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발의 청춘 - 후지와라 신지 / 김현영 : 별점 1.5점 Book Review - 기타

맨발의 청춘 - 4점
후지와라 신지 지음, 김현영 옮김/눈과마음(스쿨타운)

제목 그대로 신성일, 엄앵란 주연의 희대의 표절작 <맨발의 청춘>의 원작인 표제작 외 9편, 총 10편의 단편이 수록되어 있는 단편집.
50~60년대를 무대로 한 작품들로 힘들고 아픈, 심리적으로 연약한 여성을 주인공으로 한 작품이 많고 이색적인 문체와 분위기는 제법 인상적입니다. 2차대전 직전, 직후의 생활상, 시대상에 대한 묘사가 특히 괜찮은 편이고요.

그러나 지금 읽기에는 너무 낡아빠진 고색창연한 설정이 가득하며 등장인물과 내용이 비슷비슷한 문제가 너무 크네요. 또 전개도 급하게 정리하고 마무리하는 것이 많아서 제대로 된 작품이 아닌 요약된 시놉시스를 보는 느낌마저 들어서 짤막한 작품들임에도 불구하고 읽는게 좀 힘들었습니다. 이런 부분은 작가의 유명세, 수상경력이 이해가 되지 않을 정도였어요.

그래서 결론내리자면 별점은 1.5점. 개인적으로는 관심이 많았던 작품이기에 완독했다는 기쁨은 있지만 딱히 구해서 읽을 필요는 없을 것 같네요. Oldies이기는 하지만 Goodies는 아니었습니다.

10편 중 그래도 재미있게 읽었던 3편을 짤막하게 소개하며 리뷰를 마칩니다.



<무정한 여자>
1952년 나오키상 수상작. 남편이 있는 술집 여자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
사랑하는 남자를 떠나는 장면은 "눈이 펑펑 쏟아지는데 땅끝까지 걸어갈 것 처럼 앞으로 나아갔다"라는 마지막 묘사처럼 자뭇 웅장한 맛까지 느껴지기는 한데 솔직히 나오키 상을 탈 정도로 보이지는 않았습니다. 사랑은 하지만 교도소에서 곧 출옥할 남편때문에 어쩔 수 없이 당신을 떠납니다.. 라는 너무너무너무나도 낡아빠진 설정 탓이 크죠. 지금 읽기에는 시간이 너무 많이 흐른 것 같습니다.

<맨발의 청춘>
원제는 <진흙투성이의 순정>. 거의 유일하게 순정파 남자가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작품입니다. 야쿠자 꼬붕 겐이 우연히 구해준 재벌이자 화족의 딸 마사미와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에 빠진다는 내용이죠. 당연히 영화하고도 거의 똑같은 내용이고요. 너무나도 전형적이라서 지금 읽으니 솔직히 좀 웃기기까지 했습니다만 "동반 자살한 여자는 완전한 처녀의 몸이었다"라는 마지막의 약간의 반전은 좀 놀라웠습니다. 그야말로 플라토릭 러브랄까?

<잘가요>
가정이 있는 여자와 남자의 짤막한 일탈을 다룬 작품인데 내용과 전개 모두 가장 마음에 들었습니다. 불륜이라는 감정에 휩싸이는 과정이 디테일한 심리묘사로 잘 그려지고 있을 뿐더러 일상으로 돌아가는 마무리까지 제법 괜찮았기 때문입니다. 이 작품하나 만큼은 시간이 흘렀어도 기본적인 작품 내의 설정이나 감정이 공감을 불러 일으킨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하고 싶네요.

핑백

  • 극한추리 hansang's world-추리소설 1000권읽기 : 2014 내 블로그 리뷰 총결산 2014-12-31 16:07:06 #

    ... 하게 묘사된 수작 &lt;타블로이드 전쟁&gt;이나 귀엽고 푸근한 에세이 &lt;3시의 나&gt;가 아쉽게 되었네요. 2013년 워스트 기타 도서 : &lt;맨발의 청춘&gt; 단평 : 단지 오래되었을 뿐. 지금 읽기에는 너무 낡아빠진 작품이었습니다. 고전이라기보다는 그냥 오래되었을 뿐, 당연한 말이지만 오래되었다고 ... more

덧글

  • 2014/08/11 19:12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4/08/13 08:42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