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넬레스키의 돔 - 로스 킹 / 이희재 : 별점 3점 Book Review - 역사

브루넬레스키의 돔 - 6점
로스 킹 지음, 이희재 옮김/세미콜론

피렌체의 산타마리아 델 피오레 성당의 돔을 완성한 천재 건축가 필리포 브루넬레스키를 다룬 논픽션. 1418년 진행되던 돔 공사가 부딛친 난관을 해결하기 위한 공모전에 참여한 필리포가 내놓은 기상천외하고 대담한 해결책은 중심틀을 아예 사용하지 않는다는, 그때까지는 존재하지 않던 방식이었으며 이 방식이 선정된 뒤, 건축장이 된 필리포가 천재성을 발휘하여 거대한 권양기와 기중기 카스텔로를 만들어 내고 그 외에도 돔을 쌓는데 있어 혁신적인 방식을 도입하여 난관을 돌파하는 과정이 당시 시대상황 및 주변인물들의 모습과 함께 드라마틱하게 그려지는 작품입니다. 단순한 위인전이라기보다는 돔 공사의 시작부터 끝까지를 다룬 일종의 건축 역사서라고 보는 타당할 것 같군요.

장점이라면 공사 과정 드라마 자체의 재미와 더불어 지적 호기심을 채워주는 현학적인 즐거움도 가득한 책이라는 것입니다. 이 건축물의 존재는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 혁신적인 방법으로 건축된 것이라는 것은 전혀 몰랐었거든요. 당연히 필리포라는 당대의 천재 역시도 들어보지 못했었고요. 이 책에서의 모습만 본다면 레오나르도 다빈치에 뒤지지 않는 대단한 르네상스의 천재인데 돔 공사에 올인한 나머지 천재성을 발휘하여 명성을 널리 알릴 기회를 놓친것이 아닌가 싶어서 좀 안타깝기도 하네요.
물론 발명품 중에서도 침몰해버린 디딜바퀴로 돌아가는 외륜선 일 바달로네, 이웃도시 루카를 수공으로 위협하려던 댐이 무너져 되려 아군이 피해를 보는 등의 실패사례가 등장하기도 하지만 외려 더 현실성을 높여주기도 합니다. 다빈치의 스케치도 결국 실제로 제작되었더라도 제대로 성공했을지 장담할 수 없고 딱히 대단한 위력이나 효용성이 있었으리라 보기 어려운 것도 있는 만큼 그가 이룩한 돔 공사의 성공에 비교한다면 큰 흠이라 보기도 어렵고 말이죠.

그러나 단점도 존재하는데 그것은 바로 브루넬레스키의 혁신적인 공법, 즉 중심틀을 사용하지 않고 돔을 쌓아나가는 과정에 대한 묘사가 이 책만 가지고 알기는 어렵게 되어 있다는 갓입니다. 압력을 버텨낸다는 여러개의 사슬들이 어떻게 되어 있는지, 어떤 식으로 틀어지지 않게 만들 수 있었는지 등이 설명되어 있기는 한데 도판이나 내용만으로는 솔직히 이해하기 어려웠어요. 보다 종합적인 도판, 즉 건축 순서대로 핵심 포인트를 순차적으로 보여주는 좀 큰 도판 하나가 들어가는게 훨씬 나았으리라 생각되네요. 그나마 현재 실려있는 도판도 질적으로나 양적으로나 그렇게 좋아보이지 않는다는 것도 문제고요. 차라리 적절하게 이해를 돕는 화면이 삽입된 영상 다큐멘터리가 더욱 잘 어울리지 않았을까 싶기도 합니다.

그래도 결론적으로 별점은 3점. 단점은 있으나 재미와 자료적 가치를 모두 만족시키는 보기 드문 책이라는 것은 부정할 수 없습니다. 도판 이외에는 책의 디자인과 편집 모두 미려하여 완성도도 높고요. 무엇보다도 저는 알라딘에서 50% 할인 금액에 구입했기에 도저히 감점할 수가 없네요. 지금은 이벤트가 끝난 모양인데 다행스러울 따름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