서 만나는 한국과자라던가 컵라면의 짤막한 역사, 활명수병의 변천사 같은 것들은 솔직히 왜 실려있는지도 잘 모르겠더라고요. 딱히 재미가 있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자료적 가치가 있는 것도 아니고.... 아주 약간 실려있는 한페이지짜리 일상툰도 재미와 정성 모두 기대 이하였고 말이죠.
그나마 마음에 든 것은 샌드위치 편에 소개된 "세계에서 가장 맛있는 샌드위치"와 "엘비스 샌드위치"레시피를 만화로 그려준 것 정도에 불과합니다. 샘 초이의 파인애플 스팸같은 스팸요리 부록이나 대만 팥빙수 이야기도 나쁘지는 않았지만 한페이지로 너무 짧고 무엇보다 그닥 맛있어 보이지 않아서.... 예전 작가의 다른 대표적 <팬더 댄스>에서 하와이 스팸요리편을 읽었던 기억이 나는데 그러한 에피소드를 엮어 책으로 출간하려는 시도는 보여줬어야 할 것 같네요.

또 웹툰 대비 단행본의 볼륨이 많지 않아 보이는 것도 아쉬운 부분이었습니다. 웹툰 특성상 여백이 많은 것은 어쩔 수 없지만 단행본에 맞게 좀 더 꽉 짜여진 편집을 할 수는 없었을까요? 왠지 페이지를 늘리기 위한 아이디어가 전편에 넘쳐나는 느낌이 들 정도였어요.

소소한 일상을 요리와 엮어 전개하는 솜씨와 작품 전체에 흐르는 잔잔한 분위기, 그리고 탁월한 음식 그림 등 좋은 요소가 많기는 하나 이 돈을 주고 구입할 가치는 솔직히 느끼지 못했습니다. 때문에 별점은 2점입니다. 이래서야 후속권을 구입해서 읽을 일은 없겠죠.
그나저나 이놈의 충동구매를 자제 좀 해야 할텐데...


핑백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