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함대 - 남창훈, 박재석 : 별점 3점 Book Review - 역사

연합함대 - 6점
남창훈.박재석 지음/가람기획

제목 그대로 일본의 연합함대의 시작과 끝을 다룬 전쟁사 서적.
청일전쟁, 러일전쟁을 통해 확립된 일본의 연합함대가 진주만 공격으로 시작된 2차대전에서 몰락해가는 과정이 상세하게 기술되어 있습니다.

장점이라면 그동안의 관련 전쟁사 서적이 서양인이 쓴 탓에 외부인이 바라본 일본 해군의 모습을 많이 반영하고 있는데 반해 일본 연합함대 그 자체를 굉장히 디테일하게 들여다 보았다는 점입니다. 덕분에 일본군의 당시 상황을 더 쉽게 알 수 있었어요. 각종 해전의 상세 묘사는 일본군 - 미군의 피해상황까지 자세하게 기술하고 있으며 흡사 소설과 같이 재미나게 이야기를 구성하여 재미있게 읽을 수 있기도 합니다.
또한 각종 무기 (항공기)의 제원이라던가 유명했던 지휘관들의 소개, 기타 몇몇 몰랐던 전황이나 일화가 삽입된 것도 큰 장점입니다. 예를 들자면 산소어뢰는 실제로 당시 대단한 신무기였다는 것, 불침함 유키카제 이야기, 일본 본토 항공전에서 자살특공 이외의 엘리트들로 구성된 항공부대가 존재했다는 것 등은 처음 알았네요. 본토 엘리트 항공단은 내용에서 비유된 것 처럼 아돌프 갈란드와 그의 마지막 전투 비행단이 연상되기도 했습니다. 물론 ME262와 같은 신무기도 없는, 지온 잔당 (데라즈말고 사막애들)과 유사한 조직이라는게 더 정확할지도 모르겠지만요...

그러나 단점도 명확합니다. 전쟁사 서적으로는 치명적인 것으로 지도와 같은 핵심 도판이 거의 없다는 점입니다. 이것저것 뒤섞인 편집도 조금 정리가 안된 느낌이고요.
네이버 캐스트에 연재 중인 "전쟁과 평화" 기획물의 태평양 전쟁 관련 기사들로 대충 이해할 수 있어서 지금은 가치도 조금 떨어지는 편이죠. 
아울러 특공 비판글과 같은 이해하기 어려운 논조의 글도 눈에 조금 거슬리더군요. 급강하폭격기에서 거의 음속에 가깝게 떨어지는 폭탄 대비 폭탄 무게로 느려진 기체가 부딪칠 때의 충격은 비교하기도 어렵다는 논리인데 무게는 속도와 별 관계가 없다는 것은 갈릴레오 이후 내려온 상식일 뿐더러 더 무거운게 더 큰 충격을 주는게 당연하지 않나요? 좀 의아했습니다.

그래도 제가 좋아하는 전쟁사서적에 재미와 자료적가치 모두 일정 수준이상이라 제 별점은 3점입니다. 절판되어 구하기가 힘들긴한데 네이버와 같은 곳에서 도판을 추가하여 새롭게 기사화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핑백

덧글

  • SKY樂 2014/06/21 17:41 #

    이전까지 이차대전 입문서는 대부분 유럽전선 얘기뿐이라서, 태평양전쟁 입문서로써는 꽤 괜찮은 책이었습니다.
  • hansang 2014/06/23 13:42 #

    네. 그나마도 있는 태평양전쟁 역사서는 모두 서양인 시각이라 이런 책도 괜찮은 것 같아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