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세계대전의 에이스들 - 김진영 : 별점 2점 Book Review - 역사

제2차세계대전의 에이스들 - 4점
김진영 지음/가람기획

출판사 가람기획의 세계전사 시리즈 중 한권으로 이 시리즈는 이전에 <연합함대>를 읽은 적이 있죠
제목 그대로 2차 세계대전 중 각국의 에이스들을 다루고 있으며 독일 에이스 6명, 영국 에이스 6명, 미국 에이스 3명, 일본, 소련, 핀란드 각 1명으로 전부 18명의 이야기가 실려있습니다.

그런데 한국에서 저술되었기 때문인지는 몰라도 절반 이상은 인터넷에서 찾을 수 있는 자료와 흡사한 내용이 많았습니다. 특히 독일군 에이스들 이야기가 그러합니다. 에리히 하르트만이나 아돌프 갈란드, 아프리카의 별 한스 요하임 마르세유,발터 노보트니 등은 이런 저런 류의 책은 물론이고 엔위하키 미러를 통해 더욱 자세한 정보를 접할 수 있는 인물들이죠. 게다가 이야기들의 분량이 인터넷 웹진에 한편씩 소개될 정도의 분량에 지나지 않아서 그닥 상세한 내용도 없습니다. 때문에 깊이도 없을 뿐더러 원하는 지식을 얻기에는 상당히 부족한 느낌이었어요. 단지 전투기술에 대한 이야기보다는 인간적인 고뇌와 같은 디테일이 살아있었으면 했는데 말이죠.

그래도 워낙 많은 인물이 실려있는 덕분에 새롭게 알게된 부분도 적지 않습니다. 예를 들자면 격추대수가 200대를 넘었던 슈퍼 에이스 중 한명이었던 헤르만 그라프는 독일 패망 후 소련에서 포로생활을 할 때 공산주의자가 되겠다고 하여 소련의 선전활동에 이용되어 결국 귀국은 일찍 했지만 배신자라는 낙인을 영원히 극복하지 못하고 용접공으로 여생을 보냈다고 하는 것 같은 이야기요. 만화 <수리부엉이>에도 비스무레한 캐릭터가 등장했었죠. (인터넷에 자세한 글이 있긴 한데 이 책 내용과 거의 동일해서 퍼나른 것으로 생각됩니다.)
또 상대적으로 유명한 독일군 에이스들에 비해 영국과 미국의 에이스들은 아무래도 격추 숫자가 독일군에 비하면 부족하고 (당연하겠지만요) 인기도 그닥 없는 편이기에 잘 알려지지 않았던 것 같은데 이 책에서는 비슷한 비중으로 소개되고 있으며 내용도 꽤 흥미로와서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어요. 영국의 전투기 무장사 출신으로 비교적 많은 나이에 기량이 만개하여 28기의 일본기를 격추했다는 프랭크 캐리, 38기의 독일기를 격추하고 전후 영국군 부원수 자리에까지 올랐다는 쟈니 존슨 등의 이야기가 그러하며 해당 에이스들의 전투 상황에 대한 디테일한 증언이 실려있는 것도 아주 괜찮았던 점입니다. 스핏파이어로 고도 4000미터에 도달한 뒤 슈퍼차저를 켜 속도를 올려 꽁무니를 잡은 적기를 따돌릴 수 있었다 같은 것 말이죠.

그러나 결론내리자면 별점은 2점. 재미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절반 가량이 인터넷 등에서 쉽게 얻을 수 있는 정보라는 점에서 감점합니다. 물론 이 책이 원전 중 하나일 수는 있겠지만 원전으로서의 독보적인 무언가가 있지는 않을 뿐더러 위인전으로 보기도 어렵고 미시사 서적으로 보기도 어렵고 전사로 보기도 어렵다는 모호한 책의 성격 역시도 감점 요인이에요. 2차 세계 대전에 관심있는 분들이라면 한번쯤 관심 가져볼만하겠지만 그렇지 않으시다면 구태여 읽어보실 필요는 없을 것 같네요.




덧글

  • rumic71 2014/08/27 12:04 #

    헤르만 그라프의 후일담은 왕년에 호비스트 등을 통해 잘 알려졌었죠.
  • hansang 2014/08/28 10:49 #

    아 그렇군요. 당시 호비스트도 열심히 읽었었는데 제가 놓쳤었나 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