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니즈 봉봉 클럽 1 - 조경규 : 별점 2점 Comic Review - 기타

차이니즈 봉봉 클럽 01 - 4점
조경규 지음/씨네21북스

국내 요리만화 중에서는 첫 손가락 꼽는 <오무라이스 잼잼>의 작가 조경구의 스토리 요리 만화. <오무라이스 잼잼>에도 등장한 작가의 딸 은영이를 모티브로 만든, 돈많고 예쁘고 공부까지 잘하는 여고생 조은영이 차이니즈 봉봉 클럽이라는 중화요리 식도락 클럽에 가입하여 여러가지 요리를 클럽 친구들과 맛보고 다닌다는 내용이죠. 2008년도 만화이니 5년도 더 지났지만 이제서야 찾아보게 되었네요.

청송고의 차이니즈 봉봉 클럽 멤버들이 실존하는 중화요리집을 찾아다니며 먹은 맛있는 음식에 대해 소개해준다는 내용으로 일종의 서울 중화요리집 가이드북이라고도 할 수 있겠죠. 가이드북으로서의 기능은 충실한 편이며 무엇보다도 고급요리보다는 만두나 면류 등 간단하고 크게 부담없는 가격의 식사 위주로 소개되고 있는 것은 마음에 들었습니다. 실제 저도 방문했었던 구로동 (구 가리봉동)의 "삼팔교자관"의 꿔바로우가 등장하는 것도 무척 반가웠고요.

그런데 기대에 미치지는 못했습니다. 만화로서의 재미가 기대 이하라 가이드 북 이상의 가치를 찾기 어려웠기 때문입니다. 작가 역시 단순 가이드 이상의 재미를 주기 위해 "차이니즈 봉봉 클럽"과 등장인물들에 대한 디테일한 설정과 다양한 개그 요소를 선보이고는 있지만 무리수로밖에는 보이지 않더군요. 배고프면 얼굴이 변하는 쇼타, 맛있는 것을 먹으면 이마의 상처가 아프다는 해리, 대표 비슷한 아롱군이라는 캐릭터 3인방 모두 별다른 매력없는, 개그만화의 병풍 수준일 뿐이었으니까요.
또 작화도 마음에 들지 않았어요. 딱딱 떨어지는 일러스트같은 펜선이 독특한 전통적인 만화 작풍인데 등장인물들의 다양한 표정을 보여준다는 시도는 좋았지만 정도가 너무 심하고 연출이 안정되지 않은 느낌이며 컬러로 정성껏 그렸던 <오무라이스 잼잼>에 비해 요리들이 그닥 맛있어 보이지 않는다는 것도 문제라 생각되었습니다.

자금 사정에 안절부절 못하는 해리가 은영의 친구에게 일갈하는 마지막 장면에서 끝나서 다음권이 조금 궁금해지기는 하지만 형식 자체가 동일하다면 구태여 찾아 읽어볼 것 같지는 않네요. 차라리 담백하게 중화요리를 좋아하는 소녀가 유명 가게를 여러가지 채널을 통해 정보를 얻어 구루메 투어를 다닌다는 식, 아니면 그냥 작가와 기자들이 실재 취재를 한 취재기를 재미나게 풀어내는 식으로 일상계스럽게 전개하는게 더 나았을 것 같습니다. 별점은 2점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