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시즌 베어스는 끝났습니다. 정보 및 단상 - 야구 (베어스)

14년 베어스 전망 및 바램
작년말 이런 글을 남겼었는데 올 시즌은 역시나 예상대로, 아니 예상보다도 안좋게 진행되었습니다.
작년에 예상했던 14년 두산 베어스 대비 현재 엔트리는 아래와 같습니다. 작년 예상이 파란색, 현재가 빨간색이죠.

투수진 (12)
선발 : 니퍼트, 외국인 -
볼스테드 (Out) - 마야 (In), 노경은, 유희관, 이용찬 - 정대현
중간 : 오현택, 홍상삼 (Out),
윤명준, 이현승, 함덕주, 정재훈, 변진수
마무리 : 윤명준 -
이용찬
예비군 : 이재우 (Out)

야수 (14)
포수 : 양의지, 최재훈
내야수 : 오재일 (Out) - 칸투 (1), 오재원 (2), 김재호 (유), 이원석 (Out), 허경민, 최주환
외야수 : 김현수, 민병헌, 정수빈, 장기영 (Out), 박건우
지명 : 홍성흔
+ 경기에는 거의 나오지 않는 고영민, 김진형

로 1군 엔트리를 끼워 맞추고 있습니다. 뭐 몇몇 새로운 이름이 보이지만 부상을 빠진 선수를 제외하고는 제 예상과 별로 다르지는 않군요. 그래서 작년에도 올해 베어스의 목표는 우승이 아니라 버티기라고 예상했었죠. 아무래도 젊고 저렴한 팀을 지향하고 있으니까요. 2차 드래프트에서도 노장들이 대거 팀을 옮기게 되었고요.

그러나 작년 대비해서 투수진만큼은 눈에 띄게 좋아진 것은 부인하기 어렵습니다. 누가 뭐래도 분명한 전력임이 분명한 이현승, 이용찬, 정재훈 선수가 정상적인 몸상태로 가세했으며 크리스 볼스테드 선수도 짐을 싸기는 했지만 작년의 두번째 외국인 투수보다는 확실히 좋은 선수였으니까요. 그에 반해 떠난 투수 중 실제 전력에 보탬이 됐을만한 선수는 김상현 선수정도? 때문에 기존 전력을 거의 유지한 타력에 강해진 투수력으로 승부를 충분히 볼만한 시즌이였습니다.

그러나 현실은 어제의 패배로 6위. 4위가 가시권이라고는 해도 현재 두산의 모습으로는 4위보다 7위나 8위가 더 가까운 그러한 상황에 처하고 말았습니다...

그렇다면 과연 책임을 누구에게 물으면 좋을까요? 당장은 코칭스태프 잘못이 크겠죠. 지난 겨울 훈련을 어떻게 했는지는 몰라도 2년동안 국내 최고의 우완 중 한명이었던 노경은 선수가 거의 등판 이닝당 1점씩 실점하는 KBO 기록 수준의 방어율을 기록하며 몰락한 것, 그리고 애니콜스러운 출첵으로 심각한 구위저하 및 자신감 상실을 보이는 오현택, 윤명준, 이현승 선수의 부진이 과연 김진욱 감독 - 정명원 코치 휘하에서도 일어났을까? 저는 회의적으로 봅니다. 거기에 더해 유희관 선수가 시즌 중반에 심각한 슬럼프에 빠졌을 때 별다른 대처가 없던 것, 가을 시리즈때는 망했지만 시즌 중에는 사람구실했었던 홍상삼 선수는 물론 1차지명 신인이건 군제대 중고 신인이건 재활 중인 선수건 단 한명도 투수진에 보탬이 되지 않은 것 역시 코칭스태프의 잘못이고요. (그나마 함덕주 선수 하나만 반갑네요)
김진욱 감독이 욕을 많이 먹기는 했지만 그래도 두산의 투수진을 재건한데에는 큰 공이 있다고 생각하는데 이러한 유산을, 그것도 이자까지 쳐서 받았는데 한시즌도 걸리지 않아 무너트리다니 정말 어이가 없을 뿐이에요.

이러한 투수진의 붕괴에 더해 타선도 문제가 많습니다. 물론 지표상으로, 또 포지션별로 보면 리그 중간 이상은 하고는 있죠. 그러나 준수한 포수인 최재훈 선수를 잘 이용하지 않고 오재일 선수를 대수비 전문의 반쪽짜리 선수로 만드는 등 있는 자원을 제대로 활용하고 있지도 못하고 매해 새로운 선수를 발굴했던 화수분 야구의 전통도 잇지 못한 점은 코칭스태프가 반성해야 할 일입니다. 누구나 터질거라 예상했던 박건우 선수가 시즌말 20인 내에 포함되지 못할 정도로 성장하지 못한 점을 포함해서 말이죠.

그러나 이러한 코칭스태프를 인선한 것은 다름아닌 프런트니 결국 문제의 핵심은 프런트! 누가 뭐래도 프런트입니다. 작년 글에서도 썼던 -김진욱 감독의 운영을 100% 찬성하지는 않지만 노경은, 홍상삼 선수를 사람 만든 공이라던가 불펜투수의 혹사 없이 어느정도 성적을 내었다는 점에서는 지지하는 편이었으며 한국 시리즈 경험을 바탕으로 내년에는 보다 좋은 모습을 보일 것으로 생각했는데 너무 섣부른 경질이었다- 것이 현실이 된 것입니다.
게다가 어설펐던 트레이드가 부메랑이 된 것도 프런트 책임이죠. 홍성흔 선수가 좋은 선수이기는 하지만 고작 1년 뒤에 아무런 출혈없이 최준석 선수라는 대체제를 확보할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억지로 영입한 것, 결국 주전 중심으로 돌릴거면서 외야수가 없다고 윤석민 선수를 트레이드한 것, 남들은 잘만 써먹는 노장 불펜 투수 영입조차 시도하지 않은 것 모두 프런트의 실수라 생각합니다.

때문에 베어스 몰락 책임의 거의 전부는 진두지휘한 프런트가 져야 합니다.
그게 팬들에 대한 올바른 자세입니다.

올 시즌은 이제 더 이상 야구를 진득하게 볼 일은 없을 것 같은데 프런트 및 코칭스태프의 정리라는 기쁜 소식이나 빨리 들려왔으면 합니다. 혹시 기적의 4강 막차를 탈 수도 있지만 그래도 볼 생각은 없어요. 이대로라면 제2의 베어스 암흑기가 머지 않은 듯... 아니 이미 시작되었나요?



덧글

  • rumic71 2014/08/28 11:14 #

    제가 NC와 불륜을 저지르는 게 웬지 정당화되는 느낌.
  • hansang 2014/08/28 12:49 #

    뭐 꼴찌를 하더라도 응원팀이 바뀌지는 않겠지만... 팬들 모두가 다 아는걸 프런트만 모르나 싶어 이래저래 씁쓸합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애드센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