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스펜더블 2 (2012) - 사이먼 웨스트 : 별점 2점 Movie Review - 기타

익스펜더블 2 - 4점
사이먼 웨스트 감독, 브루스 윌리스 외 출연/데이지 앤 시너지(D&C)

오랫만에 본 영화 두번째. 3편이 얼마전 개봉했지만 2편도 보지 못했기에 선택하였습니다. 지난 추석 연휴때 감상했는데 리뷰가 늦었네요.

뭐 스토리를 요약할 필요는 없겠죠? 그냥 제 또래 헐리우드 키드라면 누구나 좋아할만한 액션 스타들이 떼로 몰려나와 악당들을 때려잡는다는 팬 서비스 무뇌 팝콘 무비니까 말이죠. 어렸을 때 동네 친구들과의 농담거리였던 "코만도랑 람보랑 싸우면 누가이길까"를 뛰어넘어 코만도와 람보가 한편인데다가 텍사스 레인져 척 노리스, 존 맥클레인에 퍼니셔 (돌프), 황비홍, 캡틴 아메리카 (랜디 커투어) 등까지 함께하니 뭐.. 저는 이 모든 콘텐츠를 발표 당시 실시간으로 즐겼던 세대이기에 너무나 즐겁게 감상했습니다. 마지막에는 코미디 영화를 보는 착각이 들 정도로 유쾌했어요.
아울러 별 의미는 없지만 1편보다는 스토리적으로도 살짝 나아진 것도 좋았고 무엇보다도 악당 두목으로 유니버셜 솔져이자 어벤져였던 장 끌로드 반담이 나와 묵직하게 중심을 잡아주는 점 만큼은 높이 평가하고 싶습니다. 반담의 악역 연기는 처음 보는 것 같은데 살짝 느끼한 악역을 너무나 잘 소화해서 깜짝 놀랐어요. 한편만으로 리타이어하기에는 너무나 안타까울 정도로 말이죠.

허나 반담이 마지막 1:1에서 스탤론에게 쉽게 발리는 등 악역다운 강함이 그닥 느껴지지 않았다는 점과 함께 1편에서와 같은 악당 팀 구성 - 에릭 로버츠 - 돌프 룬드그렌 - 스티븐 오스틴 - 게리 다니엘즈 - 없이 스콧 앳킨스 한명에게만 의지하고 있는건 불쌍하게 여겨졌습니다. 다른 부하들은 연방군의 짐같은 존재들에 불과하니까요. 그냥 폭죽, 허수아비 수준이니...
또 스토리 상 복수극으로 흘러가는 과정은 불만스럽습니다. 왜 애초부터 다 죽이지 않았을까요? 이래서야 "나한테 복수하러 와~" 라고 초대장을 날리는 것과 마찬가지잖아요. 마지막 클라이막스의 공항 액션보다는 초반 중국인 부자 구해주는 액션이 훨씬 볼만했다는 것도 아쉬운 점이었고요.
물론 이런 부분은 감수하며 보는 영화이니 단점이라고 하기는 어렵겠습니다만... 딱 한가지, 위난이 맡은 매기 캐릭터는 그야말로 단점 중의 단점입니다! 포지션이 여러모로 어정쩡하기 때문이에요. 러브라인이 있는 것도 아니고 총질 잘하는 여자 캐릭터로 보기에는 캐릭터도 굉장히 약했으니까요. 차라리 정의의 올드스타들이 총 출동하는 작품의 컨셉대로라면 린다 해밀턴이나 시고니 위버 정도가 나와줬어야죠! 중국시장을 노린 거라면 이연걸 형님 분량이나 좀 챙겨주던가!

그래서 결론내리자면 별점은 2점. 머리로 점수를 주는 영화가 아니라 가슴으로 보고 즐기는 사나이의 영화, 마초들의 액션영화이기에 별점에 큰 의미는 없습니다만... 가끔은 이렇게 뇌를 좀 쉬게 해 주는 것도 나쁘지는 않은 것 같아요.
단, 배우의 연기가 중요하다거나, 개연성있는 스토리가 중요하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은 절대로 보시지 마시길.





덧글

  • 소시민 제이 2014/09/24 12:00 #

    익스펜더블은 과거 액션 노장들의 마지막 불꽃을 보기 위해서 보는거죠.
    화끈하게 때려부수면서 스트레스 해소 같은거로 보는거지....
    스토리나 다른건...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