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연대기 - 레이 브래드버리 / 김영선 : 별점 2.5점 Book Review - 기타 쟝르문학

화성 연대기 - 6점
레이 브래드버리 지음, 김영선 옮김/샘터사

SF계의 거장 레이 브래드버리의 작품으로 화성인 시점에서 지구인이 아직 화성에 오기 이전에서 부터 지구인 탐험대가 수차에 걸쳐 도착하고 이후 지구인의 이주와 화성인의 멸망, 이주민들의 귀환... 순으로 여러가지 이야기가 수록된 연작 단편집.

연대순 배치는 제목처럼 "연대기"라는 느낌을 전해주는데 크게 기여하고는 있지만 수록된 작품들이 하나로 통일된 작품들은 아닙니다. 본격 하드 SF는 물론 서정적인 동화, 블랙코미디까지 장르의 스펙트럼이 굉장히 넓어서 몇몇 작품은 다른 작가가 쓴 느낌마저 들기 때문이에요. <일러스트레이티드 맨> 처럼 아예 대놓고 다양한 작품들이 수록되었더라면 더 나았을지 모르겠는데 "화성 연대기"라는 속성의 작품만 모아놓다보니 송곳처럼 확 튀어나오는 작품이 많지 않다는 것이 조금 아쉽더군요.

그래도 한페이지짜리를 포함해서 20편이 넘는 작품이 수록되어 있는 볼륨 덕분에 괜찮은 작품도 제법 되는 편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작가의 매력포인트라 할 수 있는 블랙 코미디 반전물들이 인상적이었어요. 지구에서 온 탐험대가 화성인들에게 정신병자로 오해받는다는 <지구인>은 이런 류의 농담물 중에서도 최고 수준의 지적 논리를 보여주는 작품이 아닐까 싶고, 아담과 이브가 되었는데 이브가 너무 못생겨서 도망쳐버린 사나이 이야기인 <적막에 휩싸인 도시들>은 이야기의 재미도 재미지만 주인공 월터의 심리묘사가 대단해서 감정이입이 절로 되었고 말이죠.
블랙 코미디 말고도 화성인의 텔레파시 능력을 기반으로한 독특한 이야기인 <3차 탐험대>나 <화성인>도 좋은 작품이며 화성이라는 곳을 망치는 침략자로서의 지구인을 묘사한 <달은 지금도 환히 빛나건만>은 분명한 걸작이라 할 수 있는 작품이죠. 화성인이 멸망한 것이 지구인의 "수두"라는 전염병 때문이라니!

하지만 환상을 다룬 설정이 많이 반복되고 작가 특유의 "기묘한 맛"을 느끼기는 어려웠던 점 등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부분도 있으며 낡은 소재들이 있기 때문에 <일러스트레이티드 맨>과 같이 지금 시점에 먹히기는 조금 힘들것 같기는 합니다.

때문에 별점은 2.5점입니다만 좋은 작품이기는 분명합니다. 시대가 지났을 뿐이죠. 이 작품을 실시간을 접했던 당대 독자들이 부럽기만 할 따름입니다. 거장다움은 충분히 느낄 수 있는 만큼 장르문학 팬들에게는 추천드리는 바입니다.
허나 작가의 다른 작품들에 비해서도 조금 묵직한 편이니 만약 브래드버리 입문자이시라면 다른 단편집을 먼저 찾아보시는 것이 좋겠네요.

덧 : 책의 디자인과 장정은 아주 예뻐서 소장가치가 충분한데, 출판사가 "샘터"라는 것이 신기하네요. 앞으로도 꾸준히 장르소설을 출간해 주었으면 합니다.


핑백

덧글

  • 잠본이 2014/10/28 23:39 #

    사실은 여기 안 실린 화성관련 단편도 꽤 되는데 그것까지 망라한 완전판은 언제 안나올까 기다리는 중이죠(...어느 세월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