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철리가의 여인 - 로스 맥도날드 / 이원경 : 별점 3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위철리가의 여인 - 6점
로스 맥도날드 지음, 이원경 옮김/시작
<하기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석유개발회사의 사장 호머 위철리는 유럽 여행에서 돌아온 뒤 자신의 딸 피비가 실종된 것을 알고 사립탐정 루 아처에게 딸을 찾아줄 것을 요청한다. 루 아처는 실종이 호머의 전처 캐서린과 관련되어 있을 것으로 생각하나 호머는 캐서린이 수사에 개입되는 것을 한사코 반대하고, 아처는 피비의 남자친구 보비, 캐서린 등을 차례로 만나 사건의 전모를 서서히 알아가게 되는데...

대실 해밋, 레이몬드 챈들러와 함께 하드보일드의 삼두마차 중 한명인 하드보일드의 서정시인 로스 맥도날드 (왜 맥도널드가 아닐까요?)의 루 아처 시리즈. 이전에 다른 버젼으로 여러번 읽어보았지만 리뷰도 남기지 않았었고 새로운 번역이 어떨까 궁금하여 읽어보게 되었네요.

그런데 읽고나니 좀 의외였습니다. 그동안 갖고 있었던 기억으로는 상당한 걸작이었지만 다시 읽어보니 그 정도는 아니었거든요. 너무 사건이 쉽게 연결되고 지나치게 작위적인 부분이 눈에 많이 띄기 때문으로 사건 수사가 너무 일사천리로 진행되는 것이 대표적입니다. 예를 들면 캐서린, 피비를 협박하던 협박범 메리먼을 알게 된 것은 캐서린이 집을 내놓은 부동산 업자이기 때문이며 그와 컴비를 이룬 악당 스탠리는 벤의 처남이자 캐서린-피비가 잠시 머문 아파트 옆집에 거주했다는 식이에요. 덕분에 쉽게쉽게 넘어가기는 하지만 딱히 정교한 느낌은 받기는 힘들었습니다. 흡사 게임의 NPC같달까요? 퀘스트를 수행하기 위해 그 자리에 존재한다고 생각될 정도니까요. 메리먼과 스탠리가 처음에 캐서린을 협박하게 된 이유가 제대로 설명되지 않는 것도 단점으로 캐서린의 놀이 상대였을 수도 있다는 것으로는 부족했다 생각됩니다.
또 제목의 "여인"의 원제가 복수인 women이 아니라 단수 woman이라는 점에서 강하게 시사하는, 위철리가의 여인은 딱 한명밖에 없다는 비교적 괜찮은 서술트릭도 루 아처가 직접 그녀를 만나보았음에도 어색하거나 이상함을 느끼지 못했다는 묘사 때문에 설득력이 많이 떨어집니다. 스무살이상 차이나는 엄마와 딸인데 아무리 화장을 떡칠하고 피곤과 스트레스로 엉망이 되었다 하더라도 못 알아본다는 것은 루 아처의 직업적인 특수성을 고려한다면 더더욱 이해하기 어려워요. 이 점 때문에 루 아처가 그렇게 뛰어난 탐정이 아닌 것으로 보이는 것도 단점이고 말이죠.
동기 역시도 마찬가지로 설득력이 부족한데 이것은 트레버의 마음가짐이 설득력있게 전달되지 못한 탓이 큽니다. 무려 이십여년을 참고 지냈을 뿐더러 나이도 먹고 병도 있다면 어떤 협박이나 어려움이 있더라도 초월할 것 같은데 이해하기 어려웠어요. 이 정도면 아예 자포자기한 것으로 보이기도 하는데... 그랬다면 애초에 살인을 저지르지도 않았겠죠?
마지막으로 개인적으로는 <소름>과 유사한 점이 많이 느껴진 것도 아쉬웠어요. 물론 이 작품이 <소름>보다 먼저 발표된 작품이라 단점이라고 하기는 어렵긴 합니다. 그래도 '가족의 현재 위치를 뒤집는 설정'이 핵심인데 <소름> 만큼의 충격을 가져다 주지 못했다는 것은 <소름> 대비 여러모로 2% 부족한 느낌이 들더군요. 피비가 가진 아이의 아버지가 칼 트레버였다던가 정도의 충격은 전해주는게 낫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그래도 평가절하하기는 어려운 고전이라는 것도 분명합니다. 순문학에 가까운 미려한 문체는 여전한 볼거리에요. 일어 중역본에서 느끼지 못했던 명문들도 가득하고 루 아처의 캐릭터도 명확하게 드러나는 편이니까요. 특히 "연민"을 기본적으로 깔고 있는 루 아처의 심리묘사는 당대 하드보일드 탐정과 차별화되는 독특한 개성을 부여해주고 있기도 하고요.
일견 복잡해 보이지만 결국 순수한 욕망의 몸부림으로 시작해 살인으로 끝난다는 칼 트레버의 고백이 내용의 전부라는 심플한 구성도 마음에 듭니다. 대부분의 하드보일드가 그러하지만 "돈" 보다는 "욕망"이라는 포인트가 괜찮았어요. 가질 수 없는 것에 대한 욕망과 가진 것을 지켜야 하는 욕망이 교차하는 동기는 언제나 설득력있기 마련이죠.
피비가 호머 위철리가 아니라 칼 트레버의 딸이었다는 반전도 캐서린이 죽으면서 남긴 다아잉 메시지를 잘 설명해주면서도 칼 트레버가 왜 이렇게 사건에 깊숙이 개입하여 고뇌하는지를 잘 설명해 주는 것이라 마음에 들었고요.
주변 남성들을 모두 파멸로 몰고가는 독특한 팜므파탈 캐서린 위철리의 존재감이 상당한데 작품 내에서 단 한번도 살아있는 모습을 보이지 않는 과거형으로 묘사된다는 것도 신기하고 인상적인 부분이었습니다.

결론내리자면 별점은 3점. 시대를 초월한 걸작으로 보기는 힘들 수 있지만 하드보일드 거장의 솜씨는 충분히 느껴지는 가작입니다. 별점은 3점입니다. 피천득 선생님의 수필처럼 좋은 추억만을 간직할 것을 괜시레 다시 읽었다가 평점만 깎은 것 같아 내심 미안하기도 하군요. 제 올타임 베스트 중 한편인 <소름>도 지금 다시 읽으면 별로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불현듯 드는데 시간나면 한번 뒤적여 봐야겠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