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7대 불가사의 - 피터 A. 클레이턴 외 / 김훈 : 별점 2점 Book Review - 역사

세계 7대 불가사의 - 4점
피터 A. 클레이턴 외 지음, 김훈 옮김/가람기획

세계 7대 불가사의로 알려진 건축물들에 대해 현재까지 밝혀진 사실을 가지고 그 진위여부 및 상세한 내용을 알려주는 미시사 서적.

제목만으로도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데 별로 추천하고 싶지는 않네요. 번역의 문제인지 이해하기 어려운 내용이 많고 발음도 부정확하며 (쿠푸왕이라고 표기하는가 하면 배는 "케오프스 (쿠푸)"의 배"라고 표기하는 식) 여러가지 단위를 현재의 단위로 변환하여 알려주지 않는 불친절함에다가 도판들의 인쇄상태가 별로이기 때문입니다. 가람기획의 책들은 대체로 내용에 비해 완성도가 많이 아쉽습니다... 내용도 익히 알려진 세계의 7대 불가사의에 대한 학술적인 설명이 전부라 생각만큼 재미가 없기도 하고요.

그래도 각 항목별로 인상적이었던 것을 소개해드리자면,
<피라미드>
피라미드 근처에서 완벽한 형태의 배 (케오프스의 배)가 출토된 것은 처음 알았습니다. 무려 5,000여년 전의 배가 원형 그대로 발굴되다니! 이집트는 항상 가보고 싶었던 곳인데 이런 정보까지 접하니 더 가고 싶어지네요.

<바빌론의 공중정원>
후대 역사가들에 의해 기록되어 있기는 하나 실제 바빌론 유적에서는 관련된 유물이 하나도 발견되지 않는다고 하는데 아직까지 그런지 조금 궁금합니다.

<제우스 상>
남겨진 기록들을 통해 실제 제우스상이 어떤 모습이었을지를 상세하게 설명해주는 부분이 인상적입니다. 높이는 13m 정도로 거대한 조각상은 현대에도 볼만한 것들이 많이 있기는 하지만 이 신상은 예술적 성취를 이룬 결과물이라는 점에서 차별화된다고 할 수 있는데 축조 방식이 안에 나무로 틀을 만들고 작은 조각을 이어붙인 것이라는 것은 처음 알게 된 사실이에요. 이후 신상은 콘스탄티노플로 옮겨진 뒤 화재로 소실되어버렸다는데 그나마 자세한 기록이 남아있는게 다행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이 책에 쓰여진대로 황폐해지더라도 그냥 올림피아에 남아 있었더라면 뼈대정도는 전해져 현대인들이 그 위용에 감탄할 수 있었을텐데 아쉽기도 합니다.

<에페소스의 아르테미스 신전>
상당히 방대한 분량인데 신전이 실제 어떤 구조였는지 장황하게 설명할 뿐 알맹이는 딱히 없었습니다. 기둥의 숫자가 그야말로 기둥숲이라 해도 무방할 정도로 대단한 구조물이었던 듯 싶기는 한데 실물이 사라져 버린 것이 아쉬울 뿐입니다.

<할리카르나소스의 마우솔레움>
예전에 읽었던 책에서도 가장 인상적으로 다가왔던 유물인데 역시 재미있게 읽었던 항목입니다. 십자군들이 성벽을 만들기 위해 훼손하고 파괴한 것도 많지만 최초 붕괴 때 토사에 묻혀 운좋게 살아남은 거대 조각들 (특히나 지붕의 전차상 일부)의 위용은 다시 보아도 대단할 뿐더러 이것이 발견된 위치를 토대로 높이를 추산하고 여러 사료들과 남은 유물로 어떻게 생겼을 것이라는 것을 추론하는 고고학적인 과정은 추리물을 보는 재미마저 느껴졌거든요.
그런데 왜 이러한 유물들이 대영박물관에 있는건지 당쵀 모르겠네요. <빼앗긴 문화재를 말하다>에서 언급된 빼앗긴 우리 문화재를 보는 기분이 들었는데 원래 있던 곳으로 제대로 돌아갔으면 합니다.

<로도스의 거상>
일단 이 거상이 세워진 과정을 알게된 것이 수확입니다. 알렉산더 사후 도시국가 로도스가 프톨레마이오스의 편을 들었기 때문에 적대세력이었던 안티고노스와 대립하여 포위공격을 당하지만 그것을 이겨낸 것이 계기라죠. 공사비는 공격해왔던 안티고노스의 아들 데메트리오스가 가져왔던 공성장비들을 팔아치운 것으로 마련했다고 하니 진정한 전승기념비라 할 수 있겠습니다.
그리고 실제 생긴 형태가 익히 알려진대로 두 다리를 벌려 그 사이로 배들이 지나다녔다는 것은 허구이며 하나의 통 형태에 가까왔을 것이라고 알려주는 주장도 탄탄한 사료를 바탕으로 설득력있게 전개하여 신뢰가 가더군요.

<알렉산드리아의 파로스 등대>
상세한 사료가 많이 남겨진 유적이라는 것을 실감했습니다. 다른 것들에 비해 굉장히 자세하게 설명하고 있거든요. 다른 것들이 미터 단위라면 센티 단위까지 설명하는 식이니까요. 그러나 조금 크다는 것 말고는 왜 불가사의에 선정되었는지 알기 힘든 건축물이라 생각됩니다. 차라리 본문 글에서 언급되었던, 인근 바다에서 인양되었다는 10M에 이르는 이시스 석조 조각상이 더 인상적인데 자료를 조금 더 찾아보고 싶어집니다.


이렇게 쓰니 건진 내용도 제법 되는군요. 허나 여러모로 기대에 미치지는 못했기에 별점은 2점입니다.




핑백

덧글

  • anchor 2014/10/07 09:25 #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10월 7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10월 7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애드센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