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속 여행 - 쥘 베른 / 김석희 : 별점 2점 Book Review - 기타 쟝르문학

지구 속 여행 - 4점
쥘 베른 지음, 김석희 옮김/열림원

리덴브로크 교수는 우연히 연금술사 사쿠누셈이 룬문자 암호로 적어놓은 양피지를 발견, 암호를 해독하여 지구 속까지 뚫려있다는 아이슬란드의 화산으로 조카 악셀과 함께 출발한다. 현지에서 채용한 길안내인 한스까지 3명의 일행은 분화구에서 입구를 발견하고 지구 속으로의 여행을 시작하게 되는데....

쥘 베른의 대표작 중 하나. 열림원의 "쥘 베른 컬렉션" 시리즈의 첫번째 권이기도 하죠. 오래전 읽었던 것 같은데 제대로 된 번역으로는 처음 접해봅니다.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기대에 미치지는 못했습니다. 내용에서 초반부, 전체 분량의 1/3 정도는 아이슬란드까지의 여행이 전부이며 지구 속에 들어가서도 여러가지 지층과 광물에 대한 이야기 등의 비중이 상당한 등 모험성이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책 뒤 해설을 보니 원래는 청소년들을 위해 일종의 교양 학습과 결합된 읽을거리로 기획된 책 - 심지어 연재된 잡지명이 <교육과 오락>이라네요 - 이라고 하는데 역시나 싶더군요.
지나칠정도로 변덕이 죽끓듯하는 악셀의 심리묘사가 주로 이루어지는 것도 불만이에요. 사실 이 모험의 주인공은 한스라고 해도 무방할 정도로 교수와 악셀은 딱히 하는게 없기도 하고 말이죠.
또 책의 완성도는 나무랄데 없으나 수록된 발표 당시의 삽화 (판화)는 그닥 감흥을 불러일으키지 못합니다. 시드니 파젯의 셜록 홈즈 삽화가 얼마나 뛰어난 것인지 다시금 느끼게 되네요.

물론 작가의 명성에 어울리는 부분이 아예 없지는 않습니다. 예를 들면 중간에 길을 잃은 악셀과 교수가 목소리가 전달되는 시간을 측정하여 서로의 위치를 확인하는 장면과 같은 과학과 이야기 내용이 잘 결합된 묘사는 큰 볼거리였어요. 지구 속이 뜨겁지 않다는 것에 대한 설명이라던가 아이슬란드에서 결국 스트롬볼리 화산을 통해 탈출하는 지구 속 모험의 루트 역시도 꽤나 그럴듯하게 꾸며져 있고요.
아울러 모험소설적인 부분도 분량이 문제지 실제 내용은 나쁘지는 않습니다. 길을 잘못 든 일행이 갈증으로 죽어갈 때 찾아낸 이른바 "한스천"을 통해 생존하는 장면, 지저의 바다 근처에서 경험하고 발견하는 기묘한 동식물들 같은 부분은 아주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추리물 애호가로서 서두에 등장하는 암호문도 아주 반가왔던 부분이고요.

그러나 장점보다는 단점이 크고 앞서 말했듯 기대에 미치지는 못했기에 별점은 2점입니다. 어렸을 때 읽었던, 재미도 애매하고 실제 전해주는 학습성도 크다고는 할 수 없는 "뚱딴지" 류의 학습만화가 연상되는 작품입니다. 학습성을 놓치더라도 <잃어버린 세계>와 같은 정통 모험소설이었다면 훨씬 좋았을 것 같네요. 지금의 결과물은 아무래도 애매합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