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이 요리한 음식의 역사 - 도현신 : 별점 2점 Book Review - Food or 구루메

전쟁이 요리한 음식의 역사 - 4점
도현신 지음/시대의창

전쟁과 관련된 음식들에 대해 소개해준다는 내용으로 해당 음식, 요리의 시대적, 역사적 배경을 함께 전달해 주고 있는 일종의 미시시 서적입니다.
그러나 전쟁때문에 비롯된 음식들에 대해 심도있게 실려있으리라 기대했는데 실제로는 전쟁으로 전파되거나 전쟁에서 요긴하게 사용되었던, 아니면 전쟁과 억지로 끼워맞춘 음식들이 대부분이라 실망스러웠습니다. 예를 들면 바이킹이 뷔페와 샌드위치를 만들었다는 내용 같은건데 음식을 조리해놓고 알아서 덜어먹은게 과연 바이킹만의 문화였을지 솔직히 의심스러워요. 예전에는 다 이렇게 먹었을 것 같은데 말이죠. 심지어는 아예 전쟁과는 전혀 관계가 없는 요리도 많아요. 조선시대의 청어잡이에 대해 다룬 것은 그만큼 청어가 돈이 되기 때문이지 전쟁과는 상관이 없죠. 실제로 전쟁에 관련되어 만들어진 것은 빈을 포위공격하던 오스만 제국을 패퇴시킨 기념으로 제빵사 피터 벤더가 오스만 제국 국기의 초승달 모양을 본따 만들었다고 하는 크루아상 정도가 전부입니다.
또 다른 책이나 인터넷을 통해 쉽게 얻을 수 있는 내용이 제법 많이 실려있다는 것도 단점이에요. 이를테면 스팸이야기는 지겨울 정도로 많이 접했거든요. <오무라이스 잼잼>에서 정점을 찍기도 했고요.

그래도 워낙 많은 음식들이 소개되기 때문에 건질게 없는건 아닙니다. 소설과 애니메이션 <보물섬>에서 묘사되는, 당시 선원들이 럼주를 마실 수 밖에 없었던 이유 - 물의 보관 문제가 심각했기 때문 - 라던가 나치 독일에서 콜라를 구할 수 없게 되자 "환타"를 만들었다는 것 같은 것 말이죠.
처음 알게된 사실도 많은데 알라모 전투를 일으킨 후 마지막에 몰락해서 미국에 망명한 산타 안나가 사진작가 토마스 애덤스에게 치클이라는 것을 알려준 것이 껌의 기원이라는 것과 프렌치 프라이가 프랑스가 아니라 벨기에가 원조라는 것이 그러합니다. 벨기에 뫼스 계곡에 사는 사람들은 작은 물고기를 튀겨먹었었는데 강물이 얼어 물고기를 잡지 못하게 되자 감자를 길게 세로로 썰어 튀겨먹었다고 합니다. 세계최초의 감자튀김이기도 하다네요.
그 외에도 탕수육이 청나라 말기 외국인들을 접대하기 위해 만들어졌다는 것은 진위여부를 떠나 그럴듯하기는 하더군요. 개인적으로 인상적이었던 것은 채만식의 <태평천하>에도 언급될 정도로 탕수육이 이미 일제 강점기때 널리 알려진 음식이었다는 것이지만요.

허나 몇몇 이야기가 재미있다고 해도 전체의 가치를 끌어올릴 정도는 아니었습니다. 별점은 2점. 정말로 "전쟁"에 얽힌 것들만 심도있게 파고드는게 더 나았을 것 같군요.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