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칙하고 기발한 사기와 위조의 행진 - 브라이언 이니스 / 이경식 : 별점 3.5점 Book Review - 기타

발칙하고 기발한 사기와 위조의 행진 - 8점
브라이언 이니스 지음, 이경식 옮김/휴먼앤북스(Human&Books)

저명한 범죄관련 저술가 브라이언 이니스의 저서. 이런 책이 출간되어 있는지도 몰랐는데 어느새 절판된 책이기도 합니다. 작가의 명성덕에 항상 읽고 싶었는데 운 좋게 중고도서를 구하게 되어 읽게 되었습니다.

읽어보니 역시나 내용은 명불허전! 총 8개 챕터로 고금동서의 다양한 위조와 사기에 대해 집대성하여 알려주고 있는데 모두 실제 사건 중심이라 정말 기상천외하고 놀라운 사건들이 많아서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습니다. 위조에 대한 여러가지 기술을 상세하게 소개해주는 것도 아주 마음에 들었고요.

모든 이야기가 재미 있지만 가장 인상적인 이야기를 꼽아보자면 아래와 같습니다.
첫번째는 영국 1파운드 금화가 복잡한 통화 체계를 해결하는 수단으로 시장에서 20달러 정도의 가치가 있지만 원가는 9달러 정도밖에 안된다는 것을 알고 위조하여 유통시킨 베라하 사건. 영국 당국이 그가 거주하는 스위스에 범인 인도 요청을 하였으나 실제 영국에서 더 이상 법률적인 화폐가 아니라는 것을 변호사가 증명하여 무죄로 풀려났다고 하네요. 심지어 영국 재무부에서도 받으려 하지 않았다고 하는군요. 성격은 다르지만 "비트코인"과 같은 가상화폐와 왠지 유사하기도 한데, 지켜볼 일입니다.

그리고 하워드 휴즈의 자서전을 둘러싼 사기극도 흥미로운 내용이었습니다. 멀쩡히 살아있는 나름 영향력있는 거부의 자서전을 날조해 출판할 생각을 하다니 읽으면서는 이해가 되지 않았는데 후일담에서 돈을 토해내었다는 이야기는 없고 작가였던 어빙은 이후 이 사건을 다룬 <거짓말>이라는 책을 출간했다니 그럴법도 하구나 싶긴 했습니다. 조금 고생해도 역시 돈이 더 중요한것이겠죠.

사해 문서의 진위 여부를 둘러싼 이야기들도 재미있었어요. 일찌기 사기꾼과 연결되었던 샤피라라는 인물이 사해 지역 동굴에서 나온 양피지 조각을 대영박물관에 팔았지만 전력과 조각들의 몇가지 특징으로 위조범으로 몰린 뒤 자살하였는데 과연 위조를 한 것 때문에 자살을 한 것인지, 본인의 세계 최대 업적 중 하나가 폄하된 것에 대한 분개인지는 알 수 없다는 내용입니다. 왜냐하면 진짜로 사해 쿰란에서 샤피라가 가지고 있던 양피지 조각같은 것들이 발견되었기 때문인데 최초 공개되었던 15장의 양피지 조각은 모두 사라졌다니 안타까울 뿐입니다.

마지막으로 사기꾼 이야기 중 두가지가 기억에 남는데 하나는 전설적 사기꾼 폰 루스티그가 알 카포네에게 친 일종의 "정직한 사기?"입니다. 5만달러를 주면 두배를 만들어주겠다고 하고 기간이 되자 작전이 실패했다며 1,000달러 지폐 50장, 5만달러를 그대로 가져다 주었다고 합니다. 알 카포네가 이유를 묻자 이 돈만 빼고는 알거지가 되었다고 고백하고 이에 알 카포네는 다섯장의 지폐를 뽑아서 건네주었다고 하네요. 이거야말로 범죄가 아닌 범죄, 그야말로 궁극의 사기가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또 하나는 영화 <스팅>의 실제 모티브가 되었다는 사기꾼 '옐로우 키드' 웨일의 사기행각이죠. 전화 통보 담당자를 매수하여 경마 결과를 2,3분 늦게 알려주게 한 뒤 그 사이에 마권을 사게 만든다고 얼뜨기 부자를 꼬드긴 뒤 마권 영업장을 가짜로 꾸며내고 실제 마권을 부자가 살 시점에 소동을 일으켜 사지 못하게 만드는게 작전입니다. 물론 마권을 못산건 부자 잘못이고 전화 통보 담당자라던가 다른 동료들에게 줄 돈과 여러 손해 배상 명목으로 원금의 세배정도를 뜯어내었다고 하죠. 그러나 더 웃긴건 그 부자는 웨일에게 그 뒤에도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우리 한번 더 합시다"

그 외에 굉장히 유명한 이야기들의 최신 정보를 접하게 된 것도 수확인데 예를 들면 아나스타샤를 자칭한 안나 앤더슨의 정체는 역시나 아나스타샤가 아니라 폴란드 처녀였다는 것이 과학적으로 밝혀졌다는 것 같은 것이죠. 이른바 "오파츠"라고 불리우는 아즈텍의 수정 두개골에 현대의 연마기 흔적이 발견되었다는 것도 마찬가지고요.

그러나 아쉬운 점도 존재합니다. 아주 어렸을 때 리더스 다이제스트의 무슨 백과사전류에서 읽었던 것들부터 시작해서 다른 여러 책, 최근에는 <정말이야?>와 같은 책들에서 접했던 내용이 많다는게 가장 아쉬워요. 그래도 더욱 자세한 에피소드 및 충실한 도판과 비교적 근래 출간된 책 답게 후일담도 충실히 기술하고 있다는 차이점은 있습니다. 에펠탑을 팔아넘긴 사기꾼의 말로, 히틀러의 일기를 위조한 사기꾼의 말로 등은 처음 본 것 같긴 하니까요.

그래서 결론적으로는 추천작. 저는 다른 책에서 접한 이야기가 많기에 약간 감점하여 별점은 3.5점입니다만 이 책만으로도 가치는 충분합니다. 특히 저에게는 굉장히 맞는 책이기도 합니다. 제가 워낙에 추리, 호러계열 장르문학과 전문가 속성의 만화와 자료들을 좋아라 하는데 이 책은 "위조"와 "사기"라는 범죄의 전문가들 이야기일 뿐 아니라 여러 이야기가 책 한권에 담뿍 담겨있는 단편집 속성이기도 하니 말이죠.
꼭 저와 같은 취향이 아니더라도 <갤러리 페이크>를 재미있게 읽으신 분들께서는 꼭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쿠로사기>의 팬분들도 마찬가지에요.



핑백


구글애드센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