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간다 (2014) - 김성훈 : 별점 3점 Movie Review - 기타



상납금에 대한 감찰조사가 떠서 어머니 장례식 와중에 급하게 경찰서로 향하던 형사 고건수는 실수로 사람을 치어 숨지게 하고 급한 나머지 시체를 유기한다. 유기한 곳은 바로 그의 어머니 관 속. 우여곡절끝에 모든 처리가 끝났다고 생각한 순간 그를 협박하는 괴전화가 걸려오는데....

올 여름 시즌 의외로 대박난 한국영화. 당연히 극장가서 본 것은 아니고... IPTV에 떴길래 간만에 감상한 영화입니다.

처음에 간단한 시놉시스만 보았을 때에는 연이어 닥치는 걷잡을 수 없는 상황 속에서 좌충우돌하는 주인공의 모습을 코믹하게 보여주는 블랙코미디라고 생각했습니다. <달콤, 살벌한 연인>같은 영화처럼요. (개인적으로 우리나라 코미디 영화 중 최고작이라 생각합니다) 초반부에 시체를 숨기는 고건수의 모습은 바로 생각했던 그대로였습니다. 웃기면서도 긴박한 상황을 굉장히 잘 그려내고 있어서 몰입해서 보게 되더군요. 여러가지 디테일을 활용하는 솜씨도 제법이었고 말이죠.
그리고 이후 시체를 숨긴 뒤 협박전화가 걸려우는 부분부터는 예상과 다르게 범죄 스릴러로 탈바꿈하는데 이 역시 대박입니다. 고건수와 협박범 (박창민)과의 소소한 밀땅에서 대체 왜 시체를 찾는지를 밝히는 과정이 빠르면서도 정교하게 전개될 뿐더러 최형사의 죽음과 같이 관객을 깜짝 놀라게 하는 장치도 많아서 적절한 긴장감과 재미를 느끼게 해 주거든요. 감독이 호러영화도 잘 만들겠다 싶을 정도로 손에 땀이나게 하는 장면도 많은데 특히나 폭탄이 곧 터질 것 같은데 해장국 먹으러가자고 하는 장면이 인상적이었어요. 이러한 빼어난 전개덕분에 마지막 폭탄을 이용한 사건 해결까지는 정말이지 별 4개가 아깝지 않은 작품이었습니다.

그러나 이후 마지막에 뜬금없이 박창민이 살아돌아와 고건수와 대결을 벌인다는 결말부는 조금 아쉽네요. 분명 죽은줄 알았는데 아무런 설명없이 갑자기 나타나 맨손 격투를 10분이상 벌인다는 건 솔직히 말도 안된다 생각되거든요. 인간 이상의, 어떻게보면 몬스터같은 캐릭터성을 극대화하여 최종보스로서의 역할은 확실히 보여주지만 너무 오버였어요. 어떻게 돌아왔는지 정도만 살짝 묘사해주고 결투 장면을 보다 짧게 편집하였더라면 훨씬 좋았을 것 같아요.

그래도 대박 흥행이 수긍이 가는 제법 잘 만든 스릴러라는 것은 분명하기에 별점은 3점입니다. 한국 영화의 고질적인 병폐인 뜬금없는 신파가 등장하지 않고 여전히 속물인 고건수의 모습을 보여주는 에필로그도 괜찮았어요. 아직 보지 못하신 분들께 추천드리는 바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