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 영국왕립무기박물관, DK <무기> 편집위원회 / 정병선, 이민아 : 별점 3점 Book Review - 역사

무기 - 6점
영국왕립무기박물관, DK <무기> 편집위원회 지음, 정병선, 이민아 옮김, 리처드 홈 감수/사이언스북스

제목 그대로 돌도끼에서 최신의 총기까지 망라하는 무기 사전. 아주 예전에 Wish List에 담아놓았던 적이 있는데 이제서야 구입하게 되었네요.

이 책의 가치는 각 무기를 상세한 도판과 함께 소개해 주고 있다는 점과 그동안 많이 알지 못했던 변방의 무기에도 적잖은 분량을 할애해 준다는 점입니다. 예를 들자면 인도와 스리랑카, 오스만 투르크의 무기와 같은 것들 말이죠. 다른 책이나 자료에서 접하기는 힘들었던 것들인데 이 책에서는 실제 사진과 함께 소개해주니 무척이나 좋았어요. 특히나 인도쪽 무기는 신기한게 많더군요. 악어가죽으로 만들어진 투구와 갑옷이라던가, 주먹으로 쥐는 손단검 같은 것은 실물을 한번 보고싶어집니다. 일본에서 자체 발달한 "텟포" 들의 사진도 처음 보는 것이라 인상적이었어요.

그러나 서양 (유럽)의 도검류나 총들은 일정 시점 이후에는 생긴 것과 특징에 별 차이 없이 나라와 제작사만 다른 것들이 반복되어 나열되는데 차라리 총검류 말고 다른 무기들, 예를 들면 대형 화기쪽에도 분량을 할애하는게 더 낫지 않았을까 싶기는 합니다. 개인용 무기에 특화된 것만 소개해준다는 책의 주제에 잘 맞지 않는다면 예컨데 수류탄 같은 화기를 등장시키는 것도 방법이었을 것 같고요.
그리고 단점은 아니지만 일본의 칼들은 한페이지 이상씩 할애되어 소개되는데 반해 조선, 중국의 무기는 그것에 비하면 있으나 없으나 한 수준으로 특히나 조선 무구는 달랑 투구 하나 실려있는 것에 불과해 조금 안타까왔습니다.

그래도 무기 사전으로서 이만한 볼륨과 도판을 자랑하는 책은 드물기에 별점은 3점입니다. 비교적 고가이기는 해도 지금은 할인된 금액에 판매되고 있으며 도판만으로도 현재 가격에 걸맞는 가치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저같이 "대백과"류의 책에 향수를 가지고 있으며 이런 류의 책을 좋아하시는 분들께는 적극 추천드립니다.



덧글

  • 진냥 2014/07/20 14:03 #

    아 이거 근사했지요!! 번쩍번쩍한 무기는 보는 것만으로도 은근 로망입니다.
  • hansang 2014/07/21 14:35 #

    정말 보는 맛 하나만큼은 최고인 책인 것 같습니다. 집에 몇개 걸어두고 싶은데 말이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