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정 취미 - 유재신, 이현진, 박선양 : 별점 1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탐정 취미 - 2점
유재진.이현진.박선양 옮김/문

식민지 조선에서 발표되었던 추리문학을 새롭게 발굴하여 소개하는 책. 자료로서 꽤 괜찮았던 <일본의 탐정소설>에 이어지는 책이기에 개인적으로 기대가 꽤 컸습니다. 기획의도도 마음에 들었고 말이죠.

그러나 실제 내용은 솔직히 실망스러웠습니다. 식민지 조선에서 창작되었던 추리소설의 수준이 그리 높지 않았으리라는 것은 충분히 짐작할 수 있으니 최소한의 기대에도 미치지 못할 만큼 수준 이하였기 때문입니다.
가장 대표적인 것은 1929년 11월에 연재가 시작된, 그야말로 한국 작가가 쓴 최초의 탐정소설이라는 김삼규의 <말뚝에 선 메스>입니다. 김내성<타원형 거울>보다 먼저 한국 작가에 의해 발표된 작품이라는 역사적 의미는 충분하나 완성도가 심하게 아니라서 한편의 완성된 소설로 보아야 할 지 의심스러울 정도였기 때문이에요. 의문의 카드, 엽기적인 연쇄살인 등 이야깃거리는 많이 차려놓았는데 정작 전개는 아무런 복선이나 단서, 근거없이 생각나는데로 써내려간 느낌이었습니다.

조선의 일본인들이 모임을 결성하여 일종의 합작 형태로 발표한 <여자 스파이의 죽음>과 <세 구슬의 비밀>도 조금 낫기는 하지만 역시나 그냥저냥한 수준인건 마찬가지입니다. <여자 스파이의 죽음>에서는 진범의 정체와 진상이 황당하고 어처구니없기는 하지만 그래도 중반에 누드화와 열쇠구멍을 직선으로 연결하여 열쇠구멍을 통해 총을 발사한 것이라는 독특한 트릭이 등장하기는 하고 <세 구슬의 비밀>도 러시아 가문의 암투극 등 말도 안돼는 이야기들을 어떻게든 앞선 복선과 등장인물로 연결시키는 결말만큼은 나쁘지는 않았기에 최소한 작품으로 성립하기는 합니다만... 그래도 완성도에서는 높은 점수를 주기는 어렵네요.

그 외에 조선에 소개되었던 셜록 홈즈 번안물 두편 (<명마의 행방>과 <의문의 죽음 (얼룩끈)>)이 실려있는데 원작 대비 특별한 점은 없습니다. <명마의 행방>에서 모든 등장인물 (홈즈가 "호리미"라고 등장하죠)과 지명, 설정을 일본식으로 바꾸어 놓은 점은 괜찮았습니다만 <진주탑>처럼 특정한 시대적 상황을 잘 살린게 아니라 그냥 이름만 바꾸어 놓은 정도에 불과하니까요.

물론 당대 조선의 문인들이 창작하고 발표했던 작품들이라는 점에서 자료적인 가치가 없지는 않습니다. 예를 들어 당시 수면제가 많이 쓰였다는 점도 그러하고 러시아계 여인들이 흘러들어와 카페 등에서 일한 것이 별로 이색적이지 않다는 것 정도는 알게 되었으니까요. <여자 스파이의 죽음>에서의 공산주의자 조직 이야기도 신선했고 <세 구슬의 비밀>에서의 종로를 중심으로한 실존했던 장소 (우미관, 미쓰코시 백화점 등)와 당시 돈의 가치 (천원은 일본인 사무원의 일년치 연봉) 에 대한 묘사 등도 인상적이었고요.
특히나 일본인들이 "아파트"에 산다고 묘사된 것이 굉장히 의외였는데 조사해보니 실제로 식민지 조선에 "아파트"로 불리웠던 건물들이 있었다는 것을 알게된 것이 가장 큰 수확이었어요.

하지만 자료적 가치 외의 작품성은 거의 없다고 해도 무방하기에 별점은 1점입니다. 14,000원이라는 가격에 비하면 책의 완성도도 심하게 낮아서 중간중간 번역 (번안) 하기 어려운 단어는 XXXXX 라고 처리하는 무성의함도 거슬렸을 뿐더러 두장의 페이지가 빠진채 출간되어 내용 이해가 힘들다는 점도 감점요소였어요.
저처럼 조선이 일본의 식민지였을 당시의 문화, 추리소설에 대해 관심이 있으신게 아니라면 찾아 읽지 마시길. 관심이 있으시더라도 <조선의 탐정을 탐정하다> 만 읽으시길 권해드립니다.



핑백

  • 극한추리 hansang's world-추리소설 1000권읽기 : 2014 내 블로그 리뷰 총결산 2014-12-31 16:07:05 #

    ... &lt;하숙인&gt; 단평 : 읽는 것 자체가 힘들었다..... 별점 2점 이하의 작품도 제법 많지만 별점 1점짜리 책은 두권 존재합니다. 이 작품과 &lt;탐정 취미&gt;죠. 그러나 &lt;탐정 취미&gt;는 아마추어들의 습작 모음 형식이 강하므로 정당하게 평가하기는 무리이기에 이 작품을 단독 워스트로 선정합니다 ... more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