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 앤드 A 1~6 - 아다치 미츠루 : 별점 2.5점 Comic Review - 기타

[세트] Q 앤드 A 1~6권 세트 (묶음) - 6점
아다치 미츠루 지음/대원씨아이(만화)

어릴적 형의 죽음 이후 아버지의 전근으로 떠났던 옛 집으로 6년만에 돌아온 안도 아츠시. 그는 돌아온 날 집에 지박령으로 남아있는 형 히사시 (통칭 큐짱)의 유령을 보게 된다.

딱히 찾아보지는 않지만 기회가 되면 보게되는 아다치 미츠루의 작품.
형제와 옆집에 사는 소꼽친구 여자아이, 그리고 모든 면에서 완벽했던 형의 사고사는 작가의 대표작 <터치>의 설정을 그대로 따 왔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쌍동이가 형제, 그리고 뛰어났던 쪽이 형이라는 약간의 차이만 있을 뿐이죠. 그외 캐릭터들, 성격 모두 기존 작품에서 이리저리 따온 듯한 느낌이고요. (그냥 생각나는대로 적어본다면 안도 아츠시 - 히로 (H2) / 오가사와라 이치로 - 닛타 아키오 (터치) 세키 (러프) / 유후 - 카츠키 (카츠) 아오바, 모미지 (크로스게임)...) 즉, 전형적인 매너리즘 가득한 설정이랄까요.

하지만 <크로스게임>처럼 야구를 중심 소재로 하여 과거 히트작을 이거저거 짜깁기한 것은 아닙니다. 육상이라는 소재가 등장하기는 하나 그냥 양념같이 쓰일 뿐 내용 자체는 그간 아다치 작품에서 보지 못했던 유령이 등장하는 옴니버스 에피소드 중심의 일상계 하이틴 로맨틱 코미디라 할 수 있습니다. 유령이 나오는 하이틴 코미디라는 점에서는 괴작 <유&미>가 연상되기도 하더군요. 그러고보니 약간 성인 (아저씨) 취향의 개그라던가 제목도 비슷하네. 여튼 덕분에 <크로스게임>에서 정점을 찍었던 진부함이 크게 느껴지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좋은 작품이냐 하면 좀 애매하네요. 6권이나 되는 분량으로 그려나갈 이야기로 보이지는 않았거든요. 이야기 전개가 툭툭 튀는 느낌도 너무 강했고요. 또 작가가 스토리 전개에 별 생각을 하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이나 하듯 무의미하게 낭비되는 설정도 너무 많아요. 대표적인게 큐짱이 빙의하면 아츠시를 일반인 이상으로 (?) 조종할 수 있다는 설정같은 것이죠. 귀신보는 소녀는 왜 등장했는지도 잘 모르겠고요. 그 외의 캐릭터들, 라이벌이라는 오가사와라 이치로나 귀신 감독 등도 역시나 낭비되고 있는건 마찬가지며 마지막 타임슬립 비스무레한 설정도 사족이라 여겨집니다.
아울러 이런 류의 하이틴 로맨틱 코미디는 개인적으로는 좋아하는 장르이기는 한데 아다치 미츠루의 전성기인 80년대 후반~90년대 스타일이라 이게 요새 먹히나? 싶은 궁금증이 생기기도 했습니다. 지나칠 정도로 밝고 순진한 이야기들이 반복되거든요. 한 20여년 전 작품을 읽는 느낌이 들 정도였으니까요. 바뀌지 않은 작화와 전개 스타일도 한몫하고 있고 말이죠.

결론내리자면 별점은 2.5점. "전국대회 1위를 하면 사귀자!" 라는 순진한 고백 만큼은 매력적이었으니 복잡한 설정이나 캐릭터는 다 들어내고 한두권짜리 단편으로 만드는 것이 좋았을것 같아요. <진배> 처럼요. 
그래도 하나의 스타일이 된 거장의 여유와 유머를 느낄 수 있는 소품입니다. 쉬어가는 의미로는 적절했다 생각되네요. 한번 힘을 뺀 만큼 후속작 <믹스>에서는 예전의 힘을 다시 보여주면 좋겠습니다.




덧글

  • 마법사헨리 2014/09/18 13:31 #

    아다치 미츠루 덕후라서 그냥 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 hansang 2014/09/19 14:04 #

    네. 나쁘지 않은 작품이에요.
  • 소시민 제이 2014/09/24 12:01 #

    한줄 스포 요약 : 아 ㅅㅂ 쿰.
  • hansang 2014/09/25 09:42 #

    ㅎㅎ 그렇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